Baseball America의 Jim Callis가 2012년 드래프트에서 각 구단별로 할당된 사이닝 보너스 풀을 공개했다.

원문 보기

이 보너스 풀은 10라운드까지 사용할 수 있는 총액으로, 전체 1픽을 7.2M으로 하여 전체 300번째 픽이 125K가 되도록 슬라이딩 스케일을 적용한 결과이다. Cardinals는 1라운드 및 서플 라운드에 총 5장의 픽을 받은 덕분에, 9.13M의 매우 큰 보너스 풀을 받았다. 이것은 30개 구단 중 4위에 해당하는 큰 금액인데... 내가 알기로는 Cardinals 역사상 이렇게 많은 돈을 드래프트에 쓴 전례가 없다. 이 글을 보면 2007년부터 2011년까지 5년간 드래프트에서 사용한 총액이 나오는데, Cardinals는 5년간 총액 26.8M으로 30개 구단 중 19위에 머무르고 있다.

새로 체결된 CBA의 효과가 이미 나타나고 있는 것 같은데... 그동안 드래프트에 돈을 쏟아부었던 Pirates, Royals, Diamondbacks, Blue Jays, Rays 등은 드래프트 전략의 전면적인 수정이 불가피해 보인다. (Nationals는 드래프트 보너스 순위로는 상위권에 있지만 좀 다른 케이스이다. 중하위 라운드에서 고딩들에게 돈질을 해서 돈을 많이 쓴 것이 아니라, 2년 연속으로 Strasburg와 Harper를 전체 1픽으로 지명하여 막대한 돈을 지출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한편으로는 쏟아부은 돈과 팜 시스템의 퀄리티가 꼭 일치하지 않는다는 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지난 5년간 보너스 총액에서 Pirates와 Orioles가 각각 1위와 5위에 올라 있지만, 이들이 A급의 팜을 가지고 있지는 않다. John Sickels의 팜 시스템 랭킹에서 Pirates는 12위, Orioles는 19위에 머무르고 있으며, Keith Law의 랭킹에서도 각각 8위에 17위에 그쳤다. 이 두 팜의 공통점이라면 몇 명의 A급 유망주(Gerrit Cole, Jameson Taillon, Josh Bell, Manny Machado, Dylan Bundy) 뒤로 depth가 허접하다는 것인데... 기대대로 성장해주지 않고 폭망하는 유망주가 많았던 것이다. 마이너 시절 역시 A급 유망주였던 Alvarez나 Matusz도 메이저에 올라와서 빌빌거리고 있으니... 유망주로 리빌딩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를 실감할 수 있다.


어쨌거나... 2012년의 드래프트 클래스는 물이 썩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어 좀 아쉽다. 작년에 이렇게 상위 픽이 많았다면 대어를 여럿 낚을 수도 있었을텐데... 어쨌든 CBA로 인해 남들은 못 지르게 막아놓고 우리는 돈을 쓸 수 있게 되었으므로... 이 기회를 잘 활용해서 팜 시스템을 좀 더 살찌워 주길 바란다.



사족.

이것은 여담이지만... 다른 구단 유망주 중에 제일 탐나는 아이를 하나만 꼽으라면 여러분은 누굴 고르실지? 나는 Jurickson Profar와 Jameson Taillon 사이에서 고민할 것 같다. 특히 Taillon은 잘 키우면 메이저리그 최고의 선발 중 하나로 크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99마일의 패스트볼과 19세의 투수로는 믿기지 않는 제구력(2.14 BB/9), 그리고 2미터에 가까운 사이즈까지... 이녀석 정말 물건이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ecter 2012.02.21 13:56 Address Modify/Delete Reply

    타자 유망주는 뭐든지 잘 할수 있는 Trout 밖에는 안 떠오르고, 투수 유망주는 Moore와 Bauer 중에 고민이 되는데, Trout과 Moore는 너무 재미 없는 선택이니 제쳐두고 Bauer로 하겠습니다. 우리 팀의 언더싸이즈 투수는 별로 안 좋아하지만, 타 팀의 언더싸이즈 투수들은 보기에 좋아요 ㅋㅋ

  2. yuhars 2012.02.21 14:0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올해 고딩 로또가 많으니 로또 몇장 지를만한 금액은 받아냈군요. 갠적으로 올해 드랩에서 프라이드같이 좋은 대학 허가를 받아낸 탑 유망주가 카즈픽까지 떨어지길 바라고 있습니다. ㅎㅎ

    갠적으로 다른팀 유망주 중에 탐나는 녀석은 하퍼, 프로파가 가장 탐나고 그 다음으로는 바우어, 번디가 탐나네요. 마차도도 엄청 좋아했는데 왠지 유격수 고정이 안될것 같아서 조금씩 마음에서 멀어지고 있습니다. ㅎㅎㅎ

  3. BlogIcon jdzinn 2012.02.21 16:3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Trout/ Moore...ㅋ

    다른 분들이 언급 안 하신 애들로만 고르라면 Mesoraco/ Teheran 가겠습니다.

  4. H 2012.02.21 17:29 Address Modify/Delete Reply

    투수는 좌완이 고프니 Moore나 Skaggs, 야수는 장기적 대안이 없는 CF, C 포지션에서 Trout, Mesoraco가 끌리네요.

  5. yuhars 2012.02.22 00:23 Address Modify/Delete Reply

    BA Top 100이 나왔군요.

    8위 밀러(쉘비라는 이름을 가진 첫번째 빅리거가 될것이다고 하네요.ㅋ)
    27위 마르티네즈
    74위 타베라스
    88위 칵스
    93위 웡
    94위 젠킨스

    이렇게 6명이 들었습니다. 카즈 역사상 가장 많은 유망주가 BA Top 100에 이름을 올린것 같군요. 특히 젠킨스나 웡 둘중 하나는 빠질거라고 봤는데 둘다 올려줘서 참 감사했습니다. ㅎㅎ 타베라스의 순위가 약간 아쉽지만 BA에서는 크게 평가 안할거라고 봤기 때문에 이해하구요. 암튼 BA필진들도 카즈 팜을 좋게 봐준다는것에 만족합니다. ㅎㅎ

  6. BlogIcon jdzinn 2012.02.22 03:3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전반적인 ETA가 후하긴 하지만 젠킨스가 2014년이라니..ㅎㅎ

    근데 Teheran 코멘트 골때리네요.
    There's absolutely no link between his last name and Darvish's Iranian heritage.

  7. lecter 2012.02.22 09:0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참고로 100위 안에 못 든 선수 중에서 Lynn이 102위랍니다.

  8. lecter 2012.02.22 10:1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 와중에 Molina는 친구와 마찬가지로 연장계약 데드라인을 설정했습니다.

    http://www.mlbtraderumors.com/2012/02/molina-sets-deadline-for-extension-talks.html

    정규 시즌 시작 전까지라면 한달 정도 남았네요. 5년 50M 정도를 바라고 있는 거 같은데, 생각보다 요구액이 높지는 않은 모양이에요. 아마 4년이냐 5년이냐가 쟁점이 되겠군요. 전 4년 45~48M 정도는 괜찮다고 보는 입장인데, 5년째는 좀 걸리네요.

  9. H 2012.02.22 10:58 Address Modify/Delete Reply

    82년 생이니 31~35세 시즌인가요...형들 봐도 10M짜리 활약을 기대하긴 어렵지만 팬들이 좋아하는 선수기도 하고...5년 50M 살짝 갈등되네요.

    BA에서 카즈 팜이 좋은 평가를 들은 기억이 너무나도 가물가물해서 보나마나 한 3명 100위안에 들었겠거니 했더니 Cox, Jenkins에 무려 Wong을 넣어줬네요 ㅎㅎ 이렇게 팜으로 어깨에 힘 들어가본 게 제가 팬된 이후로 처음이 아닐지 ㅠㅠ

  10. BlogIcon FreeRedbird 2012.02.22 11: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메이저리그 역사상 5년 이상의 장기계약을 맺은 포수는 Joe Mauer와 Mike Piazza, Jason Kendall 뿐입니다. (Brian McCann은 연봉조정도 하기 전인 메이저리그 2년차에 장기계약을 체결했으니 경우가 다릅니다.) Ivan Rodriguez, Jason Varitek, Jorge Posada 등의 엘리트급 포수들도 모두 4년 계약을 체결했었고요. 31세의 포수에게 5년계약을 주는 것은 무리인 듯 합니다. 저 위의 세명을 보더라도 5년씩 계약을 하고 싶지는 않네요. Molina가 5년에 AAV 10M을 요구하고 있다면... 4년에 AAV 11M 정도로 협상을 해 보면 어떨까 싶네요.

  11. BlogIcon skip 2012.02.22 12:25 Address Modify/Delete Reply

    Lynn이 참 딜리버리 수정한 결과 톡톡히 보내요, 올드스쿨 스타일로 Waino 처럼 불펜서 한 시즌 보내고 다음시즌 Miller와 선발 경쟁하면 딱일 듯...

    Strauss 기사에 "He is believed to be seeking at least a five-year extension that would likely exceed a $10 million average annual value." 라고 나오는군요. at least... 어지간해서 5년 계약을 포기하진 않을 듯 해요. 뭐 총 금액이 50M 이니 이거 맞춰 4년 48M +a 라던가, 4년 44M + 어렵지 않은 5년째 옵션, 정도로 쇼부가 가능할련가요.

    한편 Mike Napoli 쪽은 Victor Martinez의 4년/50M 정도를 가이드라인으로 맞춰 놓았다 합니다.

  12. yuhars 2012.02.22 12:4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야디에게 4Y 42M에 + 1Y 8M 바이아웃 2M정도로 해보면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