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사이에 투수코치 Dave Duncan이 사임하는 사건이 있었다.

Dave Duncan은 작년 시즌 중에도 부인이 뇌종양 수술을 받은 후 병간호를 위해 한동안 팀을 떠나 있다가 플레이오프 때가 되어서야 복귀했던 적이 있다. 무려 30년 가까이 감독과 투수코치의 관계로 인연을 이어 왔던 TLR이 은퇴를 선언했음에도 불구하고 팀에 잔류하겠다는 의사를 계속 밝혀 왔었으나, 결국 와이프의 병간호를 위해 사직하게 되었다.



Dave Duncan에 대해서는 이전에 이 블로그에 장문의 분석 글을 올렸던 적이 있다. (1편, 2편) 지금 다시 보니 Duncan 효과를 연간 1.5승 정도로 계산했던 것 같은데, 그의 연봉이 실제로 5M 수준이었으니 어찌보면 fair price에 계약을 해 왔던 셈이다. 세간에서 이야기하는 것처럼 시즌의 성패를 좌지우지할 정도의 엄청난 영향을 주는 코치는 아니었고, 지나치게 투수들을 한 가지 스타일로 개조하려는 똥고집도 있었지만, 어쨌든 그의 기본적인 철학 - 볼넷을 주지 마라. 스트라이크를 던져라. 특히 초구 스트라이크를 잡아라. 타자가 치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라. 싱커를 던져서 그라운드볼을 유도하라. - 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생각한다.

후임으로는 불펜코치 Derek Lilliquist가 승격되었는데, 외부에서 코치를 영입하기 어려운 시기이고, 이번 오프시즌 들어 내부 인물을 중용하고 있는 분위기를 고려할 때, 예상대로의 선택이라고 볼 수 있겠다. 불펜코치에는 마이너리그의 피칭 코디네이터를 맡고 있던 Dyar Miller가 승격되었으며, 피칭 인스트럭터였던 Brent Strom이 Miller 대신 피칭 코디네이터가 되었다. 새로운 인스트럭터는 아직 정해지지 않은 듯하다. 구단 전체의 투구 철학에 대한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보이나, 밸런스 포인트를 강조하던 Duncan이 떠남에 따라, Miller와 Strom의 natural mechanics가 조금 더 힘을 얻지 않을까 싶다. 스트라이크를 많이 던지라는 Duncan의 가르침을 살리되, 투구 자세에 대해서는 조금 더 유연하게 각 투수의 개성을 살리는 쪽으로 갈 수 있다면, 오히려 이전보다 더 나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2011 시즌의 드라마틱한 우승 이후, 오프시즌에는 정말 많은 변화가 있었다. 간단히 살펴보면...

Tony La Russa(감독)


16시즌 동안 감독으로 재직(1996-2011) 한 후 2011년 10월 31일에 은퇴를 발표하였다. 그의 후임은 Mike Matheny로 결정되었다.

Dave Duncan(투수코치)


16시즌 동안 투수코치로 재직(1996-2011) 한 후 2012년 1월에 와이프 병간호를 위해 사임하였다. 그의 후임은 Derek Lilliquist이다.

Jeff Luhnow(Senior VP of scouting and player procurement)


Luhnow는 9년 동안 VP로 재직(2003-2011) 하며 스카우팅 및 팜 디렉터로 일하다가 2011년 12월 Houston Astros의 새로운 단장이 되면서 사임하였다. 후임으로는 Dan Kantrovitz가 임명되었다.

Sig Mejdal(Senior quantitative analyst)


한때 NASA에서 엔지니어로 일하기도 했던 Mejdal은 2004년부터 Cardinals의 스탯 분석을 담당하는 Senior quantitative analyst로 일하면서 Luhnow의 절대적인 신임을 받았고, 결국 2011년 12월 Luhnow가 Astros 단장이 되면서 Astros 프런트에 합류하였다. 후임에 대해서는 아직 알려진 바가 없다. 개인적으로는 Luhnow가 사임했을 때 제발 데려가지 않았으면 했던 1인이었으나... 결국 데려가고 말았다.

Albert Pujols(1루수)


그는 1999년 드래프트 13라운드 지명으로 입단한 후, 2001 시즌 개막전 때 메이저리그에 데뷔하여 11시즌 동안 지금 은퇴해도 명예의 전당에 입성할 수 있을 정도의 기록을 남기고 2011년 12월에 FA로서 Angels와 계약하여 팀을 떠났다. 1루 수비는 Berkman이, 타선에서의 빈자리는 Beltran이 메꿔 줄 것으로 예상된다.


5명 중 가장 아쉬운 사람을 하나 꼽으라면, Jeff Luhnow가 될 것 같다.

프랜차이즈를 대표하던 선수와 감독, 투수코치를 모두 잃었고, 2000년대 중후반 이후 구단이 지속적으로 경쟁력을 유지하는 데 큰 공헌을 한 스카우팅 디렉터와 스탯 분석 책임자까지 구단을 떠났다. 그렇지만, 왠지 모르게, 나는 Cardinals를 응원해 온 지난 12-13년 중에서, 이번 2012 시즌이 가장 기대가 되고 있다. 이렇게 개막전이 기다려지는 시즌은 처음이다.


Today's Music: Semisonic - Closing Time (Live 2001)



"Every new beginning comes from some other's beginning's end."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uhars 2012.01.09 17:06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한번에 이렇게 팀의 중심 인물들이 많이 나가는 것은 솔직히 좋은 일이 아니라고 생각됩니다만... 이러한 개혁 때문에 2012년의 카디널스가 더욱 기대되는것도 사실이네요. 왠지 현재까지는 실패 하고 있지만 제가 서포트하는 축구팀인 ATM의 2011년 여름 이적시장이 생각나기도 하구요. 솔직히 그때도 라리가가 개막하길 엄청 기대했었거든요. 물론 뚜껑을 열어보니 그야말로 시망 이었지만요.ㅎㅎ 부디 카즈는 ATM처럼 시망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기를 바랍니다.ㅎㅎ 그리고 이왕 사람들 다 갈아 치우는 김에 안 그래도 노장에 부상 위험 선수들이 많은 팀이니 만큼 카즈 메디컬 팀도 좀 개혁했으면 좋겠는데... 그럴 기미는 전혀 안보인다는게 좀 불만이긴 하네요.

  2. BlogIcon FreeRedbird 2012.01.09 17:1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메디컬 팀은... Barry Weinberg를 extended spring training camp의 한직으로 보내 버리고 Chris Conroy를 asst. trainer로 앉힌 게 나름 개혁이라면 개혁이라고 봅니다. 물론 Dr. Paletta가 아직 남아 있기는 합니다만, 이사람은 TJ 수술 분야에서는 또 어느 정도 인정을 받는 모양이고... 노장선수들의 케어는 주치의보다도 트레이너가 중요하다고 생각되네요.

    • yuhars 2012.01.09 17:28 Address Modify/Delete

      아 메디컬팀을 좀 교체하긴 했군요. 팔레타 선생은 인간 백정에서 그래도 토미 존 서저리 실력 하나로 생명 연장하나 보군요. 뭐... 웨이노만 정상으로 만들어주면 진짜로 팔레타가 토미 존 서저리의 권위자라고 믿을 수 있을것 같긴 합니다. ㅎㅎ

  3. H 2012.01.09 20:3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중간에 '그의 기본적인 철학 - 볼넷을 주지 마라. 스트라이크를 던져라. 특히 초구 스트라이크를 잡아라. 타자가 치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라.' 이걸 보니까 올해 Lohse 생각이 나네요 ㅎㅎ
    2.01의 BB/9, 초구 스트라이크 비율 67.7% (정규이닝 선발투수 전체 1위), 타자들을 두려워하지 않는 과도한 깡까지 (...)

    • lecter 2012.01.09 22:42 Address Modify/Delete

      전 로쉬보다는 2009년의 피네이로가 먼저 ㅎㅎ 2009년의 피네이로는 그야말로 볼넷 없음, 초구 스트라익, 피홈런 없음, 한경기 15개 땅볼 뭐 이랬으니까요. 왜 로쉬는 피네이로처럼 극단적인 pitch to contact 투수가 될 수 없는건지 ㅋㅋㅋ

    • BlogIcon FreeRedbird 2012.01.10 10:0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철학" 중에 싱커를 던지라는 게 빠졌군요. 본문에 추가해야겠습니다. ㅎㅎ

      Lohse와 Pineiro는 비슷한 투수입니다. 사실 얘네들처럼 stuff부족으로 삼진을 못잡는 투수들은 볼넷을 안주는 것 외에 살아남을 방법이 없죠. 그러다 보면 아무래도 많이 맞게 되는데... 역시 피해를 최소화하려면 싱커를 던져서 그라운드볼을 유도하는 수밖에 없고요. Duncan의 투구철학은 나름 논리정연하고 일관성이 있습니다.

  4. BlogIcon skip 2012.01.09 21:1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새 트레이너인 Greg Hauck이 PCL에서 꽤나 괜찮은 평을 받던 트레이너라 하니 기대해보죠. 아울러 노장에 부상 위험이 많은 두 선수, Berkman과 Beltran은 지난 겨울, 각자 11시즌을 건강하게 보낼 수 있게 만든 원동력이 되어 준 트레이닝을 고스란히 실행 중이라 하구요.

    많은 인물들이 빠져 나갔지만, 그만큼 사뭇 다른 캐릭터의, 능력있는 많은 사람들이 들어왔죠... 이제 진짜 향후 2-3년 간의 로스터 빌드업에 대해 전권을 가진 Mo가 영웅이 되느냐, 바보가 되느냐의 갈림길에 섰네요. 누구 말 맞다나 이 팀은 더 이상 Pujols도, TLR도 아닌 Mo의 팀이 되었으니.

  5. lecter 2012.01.10 09:0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리 타코는 올해도 20%를 못 넘겼군요. 올해 코치 모습이 긍정적이어서 미세하나마 오를 거라고 예상했었는데; 아마 주욱 이렇게 15년을 보내겠네요...

    • BlogIcon FreeRedbird 2012.01.10 11:5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THT의 Chris Jaffe 예상에서도 Mac이 4% 정도 올라갈 것으로 봤었는데... 오히려 약간 낮아진 것 같네요.
      http://www.hardballtimes.com/main/article/next-weeks-cooperstown-election-results-today/

      이 글 올라온 다음에 Chris와 명예의 전당에 이미 들어가 있는 선수들이 그렇게 도덕적인 사람들만 모여 있는 것도 아니지 않나...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되는 기준은 뭔가... 라는 얘기를 메일로 주고받았는데... 저로서는 이런 투표 행태가 좀 이해가 안 되네요.

      내년에 Bonds, Clemens, Sosa 등이 후보군에 포함되면 결과가 어떻게 될지 무척 궁금합니다. Clemens가 Bonds보다 득표를 많이 하게 되면 쫌 화가 날 것 같습니다. 기록으로도 Bonds가 더 대단하고. 약물 파동 이후의 행태도 Clemens가 더 문제가 많았는데 말이죠..

  6. lecter 2012.01.11 08:4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완 릴리버를 구하고 있다는 소리가 계속 들리네요. 도대체 왜? -_-

    • BlogIcon FreeRedbird 2012.01.11 12:0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좀 더 저렴한 릴리버를 하나 영입하고 대신 KMac을 트레이드할 생각이라면 괜찮다고 봅니다. 어디서 C+급 유망주라도 물어 오면 좋겠네요.

  7. doovy 2012.01.11 09:00 Address Modify/Delete Reply

    헐 아침에 출근하고 보니 지금 신시내티가 Ryan Madson에 찝쩍거리고 있군요. 또한 Francisco Cordero와 Kerry Wood에게도 꾸준히 신경을 쓰고 있나봅니다. Wood 나 Cordero는 모르겠지만 Madson을 데려가면 불펜 업그레이드는 제대로 되겠군요. Cordero에게 퍼준 돈 그대로 Madson에 갖다바쳐도 딜이 성사될 것 같은데 말이죠. 거론되는 팀으론 양키즈와 필리스지만 둘 다 데려갈 가능성이 낮고 Madson 입장에서도 단기 계약이던 장기계약이던 자기정도 stuff면 마무리를 해야되겠다는 생각이겠죠.

  8. doovy 2012.01.11 09:04 Address Modify/Delete Reply

    Card가 컵스 출신 포수 Koyie Hill을 영입했군요.

    Hill, 32, figures to compete with Bryan Anderson and Tony Cruz for playing time behind Yadier Molina. He posted a .194/.268/.276 line in 153 plate appearances for the Cubs last year, stopping 24% of stolen base attempts. The eight-year veteran has a career batting line of .211/.275/.298 and has stopped 28% of the stolen base attempts against him.

    1. Molina 2. Cruz 3. Anderson으로 Depth Chart가 끝난거 아니었나요? 이거 완전 Laird 느낌인데요......2. Cruz 3. Hill 4. Anderson이 될라나요?

    • BlogIcon FreeRedbird 2012.01.11 09:1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Laird는 메이저리그 계약이었으나, Hill은 마이너리그 계약이라는 점이 다릅니다. depth chart는 1. Molina 2. Cruz 3. Anderson 4. Hill 5. Hill 이렇게 될 듯 합니다. 공수 뭐하나 맘에 드는 점이 없는 Koyie Hill보다는 차라리 장타력이 있는 Steve Hill이 낫지 않나 싶은데요. 이렇게 되면 Cruz vs Anderson의 패자와 Koyie Hill이 AAA 포수를 맡고 Steve Hill은 또 AA에 짱박혀 있을 지도 모르겠네요.

    • doovy 2012.01.11 10:39 Address Modify/Delete

      Koyie Hill 어떤 선수인지 찾아보다보니 2007년 10월달에 목공을 하다가 톱으로 자기 엄지를 잘랐군요. 정말 다행히도 엄지를 찾아서 봉합수술을 해 몇달만에 손가락을 다시 움직일수 있게 되었다고 합니다.

      Wichita State이면 야구 잘하는 학교로 알고있는데, 대학 시절 기록이 0.355에 186타점치는 3루수였고 1999년 미국 대표팀 2루수 출신이네요. 운동신경과 재능이 있던 선수인데 어쩌다가 이렇게 공수 하나 특징이 없는 선수가 되었는지 모르겠네요. 컵스에서 오래 뛰었으니 컵스 투수들 레파토리 좀 알려줬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ㅋㅋㅋㅋㅋ

  9. BlogIcon jdzinn 2012.01.11 13:0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건 뭐 뎁스 보강도 아니고 뭐하자는 영입이지... -_-

    암만 봐도 오스왈트가 우리 기다려주고 있는 것 같은데 Mo는 어서 서브룩을 처리하라, 처리하라!..... 는 꿈;;

  10. yuhars 2012.01.11 13:09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매드슨이 빨갱이네로 가네요. 이거 올해의 남자의 팀은 레즈인듯.... 보또 있을때 승부 걸려는것 같은데 레즈가 올해 참 무섭겠네요.

  11. BlogIcon skip 2012.01.11 14:01 Address Modify/Delete Reply

    Koyie Hill은 야구를 못하지만(-_-) 작년 Laird 처럼 Team-First guy에 좋은 클럽하우스 리더죠. 멤피스에서 안밖으로 투수들, 선수들 잘 이끄는 역할이 아닐까 싶어요. 주인장님 말씀대로 마이너 계약이고, 이미 팀의 백업 포수는 Cruz vs Anderson으로 굳어진 상황이니.

    우완 릴리버는 팀이 Sanchez의 어깨 상태에 확신이 없다는 말도 돌고 있고, 아무래도 Kmac에게 2.7M 가량 쓸 돈이 아까우니까요. 1월 중순... 릴리버들 가격은 이제 떨어질 일만 남았고.

    Strauss가 저번에 Oswalt에게 선발 출장시 헤비한 인센티브 걸어 릴리버 계약을 맺을 가능성에 대해 논했는데, 글쎄, 말도 안되는 소리라 봅니다만 Redsox와 Yankees가 계속 주저하고 있는걸 보면 Kmac 트레이드 하고 릴리버던 선발이던 일단 오퍼는 해봤으면 좋겠네요.

  12. zola 2012.01.12 19:0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출장으로 너무 오랜만에 방문하네요. 늦었지만 쥔장님 과 다른 분들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그나저나 레즈가 매드슨까지 잡으며 상당히 무서운 전력을 완성했습니다. 보또, 필립스, 브루스가 버틴 타선에 라토스라는 에이스가 가세한 선발, 매드슨이 더해진 블펜인데.. 웬지 선발진의 내구성이 발목을 잡을 것 같기는 합니다만 보이는 바로는 훌륭한 트레이드와 적절한 FA 영입이라는 자케티의 장점으로 멋진 팀을 만든 것 같기는 합니다. 할러데이, 버크먼, 벨트란이 있는 우리와 달리 보또가 빠지면 답이 없는 팀이니 올인할 때 올인해야겠지요. 그만큼 우리는 올해도 쉽지 않은 승부를 하게 되겠네요..ㅋ

  13. BlogIcon skip 2012.01.13 03:1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스왈트는 Sox, Yankees, Cardinals 같은 명문 컨텐더 팀에 가고 싶어하는 것 같은데, Yankees는 Kuroda와 Ejax, Sox는 Kuroda 및 로또 수집에 집중하고 있고, Cards는 아예 선발진에 관심이 없는 판이라 그냥 돈 보고 Royals, Orioles 가게 될 지도 모르겠네요.

    아님 재수 좋게 줍게 될지도 모르지만.

  14. zola 2012.01.13 09:21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근데 오스왈트하고 웨스트브룩을 비교하면 실력은 비교대상이 아닌데 우리 1,2,3선발인 웨인라이트, 카펜터, 가르시아의 부상가능성이 크다보니 오스왈트의 고질적인 등부상이 좀 걸리기도 합니다. 웨스트브룩은 오스왈트보다는 좀 더 건강한데다 올해는 조금은 리바운딩을 할 것도 같아서 웨스트브룩을 그냥 믿고 가는 건 어떤가 싶기도 합니다. 사실 트레이드 거부 조항으로 어떻게 팔 방법도 별로 없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