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슬슬 프리미엄 유망주들이 등장하기 시작한다.

이 글을 쓰는 현재 Fangraphs 사이트가 접속되지 않고 있어서, 선수 이름의 링크는 First Inning으로 대체하였다.

5. Tyrell Jenkins (RHSP)

DOB: 1992/07/20, Bats: R, Throws: R

Became a Cardinal: 2010년 드래프트 Supplemental 1라운드 지명(고졸, 전체 50), 계약금 $1,300,000

2011 Teams: Johnson City(R+)

Individual Rankings: FreeRedbird 5, jdzinn 6, lecter 5, skip 6, yuhars 6

Pre-2011 Ranking: 5

(사진: Baseball Instinct)

Comments

(FreeRedbird)

고딩때 야구, 풋볼, 농구 뿐 아니라 심지어 육상에도 재능을 보였던 이 만능 스포츠맨은 Appy League에서 기대 이상의 좋은 컨트롤을 보이며 56이닝에서 55K / 13BB를 기록하였다. 그라운드볼 비율은 59%에 달한다. 이전에 Jenkins에 대해 가지고 있던 인상은 엄청난 툴과 업사이드를 보유하고 있지만 갈 길이 매우 멀다는 것이었는데,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생각보다 많이 다듬어져 있는 것 같다. 90마일대 초중반의 패스트볼과 커브는 벌써부터 플러스 피치라는 말을 듣고 있으며, 체인지업도 쓸 만한 수준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충분하다는 평이다. 평균 이상으로 예상되는 구종을 3개 가지고 있는 데다가 볼넷을 남발하지도 않는다는 것은, 한 마디로 말해 에이스 포텐셜을 지니고 있다는 의미가 된다. 덤으로 픽오프 무브까지 좋아서, 우완이면서도 11번의 선발 등판에서 3개의 픽오프를 기록하기도 했다. 투수로서 타격만 괜찮다면, 야구 내에서조차 만능일 듯.

보다 상위레벨에서 나무랄 데 없는 성적을 거둔 Rosenthal이나 Swagerty보다 높은 랭킹을 주는 것에 대해 다소 고민을 했으나, frontline starter로서의 포텐셜을 높이 평가할 수밖에 없었고, 생각보다 훨씬 많이 성숙해 있는 것처럼 보인다는 점도 크게 작용하였다. 고딩 때 풋볼 쪽에서 더 주목받았던 것을 생각하면(그는 원래 Baylor 대학교의 쿼터백이 될 예정이었다), 적응력이나 학습 능력도 뛰어난 것 같다.

나이도 어리고 경험도 많지 않다보니, 구단은 빠른 승격보다는 천천히 공을 들여서 걸작을 만들어 보려는 것 같은 분위기이다. Extended Spring Trainnig을 거쳐 Batavia에서 시즌을 맞이할 듯. 올해처럼 좋은 모습을 보인다면, Quad Cities에서 시즌을 마무리할 것이다. 현재 팜 시스템의 선발 depth가 나쁘지 않으니, 서두를 필요는 없어 보인다.

(lecter)

- 2011: 향후 3년간 조직 내 best athlete 1위를 놓치지 않을 녀석이 성공적으로 루키 리그에 안착했다. BB/K 4를 넘을 정도로 인상적이며, GB%는 무려 59%이다. 물론 이 무지막지한 비율에 대해서는 계속 검증이 필요하겠지만...패스트볼/커브/체인지업을 연마하고 있다고 알려져 있다. 요새는 비시즌이라서 그런지 열심히 트윗질을 하고 있다 -_- (계정이 있는 선수들 중에선 젤 열심히 하는 듯;;)

- 2012: Batavia SP. 내년 7월이나 되어야 20살이 될 뿐이니, 그냥 열심히 건강하게 많이 배우면 장땡이다. 내년쯤 되면 어느 정도의 선수가 될지 대충 윤곽이 잡힐 듯도 싶다. 시즌 중반에 QC로 콜업될 수도 있겠다.

(jdzinn)

-개인적으로 이번 리스트 Top10 이탈을 확신했으나 보기 좋게 한 방 먹었다. 최악의 경우 풀시즌 데뷔까지 3년이 걸릴 것으로 봤는데 기대 이상으로 polished 하다. 숏시즌에서 추가 1년을 통째로 보낼 필요는 없을 것 같다.

-훌륭한 BB/K에 비해 히터블 했던 피안타율을 종합해보면 Miller의 데뷔초와 유사하다. 아마도 스터프 좋은 패스트볼을 존에 우겨넣고 있을 것이며, 세컨더리 피치는 위력과 사용빈도 모두 아직일 것이다. Jenkins 같은 원석은 딜리버리 확립이 최우선이기 때문에 이렇게 가는 게 맞다. 일단 패스트볼부터 여물기 시작하면 수월하게 A볼을 통과할 수 있다.

-Carlos Martinez처럼 확장 트레이닝 후 풀시즌 직행, 혹은 A-에서 간을 보는 수순으로 갈 것이다. Jenkins는 여전히 변동성이 큰 주식이다. 비유하자면 이제 갓 5일선 지지한 코스닥 종목이랄까? 장세에 구애받지 말고 장기투자 해야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다.

(skip)

고교시절 못하는 운동이 없어 뵐 만큼 모든 스포츠에서 두각을 나타낸, 엄청난 운동신경을 자랑하는 Jenkins.373BABIP 61.5%LOB를 감안하면 기록보다 훨씬 훌륭한 시즌을 보냈다. 3.86 ERA 2.79 FIP의 갭이 이를 증명하며, 4.23의 인상적인 K/BB Rate도 매우 긍정적이다. 재능은 재능인 것이, Baseball Pitcher라기 보단 Footballer에 가깝다던 지명 당시의 평을 무시하듯 벌써부터 90Mph 초반대의 무브먼트를 동반한 직구로 존 어느곳이던 공략하고 있다. 스프링 트레이닝 서부터 연습해왔던 Sinker는 우타자 상대로 좋은 효과를 보았고, Slider를 버리고 택한 Curve가 상당히 발전, 예리한 각도를 선보이고 있으며, 마이너 시스템 합류 이후 배우기 시작해 이제 막 감을 잡기 시작한 Changeup 개발에도 상당한 열의를 보이고 있다. 재능 뿐 아니라 무엇보다 본인 스스로 투수에 대한 애착이 크다는 점이 큰 동기부여로 자리잡고 있는 것이 긍정적이다.

Jenkins는 아직 자신의 운동신경에 의지하는 딜리버리를 부드럽고 몸 전체를 이용하는 부드러운 딜리버리로 수정하는 단계가 진행중인데, 이는 그의 전체적인 제구력 향상을 가져올 것이며, 6-4의 체구에 좀 더 살과 근육이 붙는다면 구속향상도 충분히 노려볼 수 있을 것이다. 이와 함께 본인 의지대로 Changeup만 평균 이상으로 가다듬는다면, 한 팀의 에이스로 성장할만한 재목임은 틀림없을 것이다. Jenkins가 올 시즌 보여준 제구력의 발전 만으로도 증명은 충분하다. Rookie 레벨의 선수를 이렇게 높이 랭크시키는 것을 좋아하진 않으나, 어디까지 성장할지 알 수 없을만큼 Jenkins의 재능은 남다르다. 다음시즌 Quad Cities에서 자신의 발전과 가치를 증명할 것이다.

(yuhars)

- 실링만 보면 Miller, Martinez와 비교해 보아도 전혀 꿀리지 않는 선수가 바로 Jenkins이다. Jenkins는 야구만 한지 얼마 되지 않은 유망주임에도 불구하고 비슷한 유망주들이 자주 겪는 커멘드에서의 문제점을 전혀 나타내지 않았으며, 이닝 당 한 개꼴의 삼진, 그리고 그라운드 볼 비율에서도 아주 좋은 모습을 보임으로서 미래에 대한 기대치를 더욱 높이게 해주었다.

- Jenkins는 최대 96마일까지 나오는 속구를 던지며 평균적으로 91~93마일의 속구를 좌우로 찔러 넣을 수 있다고 한다. 그리고 Miller와 마찬가지로 커브와 체인지업을 구사하는데, 구력이 짧은 만큼 아직은 다듬어야 하는 구질들이다. 이외에도 등판마다 들쭉날쭉한 모습 등... 여전히 다듬어야 할 부분이 많은 유망주이다. 하지만 Jenkins가 올해 R리그에서 보여준 생각보다 투수로서 발전된 모습, 이상적인 운동능력과 사이즈, 그리고 근육이 붙어감에 따라 늘어날 가능성이 아주 높은 구위 등은 Jenkins의 가치를 증명하기에는 충분하다고 생각된다.

 

4. Kolten Wong (2B)

DOB: 1990/10/10, Bats: L, Throws: R

Became a Cardinal: 2011년 드래프트 1라운드 지명(전체 22), 계약금 $1,300,000

2011 Teams: Quad Cities(A)

Individual Rankings: FreeRedbird 4, jdzinn 4, lecter 4, skip 4, yuhars 5

Pre-2011 Ranking: NR, 올해 입단

(사진: Bleacher Report)

Comments

(lecter)

- 2011: 드래프트 되자마자 QC에서 정교한 뱃 컨트롤, 1:1에 가까운 BB/K%, 빠른 발(도루 9)까지 보여주며 1번 타자로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제공하였다. 2루 수비도 논란의 여지가 있으나 평균 수준은 되는 것으로 보이며, 어깨는 비교적 강하다고 알려져 있다.

- 2012: Springfield 2B. 이런 선수는 빠르게 올려 빠르게 써먹는 게 장땡이다. 사실 2010 Cape Cod 리그에서도 올해 QC에서 보여줬던 모습은 다 보여줬기 때문에, 나무 배트에 대한 적응이고 뭐고 컨택, 선구안, 발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생각된다. 다만 메이저에서 ISO .100을 넘을 수 있을지 없을지가 포인트. 2013년 개막전에 보고 싶은 얼굴 중 한 명이다.

(jdzinn)

-드래프트 당시엔 시큰둥했으나 까고 보니 아주 알짜배기다. 특출난 툴은 없으나 컨택, 파워, 출루, 수비, 주루 모두 골고루 잘하며 BQ 또한 발군. 빅리그까지 쾌속 항진하여 카즈의 가장 가려운 곳을 긁어줄 것이다. Fernando Vina의 좋았을 때 버전으로 프로젝션 한다.

-어디서 시작하건 대부분의 시간을 스프링필드에서 보낼 것이다. 2014년 개막전 리드오프의 강력한 후보로 2013년 올스타 브레이크 즈음이면 준비가 끝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여담이지만 Wong A볼 성적을 알고 있는 상태에서 드래프트 당일로 돌아가면 누구를 뽑으실지? Tyler Greene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한 필자에겐 여전히 Norris가 좀 더 매력적인 카드로 보인다.

(skip)

2002년 까지 확실한 수비와 테이블 세터로 쏠쏠한 활약을 보여주던 Fernando Vina 이후 카디널스 2루 역사는 신기에 가깝다. 1년씩 땜빵하며 좋은 모습을 보여주던 Bo Hart, Tony Womack, Mark Gruzielanek 이후로 Aaron Miles, Adam Kenedy 그리고 현재의 Skip and Theriot이 쭉 기용되어 왔으나, 공수 모두를 만족시킬 만한 선수가 전혀 나오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상황에 지친 탓일까, Jeff Luhnow는 아직까지도 Pete Kozma의 악몽이 남아있는 가운데 과감히 Kolten Wong을 지명하였고, 적어도 현재까지 이 선택은 합격점을 받을 만 한 것으로 보인다.

Wong 2011 Draft 대상자들 중에서 자신만의 스트라잌 존을 가장 잘 다루는 선수 중 하나로 꼽혔고, 빠른 뱃 스피드와 간결한 스윙이 돋보인다. 또한 상황에 따라 밀어치고 당겨치는 판단력이 탁월하며, 작은 체형에 비해 상대적으로 괜찮은 갭 파워를 갖춰 종종 뜬금 장타를 기대해도 좋을 수준이다. 비단 타격뿐 아니라, 수비와 공격적 주루센스에 있어서도 좋은 평을 받고 있고, 올 시즌 Quad Cities에서 47경기 .911 OPS, 156 wRC+, .408 wOBA, 0.88 BB/K이란 기대를 웃도는 성적을 기록하며 프로 적응도 훌륭하게 해낸 편이다.

Wong의 단점은 알려진 바와 같이 평범한 운동신경을 비롯, 뭐하나 확실히 내세울 것이 없다는 것이다. , 모든 것을 다 적절히 잘 하지만, 특별히 Wong을 대표할만한 Tool은 없다. 이 때문에 적절한 수비력을 갖춘 Todd Walker로 성장하게 되리란 Comparison을 많이 보았는데, 나쁘지 않지만, 이 정도를 바라고 1라운드에 지명하진 않았으니만큼, Wong은 타격에서 이 모든 것을 상쇄하고 남을 정도를 보여주어야만 한다. 꽤나 넓은 수비범위, 안정적인 기본기와 좋은 어깨를 자랑하는 수비라지만, Quad Cities에서 그는 Double Play시 스텝에 대해 자주 지적 받았으며, 안정적이나 반대로 하이라이트 필름에 등장할만한 화려하고 번뜩이는 수비를 자주 기대하긴 힘든 편이다.

무주공산이나 다름없는 2, Wong을 일반적인 평가보다 높게 배치시킨 이유는 2000년대 초 Vina Renteria 이후 공수에서 평타 이상 해줄 수 있는 키스톤을 본 적이 없는 이 팀의 갈증을 단기간 안에 해소시켜 줄 확실한 카드로 생각하기 때문이다. Quad CitiesJohnny Rodriguez 감독은 시즌 말미 Wong이 정말 열심히 하는 선수라며 치켜 세운 바 있고, John Vuch 역시 Wong의 전체적인 발전속도(특히 수비에서의)에 만족감을 표한 바 있는데, 이런 노력을 바탕으로 빠른 시간 내에 발전, 고속 승격되어 올라오길 기대해 본다. Matt Adams처럼 A+를 건너뛰게 될지 여부도 관심사다.

(yuhars)

- 08년의 Wallace, 10년의 Cox, 11년의 Wong을 보면 대학 퓨어히터를 좋아하는 카디널스의 드래프트 성향을 알 수 있다. (아마 No.1 대학 퓨어히터인 Rendon이 카즈까지 떨어졌다면 지명했을지도 모른다.) Wong은 카즈가 매년 골머리를 않고 있는 포지션인 2루수이며, Rendon을 제외한 대학 최고의 퓨어히터였기 때문에, 이번 드랩에서 카즈가 Wong를 선택한 것은 아주 당연한 선택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지명된 Wong은 드랩한지 얼마 되지 않은 기간에 슬랏머니를 크게 오버하지 않은 금액으로 계약했으며, 이후 A레벨에서 200타석 동안 .335 .401 .510의 비율 넘버를 기록하면서 카즈의 선택이 틀리지 않았다는 것을 증명해내었다.

- Wong의 사이즈는 작지만 2루수를 보기에는 부족하지 않은 체형이며, 툴이 좋은 선수들과는 다르게 스킬이 좋은 선수이기 때문에 쉽게 버스트가 나지도 않을 유형이기도 하다. 물론 적은 사이즈 때문에 실링에 한계가 있지만, 선구안이 좋고, 많은 양의 2루타를 생산할만한 갭파워를 가지고 있다. BA에서는 15홈런 파워로 발전가능성이 있다고 하긴 하는데, 15홈런은 언감생심이고 개인적인 기대치는 8~12홈런 정도만 때려줘도 감지덕지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2루수비도 안정적이고 발전할 여지가 있다고 하니 메이저에서 2루수로 활약하기에는 충분할 것이다. 2루수에 좋은 타격과 선구안, 그리고 좋은 베이스 러닝까지 갖춘 Wong Utley와 같이 슈퍼스타가 되지는 못하겠지만, 이대로만 발전한다면 보스턴의 Pedroia와 비슷한 유형의 선수로 카즈의 고질적인 문제인 테이블세터와 미들인필더의 문제를 한번에 해결해줄 수 있는 선수가 될 것이다.

(FreeRedbird)

Wong을 드랩했을 당시, 드래프트 전체 정리 포스팅에 “1라운더는 2년 내에 메이저리그 주전으로 써먹을 만큼 완성도가 높거나, 아니면 스타 플레이어의 업사이드를 가지고 있거나, 적어도 둘 중 하나여야 한다. Wong은 명백한 전자이다.” 라고 적었었는데, 정말 그대로였다. 드랩 후 쓸데없이 시간 끌지 않고 거의 곧바로 계약한 것도 맘에 들거니와, 계약 후 Quad Cities에 합류하여 우승에 이르기까지 시즌 내내 공//주 에서 훌륭한 활약을 하였다. 컨택과 선구안, 주루에 이르기까지 리드오프에게 필요한 모든 요소를 다 갖추고 있고, 수비에 대해서는 스카우트들의 의견이 엇갈렸으나 어쨌든 MWL의 감독들은 Wong 2루 수비를 높게 평가하였다.

내년은 순서대로라면 FSL에서 보내야 하겠지만, Adams처럼 아예 AA로 올리더라도 적응해줄 것 같다. Wong Greg Garcia 4할 출루율 키스톤 콤비는 보는 재미가 쏠쏠할 것이다. Jenkins의 경우와 달리, 팜 시스템의 미들 인필드 depth는 상위 마이너에 거의 존재하지 않으므로, 승격 타이밍을 빨리 가져가는 것이 좋을 듯.

 

3. Oscar Taveras (OF)

DOB: 1992/06/19, Bats: L, Throws: L

Became a Cardinal: 도미니카공화국 출신. Non-drafted FA로 계약(2008/11/25)

2011 Teams: Quad Cities(A)

Individual Rankings: FreeRedbird 3, jdzinn 3, lecter 3, skip 3, yuhars 4

Pre-2011 Ranking: 공동 10

(사진: Scout.com)

Comments

(jdzinn)

-MWL에서 Taveras보다 높은 타율을 기록한 선수를 찾아보려면 1956년까지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19세의 나이로 AFL에 가서도 3할을 칠 만큼 컨택 하나는 진퉁. 시쳇말로 방망이 거꾸로 잡아도 3할은 친다.

-공을 받쳐놓고 치기보단 공을 향해 점프하는 형태의 타격을 한다. 이런 식으로 빅리그 +20홈런급 파워나 높은 ISOBP를 기대하긴 힘들다. 두 자릿수 홈런에 구장 전체로 타구를 보내는 고타율 갭히터로의 성장이 바람직 할 것. 우익수 포지션을 감안해 Carlos Gonzalez 타입을 기대했으나 다운그레이드 버전의 Tony Gwynn, 혹은 고타율 버전의 Carl Crawford로 프로젝션을 수정한다. 물론 방망이만 따졌을 때 얘기다.

-메이크업이나 송구 동작이 왕년의 D-Train을 빼다 박았다. 구단 전통에 부합하는 성숙한 플레이어가 아니라 exciting player 타입이다. 스프링필드에 가서 홈런 스탯을 뻥튀기 할 수도 있겠으나 팜비치에서 2루타 머신 수업부터 받는 게 바람직하다. 어차피 시즌 마무리는 텍사스 리그에서 할 것이다.

(skip)

.440BABIP를 뭐라 설명 해야 할 지 모르겠지만, 그럼에도 .386 / .444 / .584, 187 wRC+ 의 몬스터 시즌은 괴이한 BABIP로만 설명하긴 힘들다. Taveras Low A레벨에선 비할 선수가 없을 정도로 빠른 배트 스피드와 깔끔한 스윙, 탁월한 반응력을 보여주었으며, Quad Cities 감독 Johnny Rodriguez는 투수가 Zone 어느 곳에 던지더라도 Taveras는 안타를 만들어 낼 수 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BB% (5.2% to 9.2%), K%( 17.9% to 15.0%) 모두 뚜렷한 향상을 보이고 있는 것은 분명 긍정적이나, 워낙 공격적 본능에 충실한 타자인지라 BB%가 높은 수준까지 발전하긴 힘들 것이다. 때문에, 꾸준히 유지중인 낮은 Swing Strike%를 바탕으로 하이 레벨에서도 존 바깥 공들을 지금처럼 안타로 생산하거나, 어느 정도 납득 가능한 인내심을 보여줘야 함을 증명해야 할 것이다.

Longmire가 중견수로 고정되며 RF로 옮겨 뛰고 있으며, 꾸준히 Corner Outfielder로써 Projection이 쏟아져 나오는 걸 봐선 아마 이대로 RF로 고정되지 싶고, 부족함 없는 어깨와 좋은 타구판단 능력, 넓은 수비범위를 선보이며 수비에서도 좋은 점수를 받고 있다.

파워를 제외한 4 Tool Player로 정리할 수 있을 것 같은데, 아직 91년 생이며 벌크업이 필요한 마른 몸의 소유자라는 것을 감안하면, 시간이 어느 정도 파워 면에서도 아쉬움을 해결할 수 있지 않을까 한다. 물론 49.8 GB%27.2 FB%를 감안하면 조금 갸우뚱 한 건 사실이지만, 어쨋든 ISO는 동 나이에 Low A를 겪었던 Brett Lawrie, Jesus Montero, Freddie Freeman보다 높게 나타난다.

Goldstein7월 경 Taveras의 고질적 햄스트링 부상이 없었다면 전체 유망주 Top50에 들어갈 수 있을거라 말한 바 있다. 어린 녀석이 벌써부터 고질적인 부상을 달고 있다는 것은 분명 좋지 않은 신호이다. 또한 Attitude에 대한 지적도 여러 곳에서 나오고 있는데, 실제 Future redbirds의 리포트에 따르면 종종 경기 전 Warm-Up 훈련에 매진하기 보다는 동료들과 수다떠는데 집중하거나 이유없이 어슬렁거리는 모습을 보인다 하니, 코치들의 따끔한 질책과 조언이 필요할 것이다. 개인적으로 이는 그저 남미 선수들의 전형적인 특성일 뿐, DrewRasmus처럼 쓸데없는 문제를 일으킬 일은 없을 것이다 생각하고 있다.

(yuhars)

- Taveras는 올해 카즈 팜에서 가장 고공성장을 한 유망주이자 가장 주목받은 유망주이다. 올해 Taveras A레벨을 그야말로 씹어먹었고, AA와 비슷한 급인 AFL에서도 충분히 자신의 능력을 보여주었다. 만약 Taveras AFL에서 BB만 좀 골라내는 모습만 보였다면 개인적인 순위에서 적어도 3위 아니면 2위까지도 되었을지도 모른다.

- Taveras의 최대 장점은 어떤 코스도 뱃 중심에 맞추어내는 힛팅 능력이다. 사실은 AFL에서 단 한 개의 BB도 골라내지 못해서 우려를 샀던 선구안도 A레벨에서는 전혀 문제가 없었고 오히려 타석 당 BB에서는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다. (개인적으로도 올해 Taveras의 선구안의 향상을 가장 기뻐하기도 했었다.) 그리고 사이즈도 나쁘지 않아서 30홈런은 못 때리더라도 20+홈런에 무수한 2루타를 생산할만한 잠재력이 있고, 어깨와 수비도 우익수로 뛰기에는 충분하다고 한다. 그러나 Taveras를 개인적인 랭킹에서 4위에 둔 이유는 Taveras와 같은 프리스윙어가 만약 선구안을 경시 했을 했을 때 나타나는 최악의 상황인 Corey Patterson화가 되지 않을까 하는 불안감이 들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Taveras는 올해 성실하지 못한 자세로 많은 지적을 받았는데 이 또한 Taveras Corey Patterson화가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더 크게 만든 요인이기도 하다. 물론 그렇다고 하더라도 겨우 19살의 나이에 Taveras가 기록한 성적은 아주 대단한 것이고, 그 재능만큼은 그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것 또한 사실이다. 개인적인 Taveras에 대한 기대치는 KBO의 큰 이병규의 메이저리그 버전이 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하고는 있는데, 만약 Taveras가 파워와 선구안에서 더욱 발전을 보인다면 AP가 떠난 카디널스의 타선에 새로운 프렌차이즈 스타가 될 수도 있을 것이다.

(FreeRedbird)

작년 리스트 때는 섣부른 기대는 금물이라며 이런저런 부정적인 코멘트를 늘어놓았었는데, 작년보다 더 인상적인 성적을 풀시즌 마이너에서 찍어 버리니 더 이상 뭐라고 할 말이 없다. 1956년 이후 MWL 최고라는 .386의 타율보다도, 볼넷은 늘고 삼진은 줄어드는 등 plate discipline 분야에서의 발전이 아주 인상적이다. 구단은 그의 발전에 고무되어 19세의 어린이를 AFL에 보내기까지 했는데, 볼넷을 전혀 못 고르긴 했지만 .307/.312/.413 으로 AFL에서조차 3할을 쳤다. .440의 BABIP가 앞으로 계속 유지될 가능성은 거의 없으나, BABIP도 이정도로 무지막지하게 높아버리면 단순히 운이 좋아서 타구가 안타가 많이 되었다고 말하기는 매우 어려워 보인다. 정말로 잘 치고 있는 것이다.

Taveras는 타석에서 인내심이 많은 타입은 아니므로, 앞서 Adams때 언급했던 것처럼 타석에서의 생산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삼진을 일정 수준 이하로 억제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지금 수준에서 장타력이 더욱 향상되면 당연히 좋겠지만, 홈런을 몇 개 더 치기 위해 삼진의 증가를 감수하는 식의 변화는 절대로 시도하지 않았으면 한다. 컨택이 나빠지는 순간 폭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유망주는 본연의 장점을 잘 살려주는 쪽으로 발전시키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현재 6-2 180lbs으로 몸무게가 안 나가는 편이니, 근육을 붙이는 것을 통한 자연스러운 파워 증대를 유도하는 정도가 바람직하다.

나이도 어리고, 집중력 부족과 같은 약간의 메이크업 이슈도 있고 하니 굳이 승격을 서두를 필요는 없는 것 같다. 별다른 이변이 없는 한 향후 몇 년간 Holliday와 Craig이 좌/우 외야를 차지하고 있을 것이므로, 코너 외야수를 급하게 키워 봐야 마땅한 자리도 없다. FSL에서 시즌의 대부분을 보내게 될 것이다.

(lecter)

- 2011: 슬리퍼로 주목받던 92년생 핏덩이가 QC에서 터졌다. Taveras는 한 시즌을 온전히 QC에서 3번 타자로 보내면서 wOBA가 무려 .450에 달하는 대단한 시즌을 보냈다. BABIP .440이긴 하지만... 가장 고무적인 부분은 K% 15% 수준에서 유지하면서 BB% 9% 이상으로 끌어올렸다는 점. 빅리그에서 평균 이상의 볼넷을 얻어낼 거라고 생각되지는 않지만, 어쨌든 발전의 여지가 있다는 점이 마음에 든다. AFL 출전은 좀 무리수 -_-

- 2012: PB RF. 올해도 그랬지만 앞으로의 포지션은 RF로 고정될 것으로 보이고, 왠만해서는 PB에서 한 시즌을 보낼 것이다. 지켜봐야 할 부분은 1) BB/K 비율 유지 여부, 2) 올해 양산한 2루타(27)를 홈런으로 어느 정도 바꿀 수 있는지, 3) 도루 개수 정도가 될 것이다. 그 중에 특히 2. 현재는 빅리그에서 15~20개의 홈런을 칠 수 있는 선수로 프로젝션 되어 있는데, 이 정도로 만족할 수는 없다.


To be continued...
다음은 1, 2위인데, 이정도 되면 1위와 2위가 누구인지는 너무 뻔해진 것 같다. ㅎ
Posted by FreeRedbi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