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올해의 자체제작 유망주 리스트를 공개하게 되었다.
한 번에 3명씩 포스팅 될 예정이며, 다 끝난 뒤 아쉽게 20위 안에 들지 못한 몇 명에 대해서도 소개할 것이다.

이름을 누르면 Fangraphs의 선수 페이지로 이동한다.
마이너리그 스탯은 Fangraphs 이외에도 First Inning이나 Minor League Central 등을 참조하면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모두 왼쪽의 링크 모음에 등록되어 있으므로 눌러 보시기 바란다)

코멘트 순서는 작년과 마찬가지로 로테이션을 시켰다. 마침 코멘터가 5명이므로 공평하게 네 번씩 맨 앞에 나오게 될 것이다. ㅎㅎ
보내주신 코멘트는 명백한 오타 이외에는 전혀 수정하지 않고 그대로 반영하였다.

20. Anthony Garcia (OF)

DOB: 1992/01/04, Bats: R, Throws: R

Became a Cardinal: 2009년 드래프트 18라운드 지명

2011 teams: Johnson City(R+)

Individual Rankings: FreeRedbird 23, jdzinn 16, lecter 18, skip 21, yuhars 25

Pre-2011 Ranking: NR

Comments:

(FreeRedbird)

Anthony Garcia 92년생으로 어린 나이이면서도 타석에서 나이에 걸맞지 않는 advanced된 모습을 보여 주고 있어서, 2 Oscar Taveras라는 말을 듣고 있다. 물론 둘의 공통점은 어린 녀석들이 참 잘 친다라는 정도밖에 없다. 아무거나 막 휘두르는(다행히 아무거나 휘두르는 것 치고는 무척 잘 맞추고 있지만) Taveras와는 달리, Garcia 9.8 BB%, 16.7 K%로 상당히 좋은 plate discipline을 보여 주고 있는 것이다. 308/407/527의 슬래쉬 스탯이 참 인상적이다.

역시 불만이라면 일찌감치 외야수로 전업을 한 것인데작년에 GCL에서 포수와 외야수를 오갈 때 Cards 팜의 catching coordinator Dann Bilardello“GCL에 외야수가 부족하고, Garcia에게 좀 더 많은 타석을 주려다 보니 그렇게 된 것이다. Garcia는 계속 포수로 키울 것이다.” 라고 말했었는데, 올해 아예 풀타임 외야수가 된 걸 보니 순 구라였던 모양이다. -_-;; 이정도 타격 능력을 갖춘 포수 유망주라면 지금보다도 몇 계단 더 순위가 상승할 수 있었을 것 같은데상당히 아쉽다.

내년은 Taveras가 그랬듯이, Batavia를 건너뛰고 바로 Quad Cities로 보내질 확률이 높아 보인다. 풀시즌 마이너에서도 이런 활약을 해 준다면, 또다른 프리미엄 포지션 유망주의 탄생으로 받아들여도 될 것 같다. Taveras처럼 컨택에 의존하는 타자가 아니다보니, 작년 Taveras가 갑툭튀 했을 때보다 훨씬 덜 불안하다.

(lecter)

- 2011: 2011년의 Taveras. 19살 선수가 3-4-5를 찍어 버렸는데, 타율에 의지한 3-4-5가 아니라 선구안과 장타에 의지한 3-4-5라는 것이 고무적이다. 215타석에서 11HBP Luna틱하긴 한데, 좀더 지켜봐야 할 것 같고...포지션을 너무 일찍 옮긴 것은 좀 아쉽다.

- 2012: QC LF. Taveras만큼 운동 능력이 뛰어난 것은 아니라서 바로 풀시즌 데뷔를 시킬지, 조금 더 두고 볼지 모르겠다. 모든 사람이 sleeper로 기대하고 있으니, 지켜볼 만 하다.

(jdzinn)

-카즈 팜 내 자타공인의 슬리퍼. 동갑내기 Oscar Taveras와 비교되곤 하는데, 6개월이 더 어린 Taveras가 벌써 풀시즌을 씹어먹었으니 둘 사이의 클래스 차이는 명확하다. 하지만 Garcia는 타석에서 인내심이 있고 raw power도 더 우수한 것으로 보여 향후 빅리그 OF 자리를 놓고 싸울만한 경쟁력을 갖추고있다.

-Garcia는 세부 스탯과 그 방향성이 참 예쁘게 찍힌다. 준수한 BB/K와 리그 적응력, 안정되어 가는 컨택과 향후 홈런으로 전환될 갭파워의 증강까지 엘리트 3-4-5 타자의 전형이다. 고작 루키볼 성적을 진지하게 받아들일 필요는 없으나 같은 팀의 Roberto De La Cruz 같은 애송이보다 두 수 위의 성숙한 플레이어인 것도 사실이다. 내년 브레이크아웃 하여 A볼에 도달, Taveras와의 2년 격차를 6개월가량 줄일 것으로 예상해본다. 다만 한 가지. 개나 소나 중견수를 보는 루키볼에서 좌익수에 고정된 이유가 뭘까?

(skip)

Oscar Taveras와 동갑인 Garcia는 비록 Rookie 레벨이지만 .414 wOBA, 151 wRC+의성적을 기록하며 지난 시즌 Taveras의 자리를 이어받아 일약 팜의 Sleeper로 주목받기 시작했다. Taveras 처럼 빨랫줄 같은 타구를 밥 먹듯 양산하진 못하나 반대로 시원한 스윙을 바탕으로 한 파워는 Taveras를 능가한다. 드래프트 당시 포수였던 Garcia는 왜 굳이 포수를 시켰을까 의문이 들 만큼 좋은 운동신경을 보유하고 있는데, 아직 안정적이진 못하지만 자신의 운동신경을 바탕으로 좋은 수비를 보여주고 있으며, 간간히 홈런성 타구를 건져낸다거나 쏠쏠한 다이빙 캐치를 성공 시키는 등, 평균 이상의 외야수로 성장할 만한 싹수를 보이고 있다.

문제는 역시 검증이다. TavarasMWL에서의 폭발적 활약으로 그가 리얼임을 증명시켰듯, Garcia 역시 MWL에서 자신의 가치를 확실히 증명시켜야 할 것이다.

(yuhars)

- 2009년 드랩에서 19라운드 포수로 지명 되었던 Garcia는 지명 당시 포지션인 포수에서 외야로 전향함에 따라 타격에 더욱 집중할수 있는 환경에서 경기를 뛰었고, 올해 R리그에서 무려 .308 .407. 527을 기록하면서 카디널스 최고의 슬리퍼로서의 가치를 드높일 수 있었다.

- Garcia6-0이라는크지 않은 사이즈임에도 불구하고 드랩 당시에도 파워에서 좋은 평가를 받은 유망주이다. 그리고 그 파워는 올해 R리그에서 5할이 넘는 성적을 기록하면서 수치로서 증명하기도하였다. 또한 선구안도 92년생이라는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아주 좋은 편이며, 올해 R리그 182타석에 21BB라는 좋은 수치를 기록하면서 자신의 좋은 선구안을 기록으로서도 증명해내였다. 그리고 올해 Garcia가 기록한 성적은 초특급 유망주였던 Colby가 루키리그에서 기록한 성적을 모든 면에서 능가하는 성적이기도 하다. 좋은 파워에 좋은 선구안 그리고 좋은 컨텍능력 까지 물론 R리그의 성적은 쉽게 믿을게 못되지만, 카디널스 최고의 슬리퍼로서의 가능성은 충분히 보여줬다고 할 수 있다. 그리고 만약 Garcia가 내년에도 올해와 같은 모습을 보인다면 내년에는 전국구 유망주로 올라설 수도 있을 것이며, Garcia는 충분히 그럴만한 능력을 갖춘 유망주이기도하다.

 

19. Tommy Pham (CF)

DOB: 1988/03/08, Bats: R, Throws: R

Became a Cardinal: 2006년 드래프트 16라운드 지명, 계약금 $325,000

2011 levels: Springfield(AA)

Individual Rankings: FreeRedbird 16, jdzinn 20, lecter NR, skip 15, yuhars 19

Pre-2011 Ranking: 공동 19

Comments:

(lecter)

- 2011: 형이 미안하다... 내가 17위 정도로 뽑아줬으면 공동 17위였겠지 -_-; 작년에 그나마 건강한 시즌을 보냈고 성적도 매우 좋아서, 올한해 건강하게만 뛰었으면 17위보다도 훨씬 앞에 뽑아줄 수 있었을 텐데, 결국 문제는 부상이었다. 평균 이상의 성적이긴 했으나, 작년만큼 인상적인 성적은 아니고... 툴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으나, 난 아직도 얘를 믿지 못하겠다. Rule 5 draft 대상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어느 팀도 데려가지 않은 것은, 뭔가 시사하는 바가 있다.

- 2012: Springfield CF. 내년에 24살로 어느덧 AA의 평균 나이가 되었다. 다시 한 번 건강한 시즌을 뛰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며, 건강하기만하다면 Memphis로 승격되지 못할 이유가 없다. 올해좀 잘해서 내 눈에 들도록 노력 좀 해봐라, ?

(jdzinn)

-안타까운 일이다. 건강했다면 진즉에 빅리그 맛을 보고 CF에서의 플레잉 타임을 다투고 있을 카즈 팜 최고의 툴이 브레이크아웃 2년차도 부상으로 날려먹었다. 선수 개인에게 있어 불행한 일임은 물론이거니와 우타 CF 자원이 절실한 팀 입장에서도 적지 않은 손실이다. 88년생으로 이제는 더 이상 어린 나이가 아니며 미래의 건강 문제도 장담할 수 없게 되었다. 리포트는 작년과 다를게 없다. Daryl Jones 시즌2가 되지 않길 바랄뿐... 하여튼 툴가이들의 변동성은 정말 끝내준다.

(skip)

Pham은 본인이 상당히 좋아하는 선수이다. 지난 시즌 수년만에 툴가이로써 자신의 포텐셜을 터트린 Pham 2011 Minor Spring Camp의 핫 플레이어 중 한명이었으며, 스윙을 더욱 가다듬어 바야흐로 솔리드한 라인드라이브 스윙을 몸에 익혀, 작년에 비해 한단계 더 세련된 타자로 자리잡기 시작했으나, 아쉽게도 왼손목 부상으로 시즌을 일찍 접고 말았다. Pham은 자신의 신체적 축복을 수비에서도 잘 써먹고 있는 편인데, 넓은 수비범위와 강한 어깨, 그리고 종종 보이는 Acrobatic한 점핑 or 다이빙 캐치들 까지, Pham의 수비력은 팜내 외야수들 중에서 손에 꼽아도 최고 수준이라 말 할 수 있다. 일단 본인 스스로 수비하는 것을 좋아하고, 호수비를 해낼 때 마다 희열을 느낀다 하니 말 다한 것 아니겠는가.

부상에서 돌아오는 2012시즌, Pham에게 중요한 것은 건강히 풀 시즌을 치르며 비약적으로 발전한 그의 스윙과 존 공략을 확실히 증명하는 것이다. 좌타 Jay와 우타 Pham이라면 그럭저럭 플래툰으로써 꽤나 쏠솔한 CF 콤비가 되지 않을까? 심지어 Pham Beltran 까지는 아니더라도 조금 느린 Victorino만치는 활약 해 주지 않을까 하는 망상마저 종종 하는 편이다. 이 정도 까진 아니더라도, 팀에 당장 전력에 보탬이 될 우타 외야수가 전무한 만큼, Pham 만큼은 성공적으로 터져줘야 할 것이다. 시작이 어디든 Memphis에서 시즌을 끝낼 것이다.

(yuhars)

- 작년에 브레이크 아웃을 하면서 카즈 팬들에게 기대감을 안겼던 Pham은 작년에 보여줬던 모습이 뽀록은 아니었다는 듯이 올해도 좋은 모습을 보여주면서 더욱 더 기대를 높이다가 작년처럼 부상으로 시즌을 마감하게 되었다.-_-;

- Pham은 카디널스 산하 유망주들 중에서도 가장 툴이 좋은 유망주중 하나이다. 아니 가장 좋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의 유망주이며, 올해도 좋은 모습을 보임에 따라 이제는 가능성만이 아닌 유망주로서 거의 인정을 받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하지만 2년 연속으로 좋은 모습을 보인 것은 고무적이나 부상으로 두 시즌이나 마감한 것은 분명 문제가 있으며, 작년에 장족에 발전을 보였던 삼진률이 과거로 다시 회귀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는 것은 여전히 Pham에 대한 의문을 완벽하게 지우기에는 부족하다고 할 수 있을것이다. Pham은 두 시즌이나 좋은 모습을 보여줬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Pham이 정말 각성한 것이 맞을까? 라는 의문도 남기게 되었다는 말이다. 결국 Pham은 내년에도 자신의 실력을 증명해야 할 것이며, 그 실력을 증명하기 위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첫 번째도 건강, 두 번째도 건강이다. 그리고 만약 내년에 Pham이 건강하게 시즌을 마감하고 2년동안 보여준 좋은 모습을 다시한번 보인다면, 2013년에는 Pham Jay를 밀어내고 카디널스의 중견수 자리를 차지할 수도 있을 것이다.

(FreeRedbird)

Pham은 지난 오프시즌에 Keratoconus라는 퇴행성 안구 질환과 이로 인한 난시에 몇 년 동안 시달려 온 것이 알려지면서 많은 우려를 낳았었는데, 올 시즌 Springfield의 리드오프를 맡아 좋은 성적을 내면서 모든 우려를 불식시키는 듯 했다. 하지만, 어깨 부상에 이어 왼쪽 손목 부상을 당하여 결국 또 시즌의 절반 이상을 DL에서 보내고 말았다.

구단은 Rule 5 Draft 때 그를 40인 로스터에 포함시키지 않았으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무도 그를 지명하지 않았다. 그는 6월 초에 DL에 오른 뒤로 시즌아웃 되었는데, 툴가이의 네임밸류와 당장 메이저리그 백업으로 써먹을 수도 있는 수비 능력을 갖추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무도 그를 지명하지 않은 것으로 보아 여전히 몸상태가 정상이 아닌 것으로 생각된다.

그나마 다행이라면, 오프시즌에 안구 질환에 대한 처치("Holcomb C3-R" 이라는데 이게 무슨 치료 방법인지는 잘 모르겠다.)를 받아서 더이상 난시나 실명을 걱정할 일은 없을 것 같다는 점이다. 내년도 Springfield에서 시즌을 시작할 가능성이 높아 보이는데내년엔 건강하게 풀 시즌을 뛰는 모습을 볼 수 있으려나? 마침 우타이니 잘 키워서 Jay와 플래툰 시키면 좋을텐데 말이다.

 

18. Charlie Tilson (CF)

DOB: 1992/12/02, Bats: L, Throws: L

Became a Cardinal: 2011년 드래프트 2라운드 지명, 계약금 $1.275,000

2011 teams: GCL Cards(R), JohnsonCity(R+)

Individual Rankings: FreeRedbird 19, jdzinn 17, lecter 22, skip 16, yuhars 15

Pre-2011 Ranking: NR, 2011년 입단

Comments:

(jdzinn)

-날렵한 이름이 마음에 든다. 하니 왠지 데도 연상되고 그렇다 -_-

-아무리 픽이 부족했다지만 카즈가 고딩 툴가이에게 1.275M씩 쓰는 팀이었던가? 누군가 Shaun Boyd 이름을 대면 할 말 없지만 과거에도 Lunhow 시절에도 이런 식의 투자는 없었다. 사이닝 보너스로 유망주 랭킹을 매기는 게 우스운 일이지만 그만큼 카즈로선 이레귤러 한 일이라 호기심이 가는 게 사실이다.

-알려진 바가 많지 않지만 Tilson은 파워가 부족한 툴가이로 리포트 되고 있다. 언더사이즈 센터라인 자원을 집중적으로 뽑은 올해 드래프트에서 Wong 다음으로 핵심이었던 동시에 가장 공격적인 픽이었다. 익숙한 플레이어에 비유하자면 중견수 수비가 되는 Daryl Jones, 포텐셜로 치면 Brett Gardner Jacoby Ellsbury의 중간쯤이 아닌가 싶다. GCL과 존슨시티에서 손맛을 본 Tilson은 꼬박 1년 더 루키볼-펜리그에서 시간을 보낼 것이다. 일단 까봐야 안다.

(skip)

2011 Draft 2라운드 픽인 Tilson은 좋은 운동능력을 바탕으로 한 Leadoff/CF 유망주로써, 고교 졸업생 치고 타격 밸런스가 잘 잡혀 있으며, 존 공략 및 뱃 컨트롤에 대해 좋은 평을 받아왔다. 수비에 있어, 아직까지 많은 부분 그의 운동신경 (빠른 발, 평균치를 웃도는 어깨,빠른 송구 동작 등)에 기대고 있으나, 타구 판단도 좋고, 전체적으로 공수에서 센스 있는 Leadoff CF 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다.

2011 카디널스 드래프트의 특성 중 하나는 확실한 Plus+ Tools를 가진 유망주들을 무시하고, 전체적으로 돋보이진 않지만 고루 잘하면서 매우 성실한 선수들로 상위 라운드를 채웠다는 것인데, Tilson 역시 마찬가지다. Tilson은 딱히 스카우터들로부터 20-80 스케일의 70 이상 받을만한 Tools는 없지만, 1번타자로써 고려대상에 포함될 필요 없는 파워를 제외한 모든 부문에서 고루 좋은 평을 받고 있으며, 특히나 그를 수년간 지켜봐온 한 스카우터는 Tilson이 한 경기, 한 타석을 준비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노력을 기울이는지 그를 짧은시간 지켜본 사람들은 알 길이 없을 것이라며, 그의 Mentality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몇몇 전문가들은 그가 시간이 흐를수록 파워 면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 전망하고 있으나, Tilson은 드래프트 전 파워히팅에 관심이 없으며 자신의 미래는 자신의 스피드를 확실히 살릴 수 있는 Leadoff임을 자각하고 있다 밝힌 바 있다. 시간이 좀 걸리겠지만 적절히 성장해준다면 좋은 Leadoff/CF로 자리잡을 수 있으리라 본다. 일단 Johnson City에서 성적으로 증명이 필요할 것이다.

(yuhars)

- 2011년 드래프트에서 2라운드에 지명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무려 1M이 넘는 계약금으로 계약한 Tilson 2010년 서머리그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면서 올해 초 나왔던 USA Today 드래프트 유망주 순위에서 무려 32위에 랭크되는 위엄을 보여준 선수이기도 하다.

- Tilson 2010년 서머리그에서 좋은 모습을 보임과 동시에 BA 쇼 케이스에서 좋은 모습을 보임에 따라 그 드랩 풀이 좋다던 올해 드래프트에서도 유망주로서의 가치를 드높였었다. 그리고 Tilson이 이런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었던 이유는 바로 5-11이라는 작은 사이즈임에도 불구하고 좋은 파워를 보여줬기 때문일 것이다. 당시 USA today의 설명을 보면매우 뛰어난 파워와 운동능력을 가진 선수로평가하고 있으며 Sickels좋은 운동 능력과 스피드를 가진 선수로 미래에는 파워히터가 될 수 있을 것 같다는 평가를 하기도 하였다. 그런데 이렇게 가치를 높인 선수가 왜 2라운드까지 떨어진 이유는 바로 올해 리그를 거치면서 단 한 개의 홈런도 기록하지 못하면서, Tilson의 가치를 드높였던 가장 큰 이유였던 파워가 실종된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혹시나 Tilson이 추운 지방에 살아서 파워가 나오지 않았을지도 모르는 일이지만, 설사 파워가 실종되었다고 하더라도 Tilson은 여전히 좋은 라인드라이브 타구를 날릴 수 있는 능력을 갖춘 선수이자, 주루에서도 20-80 스케일에서 70까지 받을 수 있는 자질을 갖춘 선수이기도 하다. 수비적인 측면에서도 어깨가 좋은 편은 아니지만 중견수로서는 충분한 수비 범위와 어깨를 가지고 있다. 그리고 만약 내년에 Tilson이 실종된 파워를 다시 찾을 수 있다면, Colby Rasmus 이후로 최고의 재능을 가진 올스타급 중견수 유망주로서 이름을 날릴 수 있을 것이다.

(FreeRedbird)

Cards는 올해 드래프트에서 센터라인 유망주들을 뽑는 데 집중했는데, 2라운드에서 시카고 출신의 고졸 유망주 Tilson을 지명한 것도그러한 노력의 일환이다. Tilson은 이미 U of Illinois에 진학하기로 되어 있어 계약이 쉽지 않다는 평이 있었으나, Cardinals는 그에게 1라운더 Wong과 거의 같은 계약금을 쥐어 주며 마음을 돌리는 데 성공하였다. 다만, 8 15일 데드라인이 되어서야 계약을 한 관계로, 올해에는 거의 출전 기록이 없어 스탯에 대해서는 할 말이 없다.

5-11의 언더사이즈로 파워는 많이 기대하기가 어려우나, 컨택과 선구안, 스피드의 컴비네이션으로 미래의 리드오프 감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수비도 괜찮아서 계속 CF로 남아 있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파워가 부족한 그가 코너 외야로 밀리게 되면 살아남기가 어렵다) Rasmus가 트레이드 된 지금, Jon Jay가 중견수 포지션의 장기적인 답이라고 보기는 어려운 것 같다. Longmire는 잠깐 반짝하다가 망해 버린 것 같고, Pham은 거듭된 부상으로 AA에서 정체되어 있으며, Chambers Jay와 마찬가지로 결국 4번째 외야수 정도로 평가 받고 있으니, Tilson의 앞길을 가로막고 있는 유망주는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1-2년 정도 멋진 활약을 보여주면 단숨에 CF depth chart에서 상위권으로 치고 나갈 수 있을 것이다.

(lecter)

- 2011: 전형적인 쌕쌕이 1 CF 스타일. 1라운더 Wong과 비슷한 수준의 계약금을 받고 입단하였다. 애초에 파워는 기대할 것이 못 되지만, 컨택 능력과 발은 상당히 뛰어난 수준으로 보이며, CF 수비도 기대해볼만 하다.

- 2012: JC CF. 고딩인 만큼 JC부터 차근차근 순서를 밟을 것이다. 개인적으로 기대가 많이 큰 선수는 아닌데, 일단 내년 한 해를 지켜봐야 할 것이다.



오늘은 여기까지...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ecter 2011.12.20 09:09 Address Modify/Delete Reply

    드디어 시작이군요! 올해도 역시 저의 커멘트가 가장 허접하지만, 쥔장님 일거리를 조금이나마 덜어드렸다는 것에서 위안을 삼고 있습니다.

    그나저나 찰리틸슨 대릴존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doovy 2011.12.20 14:03 Address Modify/Delete

      Tilson은 Scott Podsednik이랑 비슷한 부류로 보면 되는건가요?

    • yuhars 2011.12.20 14:07 Address Modify/Delete

      틸슨은 포세드닉과라기 보다는 트리웃의 마이너판으로 보는게 더 적당할것 같습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11.12.20 14:1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어헛.. Mike Trout의 마이너 버전이라니 넘 Tilson을 좋게 보시는 거 아닌가요? ㅎㅎ

      장타력이 더 생기지 않는 이상 Juan Pierre나 Podsednik같은 장타력 없는 쌕쌕이 리드오프가 Tilson의 ceiling이라고 생각됩니다. 내년 시즌에 얼마나 장타를 쳐 주느냐가 관건일 듯 하네요.

    • yuhars 2011.12.20 14:22 Address Modify/Delete

      아... 피에르나 포세드닉과 같은 도루능력이 틸슨에게 있다고 생각되진 않거든요. ㅋㅋ 그러고 보면 트리웃은 피에르 정도의 도루 능력이 있긴 하네요.-_-;;;

      암튼 갠적으로 트리웃이 주루 80, 타격 70, 파워 60, 수비 70, 어깨 60 정도 받는다고 하면, 틸슨은 주루 70, 타격 60, 파워 50, 수비 60, 어깨 50정도 받을 정도로 성장할 수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 doovy 2011.12.20 14:48 Address Modify/Delete

      빠른 답변 감사드립니다. 그러고보니 유망주 리포트 잘읽었다는 감사인사도 빼먹었네요. 그건 그렇고 Tilson류의 선수가 도루능력이 S급이 아닐 경우 이후 부상으로 인해 도루능력 급감시 사실상 주전 --> 백업 으로 강등되는 커리어를 보내는 것 같은데, 아무쪼록 잘 커서 올라왔으면 좋겠습니다. Brett Gardner급으로만 커주면 정말 얼마나 좋겠습니까!!!!!

      아 참고로 Holcomb CR-3는 Riboflavin이라는 비타민과 UV라이트를 이용해서 각막 내부에 있는 섬유조직들을 강화해 시력을 강화시키는 신개념 시술이라고 합니다. 이미 인체에서 생성하는 비타민을 투입하는 것이므로 부작용이 없고 시술시간이 30분정도라고 하네요.

  2. lecter 2011.12.20 11:0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코코와 딜을 진행하고 있다는 얘기가 나왔군요. 벨트란 제대로 찔러보지도 않고 코코로 선회한거? -_-

  3. BlogIcon skip 2011.12.20 11:33 Address Modify/Delete Reply

    Craig의 조기 복귀는 본인은 긍정적이라지만 현실적으론 힘들다던데, 최소 4월 한달간 RF Jay를 보란 소리인지... 뭐 Crisp 영입은 뭐 나쁘지 않다 보지만, Jay까지 써먹을 생각이라면 왜 지금까지 Cuddy나 Willingham은 찔러보지도 않고 Beltran만 쳐다보다 갑자기 Crisp 타령하는지 모르겠네요. Mo, 점점 벌어놓은 점수 까먹는듯, 맘에 안듭니다.

    -_-

  4. 어제 만난 슈팅스타 2011.12.20 11:55 Address Modify/Delete Reply

    Crisp 자체가 나쁜 선수는 아니지만 Furcal 무브랑 비슷한 느낌이라서 전혀 환영하고 싶지는 않은데요. CF에서 WAR 3.0 정도 기대해볼만한 선수이기는 하지만 어차피 Jay가 있는만큼 공격력 있는 코너외야 찔러보는게 필요한거 아닌가요? 잡으려면 적어도 3년 계약은 줘야할테고 5m 이상은 줘야 할 것 같은데 그런 투자가 왜 필요한지 모르겠습니다. Furcal이나 Crisp나 팀내에 있는 자원(Greene, Jay)으로 메꾸더라도 그렇게 큰 차이가 있을 것 같지 않은 어정쩡한 선수들인데 그 선수들에게 뭉텅뭉텅 돈을 지출하다보면 그냥 허접한 로스터만 될 뿐이죠.

  5. BlogIcon skip 2011.12.20 12:09 Address Modify/Delete Reply

    @dgoold Derrick Goold
    Re: Coco Crisp. Multiple teams interested. Agent doesn't want to "characterize" discussions. Didn't expect imminent resolution 1/2 #stlcards
    @dgoold Derrick Goold
    Crisp, '99 Cards draft pick, seeks contender. Some interested teams are checking on him as alternative to other OFs (see: #stlcards). 2/2

    다행히 꽤나 진척중인, 뭐 그런 상황은 아니네요. 노장 선수면 몰라도 모든 스포츠 통틀어 대놓고 Contender 타령하는 선수들 치고 진짜 돈 좀 포기하고 Contender팀 가는 선수 본 적도 없고.

  6. BlogIcon skip 2011.12.20 12:30 Address Modify/Delete Reply

    Cubs, Giants, Tigers, Dodgers 등도 있네요. 베테랑 좋아하는 세이빈님께서 어떻게 좀 거하게 질러주겠지요. 아무튼 뇌가 있다면 지난 3년간 RH로써 ops 7할도 안되는 타자를 Jay와 함께할 플래툰 RH(Crisp은 스위치지만)로써 데려오진 않겠지요. Romero 영입부터 Mo, 여러모로 참 맘에 안드네요.

  7. yuhars 2011.12.20 13:03 Address Modify/Delete Reply

    Mo단장이 AP도 나갔으니 카즈의 고질적인 약점이었던 기동력을 플러스 시키고 싶어하나 봅니다. ㅋㅋㅋ 그렇다고 하더라도 벨트란이 100만배는 더 좋은 영입일텐데 가격이 좀 차이가 나나 보군요. 뭐 솔직히 팬들의 기대에 70%정도만 만족시키는게 Mo단장의 특기이기도 하니 코코가 영입되더라도 새삼스럽지만은 않을 것 같습니다.

    그러고 보면 리스트에서 20~18위까지는 모조리다 외야 유망주네요. ㅎㅎ 팜도 유망주 리스트에 드는건 올해가 거의 마지막일텐데 내년에는 제발 좀 건강했으면 좋겠습니다. ㅋ

  8. lecter 2011.12.20 13:32 Address Modify/Delete Reply

    다르비시는 텍사스가 따냈네요. AA 벨트란에게 붙지 말아라...

    • doovy 2011.12.20 14:10 Address Modify/Delete

      우려하신대로 이것으로써 AA는 벨트란에 완전 달라붙을 것 같네요 -_- 이걸 미리 알고 Crisp를 먼저 찔러본걸가요 Mo가..

      아 AA 충분히 똑똑한 단장이라서 괜히 벨트란 가격만 올려놓고 막판에 쑥 빠질것 같아서 (Mo는 또 한 3년에 41M 이런거 안겨주겠죠 buy out 5M달아서) 무섭네요

  9. yuhars 2011.12.20 14:21 Address Modify/Delete Reply

    Mo는 공정거래의 대마왕이라서 AA가 아무리 가격을 올려도 아마 공정거래에 위반되는 가격으로는 벨트란을 잡지 않을것 같습니다. ㅋㅋㅋ 그렇다고 AA가 달라 붙지않는다고 하더라도 후려치지도 않을것 같아서 걱정이지만요. 아마 jdzinn님이 예측하신 3년 40M이 Mo랑 가장 맞는 가격이 아닌가 합니다. ㅋㅋㅋㅋ

    • doovy 2011.12.20 14:34 Address Modify/Delete

      "공정거래의 대마왕"에서 빵터졌습니다 ㅎㅎㅎ
      벨트란잡으면 시즌중 페이롤 유동성이 떨어진다고 보는지 벨트란에게 maintain strong interest 수준에서 진전이 없네요. 아 빨리 잡아버리고 그냥 오프시즌 마무리 했으면 좋겠습니다. 벨트란 오면 프리즈랑 왔다갔다 하면서 5번이나 6번을 치겠죠? 2번치기엔 무릎이 안습

  10. BlogIcon skip 2011.12.20 20:13 Address Modify/Delete Reply

    3년 보장을 굉장히 꺼려하고 있다는 말이 있는데, 2+1을 어지간하면 고수하지 않을까 싶어요. 그나저나 jays의 다르빗슈 포스팅 승리를 점치고 있던 터라 좀 당황스러운데, 그쪽에서 Beltran 영입에 박차를 가할 가능성이 없지 않겠군요. 누구 말대로 푸홀스보다 높은 AAV로 5년 정도 계약을 추진하면 jays나 Boras나 서로 좋을 듯 싶은데...

    아니면 Strauss 말대로 경쟁조짐이 안보이는 Fielder 시장에 우리도 살짝 발을 넣어보는 것도 뭐 나쁘지 않겠죠.또 Strauss는 일단 우리가 아주 살짝 Beltran 영입전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고 얘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