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Cardinals에서 스카우팅과 드래프트, 중남미 유망주 계약 등을 총괄 지휘해 왔던 Jeff Luhnow가 Houston Astros의 새 단장이 되어 구단을 떠나게 되었다.



Luhnow는 Wharton School과 Northwestern University MBA 출신으로, Billy Beane의 머니볼 혁명 이후 메이저리그 프런트에 대거 유입된 비 선수출신 경제/경영/수학 전공자들 중 하나이다. 2003년 37세의 나이로 Cardinals에 합류할 때 그의 직함은 Vice President of Baseball Development 였는데, 쉽게 말해 Walt Jocketty 단장이 의사결정을 할 때 조언을 하는 자문 역할 이었다. 구단주 Bill DeWitt Jr. 과는 Luhnow가 매킨지에서 일하고 있었을 때부터 알던 사이였다고 한다.

구단에 합류한 후 그는 Bill Dewitt Jr.의 신임을 얻어 점차 영향력을 키워 가게 된다. 2005년부터는 VP of Amateur Scouting으로 아마추어 드래프트를 지휘하게 되었고, 2006년 가을에는 Player Development 분야의 수장까지 겸하게 되어, 스카우팅에서부터 드래프트, 유망주 육성에 이르기까지를 총괄하는 위치에 오른다. 당연히 이런 초고속 승진은 구단 내부에서 오랜 세월을 일해 온 전통적인 세력의 불만을 야기하였는데, Walt Jocketty가 전통 세력에 합세하여 Luhnow와 대립하자 2007년 말 구단주는 Jocketty를 전격 해임하기에 이른다. Jocketty의 후임으로 John Mozeliak이 선택된 가장 중요한 이유도, Mo가 전통 세력과 Luhnow의 조직 모두와 비교적 원만한 관계를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Mozeliak은 이러한 구단주의 기대에 부응하여, 다소의 불협화음을 감수하면서도 어쨌든 구단 내 신/구 세력의 공존을 유지해 왔다. 2010년 연말에는 스카우팅과 드래프트를 담당하는 유망주 수급 조직과 팜 시스템을 운영하는 유망주 육성 조직을 분리하여 Luhnow에게 수급을 맡기고 John Vuch에게 육성을 맡기는 이원화를 시도하였는데, 이것도 신/구 세력의 평화 공존을 위한 조치의 일환으로 볼 수 있을 것이다.

90년대 말에서 2000년대 중반까지 메이저리그 팀은 베테랑 스타 플레이어들에 대한 Jocketty의 탁월한 트레이드+장기계약 콤보와 Dave Duncan의 지속적인 퇴물투수 개조 등에 힘입어 NL 중부지구의 강팀으로 군림하였다. 그러나, 팜 시스템은 허접한 드래프트와 엉성한 육성 시스템, Jocketty의 베테랑 지향적인 트레이드 등으로 인해 메이저리그 바닥 수준으로 전락(당시 Cards 팜은 "running joke"라고 불리곤 했다)하였다. 팜 시스템은 메이저리그 팀은 커녕 AAA 팀조차 제대로 꾸릴 수가 없어 Memphis Redbirds는 매년 Scott Seabol과 같은 마이너리그 저니맨들을 주전으로 기용해야 했고, 형편없는 성적과 이에 따른 수입 감소로 고전하던 Memphis는 급기야 Cardinals 구단과의 관계를 청산할 수도 있다고 불평 내지는 협박을 할 정도였다.

그러나, Luhnow가 드래프트를 지휘하고 팜 시스템을 관장한 이후로, Cardinals의 팜 시스템은 비약적으로 발전하였다. 올해 월드시리즈 우승팀을 보더라도, Allen Craig이나 Jaime Garcia, Lance Lynn, Jon Jay, Daniel Descalso 등은 모두 Luhnow가 드래프트한 선수들이었고, Matt Holliday는 Luhnow가 드랩한 Brett Wallace, Clayton Mortensen, Shane Peterson이 있었기에 트레이드로 영입할 수 있었다.

Luhnow가 심혈을 기울인 또다른 분야는 중남미 지역의 유망주 발굴이었는데, 이미 Fernando Salas와 Eduardo Sanchez가 올해 메이저리그 팀에서 큰 공헌을 하였을 뿐 아니라, Carlos Martinez와 Oscar Taveras와 같은 A급 유망주들을 발굴/육성해 왔다.

그 결과, 오랫동안 무시당해 왔던 Cards 팜은 이제 관심과 주목의 대상이 되었고, Baseball America가 Luhnow를 다룬 특집 기사(유료정보)를 게재할 만큼, Luhnow도 업계(?)의 주목을 받게 되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이제는 Ed Wade의 뒤를 이어 Astros의 단장이 되었다.

Astros의 새 구단주 Jim Crane은 Texas Rangers와 같이 팜 시스템도 튼튼하고, 메이저리그 팀도 컨텐더인 구단을 만들고 싶어했다. 누군들 그런 구단을 만들고 싶지 않겠느냐마는, 특히 팜 시스템으로부터의 지속적인 메이저리그 탤런트 공급에 무게중심을 두는 것이 포인트이다. 마치 Rangers가 John Hart의 Win-Now 모드 실패 후 Jon Daniels를 단장으로 영입하여 좀 더 자체적인 선수 육성에 주력하는 것처럼, Astros도 Ed Wade의 Win-Now 모드 실패 이후 Luhnow를 영입하여 비슷한 길을 가려고 하고 있다. Andrew Friedman 영입에 실패하자 재빨리 차선책을 선택한 셈인데, 이러한 구단주의 철학이라면 Luhnow는 적절한 선택이 될 듯 하다.

Astros는 지난 시즌 56승 106패로 메이저리그 전체 꼴찌를 차지했을 뿐 아니라, 그간 Ed Wade의 올인 정책과 저질 드래프트로 팜 시스템 역시 메이저리그 최저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매우 어려운 상황인데, 반대로 생각하면 이 이상 나빠질 것도 없는 최악의 상태이므로, 신임 단장에게는 오히려 자신의 철학을 마음껏 펼쳐볼 수 있는 이상적인 무대가 될 수 있을 것 같다.

개인적으로 Luhnow가 그동안 구단에 공헌해온 부분도 매우 높이 평가하거니와, 공식 언론이 아닌 인터넷 블로거들의 인터뷰 요청에도 성실히 응해 주는 그의 accessibility도 무척 매력적이었다. (Birdshouse 2004, Future Redbirds 2008, Beyond the Box Score 2009, 특히 BtB와의 2009년 인터뷰는 강추) 이런 Luhnow가 구단을 떠나게 되어 무척 아쉬우나, 좋은 기회를 잡아서 더 큰 자리로 가는 것이니, 안타깝지만 축하해 주어야 할 것 같다. 가서 단장으로 멋지게 성공하기 바란다. 어차피 Astros는 2013년부터 AL로 옮겨가게 되니 맘편하게 응원해 줄 수 있을 듯.


이렇게 해서, 요즘 잉여 재계약 문제로 골머리를 앓아온 DeWitt과 Mo에게 또 다른 숙제가 던져졌다. Luhnow의 후계자를 구해야 하는데... 팜 디렉터 John Vuch에게 스카우팅도 맡겨서 과거 2010년까지의 Luhnow처럼 유망주 수급과 유망주 육성 조직을 다시 일원화할 것인지? 아니면 외부 인사를 새로 영입할 것인지? 외부 인사를 영입한다면 Luhnow와 같은 MBA 출신을 데려올 것인지? 갑작스런 사태로 고민이 많을 것 같다.

그리고.. 한가지 더 바램이 있다면.. Luhnow가 떠났다고 해서 Luhnow가 그동안 모아 온 똘똘한 스탭들(내가 아주 좋아하는 Brent Strom과 같은...)을 내치는 일은 제발 없기를 바란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skip 2011.12.08 20:10 Address Modify/Delete Reply

    Brent Storm과 Dyar Miller는 마이너 시스템 내에서 평이 꽤나 좋은 걸로 알고 있어요, 아마 별 일 없을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다시 외부인사를 구하는게 낫지 않을까요, Luhnow의 조직에 어떤 인물들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내부에서 대체하기가 쉽지 않은 존재라...

    Ryan Franklin이 카디널스 스카우터로 채용되었다는 소식도 있네요.

  2. BlogIcon jdzinn 2011.12.09 01: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잉여는 에인절스로 갔고, 우리는 마이너 룰5에서 에인절스의 듣보잡 사우스포를 물어왔네요 ㅎㅎ -_-
    워싱턴에서 에릭 코마츠도 물어왔는데 좌타 외야수를 뭣하러 추가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여하튼 빅맥 따라 에이스팬에서 카즈팬으로 갈아탄 이후 최대 변혁의 시기가 도래했습니다. 안 그래도 내년, 내후년에 종료되는 계약이 많은데 구단주 빼고는 팀의 얼굴이란 얼굴은 다 바뀌는 분위기네요. 이렇게 되고보니 올해 우승이 엄청나게 의미있는 것이었구나 싶습니다. 시작부터 끝까지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시즌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