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은 The Hardball Times에 Chris Jaffe가 포스팅한 것으로, 원문의 제목은 "내가 TLR에 대해 잘 몰랐던 10가지 사실"이다. 약간의 낚시질을 위해 제목을 살짝 고쳐 보았다.

Chris와 나는 그가 THT에 Cardinals 관련 글을 올릴 때마다 메일로 의견을 주고받고 있다. ㅎㅎㅎ 참고로, Chris Jaffe는 낮에는 대학에서 역사학을 강의하고, 밤에는 야구 스탯에 파묻혀 살고 있으며, 저서로는 Evaluating Baseball's Managers 가 있다. 이 책은 좀 비싸지만 꽤 재미있으니 메이저리그 감독들에 대해 관심이 많은 분들에게는 일독을 권한다.


1. TLR은 가장 대답하기 어려운 야구 퀴즈의 주인공이다.
메이저리그 역사상 18세에 유격수로 선발 출장한 선수가 딱 세 명 있다. 그들은...
A-Rod, Robin Yount, 그리고 TLR이다..!!

2. TLR이 속해 있었던 Kansas City Athletics는 수많은 메이저리그 코칭스탭을 배출했다.
Athletics가 Kansas City에 있던 시절(1955-67)은 팀 성적으로는 암흑기였다. 이 13년 동안 팀은 5할 승률을 넘긴 적이 한 번도 없었던 것이다.
그러나, 이 팀을 거쳐간 선수들 중에는 전설적인 감독들과 명 코치들이 많았는데, TLR을 비롯하여 Charlie Lau(타격코치), Dave Duncan(투수코치), Dick Howser, Dick Williams, Whitey Herzog, Hank Bauer, Billy Martin, Tommy Lasorda(이상 감독으로 모두 월드시리즈 우승) 등이 한때 이 팀에 있었다.

3. TLR은 Bill Veeck과 연결되어 있는 몇 안되는 생존자이다.
White Sox의 전설적인 괴짜 구단주 Bill Veeck은 1979년(Veeck이 악명높은 "Disco Demolition Night" 프로모션 행사를 진행하여 흥분한 관중들이 폭동을 일으켰던 바로 그 해이다)에 TLR을 처음 감독으로 고용한 인물이었는데, 그와 연결되어 있는 사람들 중 현역으로 지금까지 활동한 인물은 거의 TLR 뿐이다.

4. 30년이 넘는 재임기간동안, TLR은 단 1회 해고되었다.
성적이 나쁘거나 하면 쉽게 짤리는 것이 감독이지만, TLR은 그 긴 기간 동안 한 번 밖에 해고된 적이 없다. 1986년 White Sox에서 짤린 것이 전부이다. 그는 단 몇 주 뒤에 A's 감독으로 부임하였고, 이후 1995년에 자진해서 물러난 후 Cardinals로 옮겼다.

5. Oakland 불펜은 현대 불펜 운용의 시작이었다.
TLR은 구원투수들의 역할을 세분화하고, 이닝 중간에 투수교체를 자주 단행한 최초의 감독이었다. 오늘날 이닝 중에 투수를 바꾸는 일은 흔한 일이지만, 당시에는 보기 힘든 일이었다. 1991년 A's 구원투수들은 출전시 평균 1.14이닝을 던졌는데, 당시에는 이것이 MLB에서 가장 작은 수치였다. 하지만, 2010년 메이저리그에서 이보다 평균 이닝이 많은 팀은 Mariners(1.17) 뿐이다.

6. TLR의 팀에서 은퇴한 선수들로 로스터를 만들면 올스타 팀이 된다.
TLR이 33년 감독생활을 하는 동안 그의 팀을 마지막으로 은퇴한 선수들 만으로 로스터를 만들면 어떻게 될까? 원문을 그대로 옮기면,
C – Joe Girardi
1B – Mark McGwire
2B – Steve Sax
SS – Ozzie Smith
3B – Ron Cey
OF – Dusty Baker
OF – Larry Walker
OF – Reggie Jackson
DH – Don Baylor
SP – Bob Welch
SP – Dave Stewart
SP – Fernando Valenzuela
SP – John Smoltz
SP – Chuck Finley
RP – Sparky Lyle

벤치 - Willie McGee, Greg Luzinski, Vance Law, Carney Lansford, Will Clark, Oscar Gamble, Preston Wilson, Ray Lankford, Glenn Hubbard, Dave Kingman, Bruce Bochte, Aurelio Rodriguez, Bill Caudill, Gabe White, Andy Benes, Darryl Kile, Mark Mulder, Eric Show, and even Minnie Minoso.

이것은 Chris Jaffe의 원문이고... 나는 그와 왜 Baker를 빼고 Lankford를 스타팅 라인업에 넣어야 되는지 토론을 하고 있는 중이다. ^^
어쨌거나 이정도면 리그 우승 전력인 것 같은데...

7. 지난 30년간 Cardinals를 이끈 감독들은 모두 HOF 감독들이다.
지난 30년간 Cardinals를 맡았던 감독들은 Whitey Herzog, Joe Torre, TLR로, 이들은 모두 명예의 전당에 오를 감독들이다.

8. TLR의 팀은 상대팀보다 여러 가지 면에서 우수했다.
TLR의 팀은 5,097 게임에서 23,964 득점 - 22,441 실점으로 1,523점을 더 득점했다.
그의 팀은 상대 팀에 비해 1,523개의 안타를 더 치고, 686개의 볼넷을 더 얻고, 19개의 HBP를 더 얻었다. 또한, 1,523개의 안타 속에는 480개의 홈런이 포함되어 있다.
그의 팀은 상대보다 854개의 도루를 더 기록한 반면 도루실패는 단지 27번 더 했을 뿐이다.
주자를 2천여명이나 더 내보냈음에도 불구하고 병살타는 오히려 상대보다 79개 적게 쳤다.
그의 팀은 상대보다 113개의 SF, 28개의 SH를 더 기록했다.

9. 그의 월드시리즈 우승팀은 그의 가장 훌륭한 팀이 아니었다.
TLR의 A's는 1988-90년 3년 연속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는데, 그중 우승을 차지한 팀은 가장 적은 99승을 기록한 89년 팀이었다. (나머지 2년은 104, 103승)
그가 감독을 맡았던 30여개의 팀 중에서, 2006년의 Cardinals 팀은 승률 20위, 2011년 팀은 승률 12위에 불과했다.

10. TLR은 정말 정말 오랜 기간 감독으로 재임했다.
30년이 넘게 감독 생활을 하는 것은 정말로 대단한 일이다.
여기 2007년 Brian Gunn이 전했던 TLR의 일화가 있다.
- TLR 왈, "5점차로 이기고 있을 때에도 신경이 날카로와져서 견디기 힘들 때가 있다. 나는 두통에 시달리고, 구토를 할 것 같은 기분이 된다. 결과에 대해 불안감을 느끼다 보니 그렇게 되는 것이다." 두통, 불안함, 구토감, 이런 것은 TLR에게는 아주 정상적인 근무 환경인 것이다.


더 읽을 거리.
Chris Jaffe의 TLR Career Highlight.
Chris Jaffe의 TLR 평가(그의 책의 일부분임)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H 2011.11.11 19:48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런 의미에서 Marlins가 불확실한 전망만 믿고 엄청난 계약을 잉여한테 쏠 가능성은 별로 없지 않을까 싶은데요...4년 5년이면 모를까 9, 10년은 좀 -_-;;;
    요즘은 다저스가 구단 가치를 올리기 위해서 질러볼 수 있다는 루머다운 루머도 돌고 있는 거 같던데.....워낙 기사거리가 없다보니 기자들이 창의력을 과다발휘하는 듯..

  3. lecter 2011.11.11 19:53 Address Modify/Delete Reply

    히트는 모르겠지만 돌핀스는 잘 나가는 편 아닌가요? ㅎㅎ

  4. BlogIcon skip 2011.11.11 21:4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말린스 포함 3팀에서 만나자 했나 보더군요, 프런트 입장은 하고싶은대로 하다 와라 라는 입장이니 알아서 여기저기 다니다 오겠죠 뭐 ㅎ

    그나저나 마이애미 과대평가 쩌는듯. 3년 전인가 도서관에 쳐박혀있는 SI서 읽었는데, 마이애미는 샌디에고와 함께 스포츠 구단들이 무슨 생 쇼를 해도 관중동원이나 인기몰이 등의 파급력을 가지지 못하는 걸로 유명한 동네라던데, 말린스가 과연 얼마나 선전할 수 있을지. 작년 Lebron과 Bosh가 합류해 대박친 Heat도 이벤트성 표 제외하면 만원된적 거의 없는게 마이애미 현실인데 푸홀스에 푸홀스 할애비 데려가도 주목은 받겠지만 관중 꽉꽉 들어차긴 힘들 것 같은데 말이죠.

    Washu 졸업한 아는 동생은 세인트루이스가 야구도시일 수 밖에 없는건, 정말 지독하게 할 게 없는 동네이기 때문이라고 하던데, 이것도 나름 설득력이 있어보이더군요 ㅎ

  5. BlogIcon skip 2011.11.11 22:02 Address Modify/Delete Reply

    Dodgers는 2억불 넘는 계약이면 사무국이 승인해줄 턱이 없을텐데 계속 그쪽 로컬에서도 그렇고 루머가 계속 나오네요, Lozano가 어떻게 꼼수부리고 있는거 아닌가요 ㅎ

    Football은 Detroit Lions 빼면 장사 안되는 팀이 없죠. 저도 동남부쪽은 어느팀이 잘 나가고 이런건 전혀 모르긴 한데, 암튼 아무리 마이애미가 각지에서 모여든 관광객 천지에 부자 노인들, 졸부들 주거주지라도 미국은 미국이니 풋볼이 장사가 안될리가 없죠 뭐.

    그러고보니 플로리다는 대학팀들도 풋볼 명문이 3팀이나 있어서 여러가지로 풋볼 인기가 젤 많을 수 밖에 없겠네요. 르브론 어디 다리하나 뿌러지기 전까진 히트도 계속 우승후보 0순위일테고. 예전에 비하면 말린스 정말 팔자 핀거고 햇볕 쨍쨍해 졌지만, 무슨 반지원정대를 꾸리네 하는 말들 나오는거 보면 좀 웃겨요 ㅎ

  6. BlogIcon skip 2011.11.12 08:05 Address Modify/Delete Reply

    호오 참치네가 제법 큰 오퍼를 Reyes와 잉여, 양측에 넣었답니다. 플로리다 로컬 라디오 쪽에서는 이미 Reyes와 딜이 거의 끝났다는 루머?도 나오고 있네요. 재미있군요 과연 잉여에게 얼마만큼의 오퍼를 넣었을지...

  7. BlogIcon skip 2011.11.13 09:3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발표 2-3일 전인데 mathney로 굳어지는 분위깁니다. 잉여에게 날린 말린스의 오퍼는 별거 아니었나 보구요. 레인저스와 엔젤스도 푸홀스 비딩 워에 적극적으로 끼여들 생각은 없댑니다. 그냥 남아야겠네요 갈곳도 없네.

  8. zola 2011.11.13 11:16 Address Modify/Delete Reply

    9년 23m 정도에 남아주면 땡큐고 9년 24~25m 정도가 저희가 때릴 수 있는 최대치가 아닐까 싶은데... 카디널스 고액연봉자들의 유구한 전통인 무이자 디퍼 5m 정도 해주면 올해는 작년 전력+웨이니로 운영하고 내년에는 로쉬, 웨스트브룩, 버크먼 연봉 32m으로 부족한 부분 채워서 아주 경쟁력 있는 팀을 만들 수 있겠군요. 이려면 앞으로도 최소 4~5년 정도는 중부 지구에서는 우리가 짱 먹을 수 있겠는데요.

  9. BlogIcon skip 2011.11.13 11:24 Address Modify/Delete Reply

    Mo 단장이 내년 주전 2루수로 Descalso를 생각중인 것 같습니다, skip and the riot의 넌텐더가 가까워진것 같고, 내부소스에 따르면 Tyler Greene이 주전 유격수가 되더라도 놀라지 말라는걸 보니, Furcal과의 재계약 협상이 틀어질 가능성도 없지않아 보입니다.

    자세한 소식은 Strauss가 내일 PD에 올릴겁니다, 2-3일전에 트윗한 바와 같이...

  10. H 2011.11.13 13:27 Address Modify/Delete Reply

    뭐 DD가 SS나 2B로 이동했을 때 송구 영점이 잘 안 잡히는 게 문제였지 플레이 자체는 크게 정줄 놓거나 한 건 없었던 거 같은데...UZR이나 DRS는 마이너스긴 합니다만..
    Jay보단 DD의 어프로치가 더 괜찮긴 했었으니 주전으로 꾸준히 출장하면 좌상바도 좀 나아질 수도...어쨌든 교통정리가 좀 힘들겠네요. DD, Craig, MCarp, Greene 등의 앞길은 대체 어떻게 될지...

    쩌칼이야 언플상으로는 5~6개 팀의 오퍼가 이미 와 있는데 Cards의 오퍼만을 기다리는 절대 충성 모드라고 했었으니...유격수 시장이 워낙 흉작이라 싸구려 1년 계약 정도나 제시했을 Cards에 남을 가능성은 애초에 별로 없었죠..

    푸잉여는 9년 210M으로 한참 버티다가 못 이기는 척 9+1 해주면 남을 듯 ㅎㅎ

  11. BlogIcon jdzinn 2011.11.13 15: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9년 225M이 우리가 할 수 있는 최대치겠지요. 이거 넘어가면 그냥 굿바이 하는 게 맞다 봅니다.

    향후 페이롤 유동성 생각하면 쩌리들 몽땅 넌텐더에 그린-DD 쓰는 거 찬성입니다. 잭슨도 콜업이 머지 않았으니 굳이 어설픈 쩌리 계약하는데 돈 쓰지 않았으면 하네요. 불안하면 그냥 푼토 정도로 보험 들어놓으면 그만이고...

  12. BlogIcon skip 2011.11.13 16:25 Address Modify/Delete Reply

    Mozeliak says he has no plans to tinker with a rotation that regains 2010 NL Cy Young Award runner-up Adam Wainwright and has five members under contract through next season. "As of now, I don't see that as an area of need," Mozeliak said. (뭐 Westbrook의 극적 트레이드 같은 로테이션 변화는 없을 듯)

    Acquiring a second lefthanded reliever to complement Marc Rzepczynski and clarifying a vague situation at shortstop are more pressing. (좌완계투 영입+ Furcal or Greene)

    Mozeliak projects Daniel Descalso as next season's starting second baseman with incumbent Skip Schumaker ticketed for a 'super utility" role should the club avoid arbitration.The plan may leave Theriot, last season's opening day shortstop, a nontender candidate in search of a more robust role elsewhere. (DD의 2B 주전, 쩌리오 nontender, Skip도 아마 nontender, 주전 아닌 선수에게 3M은 어불성설)

    Furcal's agent, Paul Kinzer, has hinted that he seeks a two-year guarantee for his client. (Say goodbye...)

    Mozeliak won't confine his projection for Greene to a reserve role, saying, "I would have no problem with him and Descalso as our middle infield." (Greene 정말 어지간히 못하지 않는 한 25인 로스터 들 듯)

    The club also will approach veteran infielder Nick Punto about a possible return.

    The Cardinals apparently are ready to also break with a long-standing tradition of having veteran backup catchers as Mozeliak envisions Tony Cruz and longtime prospect Bryan Anderson competing for the role next spring.

    Mike Matheny, one of the candidates for manager, offered positive reports on the lefthanded-hitting Anderson's defensive development in his role as a roving catching instructor. (Anderson에게 기회가 주어질지도 모르겠습니다!)

  13. H 2011.11.13 19:2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전설의 떡밥 Anderson이 드디어 발동되나요? ;;

    지금 Bloomquist가 2년 380에, Carrol이 2년 700을 받았는데 Punto가 부상만 안 당했다면 얘네보단 훨씬 훌륭한 시즌을 보낸 터라 (Bloom 0.3 WAR/381 PA, Carrol 2.2 WAR/510 PA, Punto 1.8 WAR/166 PA) 잡아앉히려면 제법 배에 힘 주고 오퍼를 해야 되지 않을까 싶어서 좀 그렇네요.. 2년 300 이런 제시 하면 님ㅈㅅ 나올 듯;;
    덕아웃 앞에서 응원단장직도 제법 잘 수행하고 여러 모로 잡고 싶은 플레이어인데...

    적어놓고 봐도 166 PA에서 1.8 WAR은 좀 어메이징하네요 -_-;;;

  14. lecter 2011.11.13 19:42 Address Modify/Delete Reply

    Mo가 TLR도 나갔겠다 팀을 좀 젊게 운영하려고 하는 건가요, 아님 잉여 계약의 최악의 상황을 대비해서 내보낼 수 있는 선수들은 죄다 내보내려고 하는 건가요 ㅎㅎ

  15. BlogIcon skip 2011.11.14 08:1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예상대로 Matheny가 감독으로 임명되었습니다.

    JPM이 먼저 터트렸고, 카디널스에 나름 우호적인 두 기자 Passan과 Heyman이 good call이라며 좋은 평을 내렸네요. 내일 오전, 프레스 컨퍼런스가 잡혔습니다.

    브라이언 앤더슨은 이 소식을 들으면서 만세삼창하고 있겠네요.

  16. H 2011.11.14 08:12 Address Modify/Delete Reply

    흠 아직 감독 경력이 없다는 게 좀 불안요소긴 하지만...물망에 오른 사람들 중에는 Maddon 다음으로 마음이 가던 사람이 감독이 됐군요. 이러면 Mckay가 3루로 가는 등 코치진의 변화도 있을 거 같고...빅맥도 좀 더 일할 수 있을 듯...

  17. lecter 2011.11.14 09:09 Address Modify/Delete Reply

    33년 경력의 TLR 이후에 감독은 커녕 코치 경험도 없는 초짜가 카디널스의 감독이 되는 건 어찌보면 쇼킹한 일일 수도 있는데, 그 대상이 매쓰니다 보니 모두들 환영하는군요. 아직 나이가 41살이니 10년 이상 팀을 잘 이끌어주길 바랍니다. 저기 앤젤스의 포수 출신 감독 정도만 해 준다면...

    오퀜도도 일단 감독이 되지 않을지라도 팀에 돌아오고 싶다고 얘기는 했는데 어찌될진 모르겠군요. 던컨, 빅맥은 돌아올 느낌이 드는데...

  18. zola 2011.11.14 09:3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코치 경험이 없어서 오퀜도로 가지 않나 싶었는데 의외군요. 뭐... 투수진과 타자진은 던컨과 빅맥이 알아서 잘 한다고 치면 클럽하우스 잘 이끌고 엄한 작전만 안 내면 중간은 갈 수 있는 전력이니 잘 해주길 바랍니다.

  19. BlogIcon jdzinn 2011.11.14 11:0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로써 드윗은 감독 선임을 처음 해보게 됐군요ㅎㅎ

    마시니는 최선의 선택으로 보입니다. 경험 없는 거야 던컨이 1년 보좌해주면 될테고 무엇보다 구단 내 입지가 탄탄하니까요. 다만 오퀜도가 낙동강 오리알 신세가 된 것 같아 좀 그렇군요. 일단은 마시니 보좌해주면서 다른 팀 감독 기회를 노려보면 좋겠는데요.

    근데 앤더슨은 불쌍하다 불쌍하다 했더니만 기회가 이렇게 오는군요. 인생지사 새옹지마 ㅋㅋ

  20. BlogIcon skip 2011.11.14 12:14 Address Modify/Delete Reply

    Oquendo... 이번이 4번째 도전이고, 더군다나 이번엔 카디널스 감독직인데, 또 물마셨다는건 뭔가 프런트들 입맛이 아니거나 아님 능력이(-_-) 후달리거나 뭐 그렇지 않을까 합니다.

    Matheny의 계약은 2년 계약이고 1년 옵션이 있네요. TLR과의 계약 차익이 3-4M은 날 텐데 이거 쏠솔할 듯 ㅎ

  21. BlogIcon jdzinn 2011.11.14 12:4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적절한 무대는 아니었지만 WBC에서 좀 그렇긴 했지요.

    마시니는 2+1이군요. 야디, 로쉬, 서브룩, 카프, 웨이노 계약이 줄줄이 끝나는 향후 1~2년이 터닝포인트인데 아주 흥미롭겠습니다. 잉여는 뭐 갈데도 없을 것 같아서 변수로 안 칠랍니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