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정말 너무 바빠서... 아마도 1년 중 가장 바쁜 시기일 지도 모르겠는데... 거의 아무런 짬을 내지 못하고 있다. 3월 중순 쯤 되면 조금 나아지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

너무 오랫동안 포스팅을 안한 것 같아서 어떻게든 몇 자 적어 본다.

1. Pujols 재계약 실패?

이건 이제는 더이상 뉴스거리도 아니지만... 명색이 Cards 팬 블로그에서 언급도 안하는 것은 좀 문제가 있는 것 같아 1번에 넣었다. Cardinals는 Pujols가 설정한 데드라인인 "Pujols의 스프링캠프 합류 이전"까지 연장계약을 시도했으나, 결국 성과 없이 끝났다. 진실은 알 수 없고 소문만 무성한 상태이나, 알려진 바로는 Cardinals는 1월 초 쯤에 공식 오퍼를 딱 한 번 제출했다고 한다. 더 이상 수정 오퍼를 넣지 않은 것을 보면 Pujols의 요구조건과 구단의 제시안 사이의 갭이 매우 큰 것으로 생각된다.

Pujols는 A-Rod급의 계약을 원하는 것으로 계속 보도되고 있는데, 본인이 전혀 부정하지 않고 있어서 아마 실제로 그러한 것으로 보인다. Matt Holliday에게 7년 계약을 안겨줄 당시 Mo 단장은 Holliday와 Pujols 모두를 장기계약하고도 페이롤에 문제가 없다고 장담했으나... 설마 Pujols가 이정도 부를 거라고는 생각을 못했던 모양이다. 진짜 몰랐단 말인가? 아마추어같으니...

10년 275M 급의 딜을 요구하는 선수와 재계약을 못한다고 구단을 비난하기는 좀 어렵다. 아무리 WAR 등의 스탯으로 Pujols가 그 이상의 가치가 있다고 해도, 저 금액은 정말 어처구니없는 규모임에 틀림없다. 그래도, 이왕이면 구단주가 돈 좀 풀어서 프랜차이즈 스타를 잡아 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 것도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내 돈은 아니니까. ㅎㅎ

일단 데드라인을 넘었으니 시즌 중에는 재계약 논의는 없을 것이지만, 그렇다고 아직 끝난 것은 아니다. 시즌이 끝난 직후에도 재계약 기회는 있는 것이니까. 올 시즌의 성적이나 분위기가 영향을 줄 것 같다. 월드시리즈 우승이라도 하면 도움이 많이 되지 않을까.


2. Jim Edmonds 은퇴

Cards와 마이너 계약을 맺었던 Jim Edmonds가 결국 아킬레스건 부상으로 인해 스프링캠프 참가를 포기하고 은퇴를 선언하였다. 이것으로, 좀 이상한 방법이기는 하지만 어쨌든 Edmonds는 공식적으로 Cardinals 선수로서 은퇴를 하는 모습이 되었다. (이런 게 무슨 의미가 있는지는 잘 모르겠으나...)

2000년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할 뻔 했던 Edmonds의 활약은 나를 Cardinals 팬으로 만드는 데 큰 공을 세웠고, 이후 2008년 말에 David Freese와의 트레이드로 팀을 떠날 때까지 내가 가장 좋아하는 Cardinals 플레이어였다. 특유의 어퍼컷 스윙과 외야에서의 드라마틱한 캐치는 앞으로도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것 같다. 2006년 플레이오프 때 매 경기마다 라커룸에서 "player of the day"를 선정하며 팀의 리더로 선수들을 단합시키던 멋진 모습까지도.


3. 라틴아메리카 유망주들 계약

구단은 여러 라틴아메리카 유망주들과 계약을 발표하였다. 특히 주목할 만한 유망주들을 보면..

Leobaldo Pina(SS) : 베네수엘라 출신으로 16세이다. 구단의 인터내셔널 스카우팅 디렉터인 Moises Rodriguez는 그를 "Carlos Martinez이후 최고의 라틴아메리카 유망주"라고 치켜세우고 있다. 계약금은 30만 달러.

Fernando Gonzalez(RHP) : 도미니카 출신. 16세. Leo Nunez를 연상시킨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구속은 그저 그렇지만 좋은 체인지업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계약금 6만 6천 달러.

George Araujo(OF) : 도미니카 출신. 17세. 좌타 외야수이다. 그밖에는 별로 알려진 것이 없다. Luhnow는 그를 "toolsy"하다고 평했다.

얘네들은 어차피 DSL이나 VSL에서 시즌을 시작할 것이고... 아마도 2-3년은 거기서 머무를 것이다. 너무 기대하지 말고 일단 잊어버리고 있다가, 본토 마이너리그에 진입할 때 쯤 다시 살펴보는 것이 좋을 듯 하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lecter 2011.02.23 08:51 Address Modify/Delete Reply

    푸홀스 재계약에 대해선 전 아직도 낙관적입니다. 여러 팀들이 달려들어도 돈 차이가 그리 크지 않을 거라고 생각되기 때문에, 푸홀스도 옮기기에는 좀 그렇지 않을까 싶네요.

    근데 푼토가 8~12주 아웃이라네요. 설마 라몬 바스케스가 로스터에 정말 들려나요 -_-;

    • BlogIcon FreeRedbird 2011.02.24 09:2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Tyler Greene은 원래 25인 로스터에 포함 예정이었으니, Punto를 대신할 만한 플레이어는 Daniel Descalso와 Ramon Vazquez 정도 외에는 없어 보입니다. 이미 40인 로스터에 포함되어 있는 Descalso 쪽이 확률이 높아 보입니다.

      Pujols는.. Yankees나 Red Sox, Phillies 등은 비딩에 참가하지 않겠지만, 여전히 Cubs나 Blue Jays 같은 구단들이 왕창 지를 가능성이 있습니다.

  2. yuhars 2011.02.23 10:5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솔직히 전 푸홀스가 10년 300M 혹은 에이로드 계속 고집하면 풀어줘야 한다고 보는 입장입니다. 메이저리그 최고 부자 구단인 양키즈도 에이로드의 남은 계약을 부담스러워 하는 상황인데 카즈가 저 계약을 감당하는 건 너무 힘들 것 이라고 보기 때문이죠. 또 푸홀스가 정말 대단한 선수라고는 하나 솔직히 37세 이후에도 꾸준히 성적을 유지하길 기대 한다는 것 또한 사치라고 생각하구요. 물론 푸홀스의 타격능력은 타격기술의 총체적 집약체라서 쉽게 노쇠화 될 것 같지는 않지만요. 전 푸홀스의 팔꿈치가 언제까지 버텨줄 것인가에 대한 의문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에이로드급 계약을 주는 것은 무리라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는 7년 210M +옵션이 마지노선이 아닌가 생각 했습니다만... 솔직히 이정도 제시하는 것도 카즈의 페이롤의 한계를 생각해봤을 때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겠지요.

    뭐... 어쨌든 전 푸홀스 때문에 카즈를 서포트 하기 시작했고 MLB에서 가장 좋아하는 선수가 푸홀스이긴 하지만 국내야구에서 서포트 하는 구단인 삼성이 워낙 프렌차이즈를 어처구니 없이 보내는 경우가 많아서 그런지 몰라도... 푸홀스가 FA로 나가서 컵스로 간다고 하더라도 구단에 마음이 떠난다거나 하는 일은 없을 것 같습니다. 오히려 FA로 선수를 보낼 수도 있는 이 상황이 아주 신선하고 합리적이라고 생각되어 지네요. ㅎㅎㅎ 아무튼 푸홀스가 구단에 남을지 떠날지는 시즌이 끝나면 알 수 있겠지요. 다만 이번 재계약 실패로 인해서 이번시즌에 기대가 되는 것 한 가지는 FA 로이드를 맞은 푸홀스가 어느 정도의 성적을 거두어 줄까에 대한 것이네요.ㅎㅎ

    • BlogIcon FreeRedbird 2011.02.24 09: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재계약을 못하고 그냥 풀어주게 되면 고작 드래프트 픽을 받고 끝나게 되는데요.. 사실 이건 수지가 안 맞죠. 재계약이 불가하다면 차라리 트레이드하는 게 나을 수도 있습니다만, Pujols는 작년 시즌 종료와 함께 10-5 권리를 가지게 되었고, 아마도 모든 트레이드를 거부할 것 같습니다. 이러지도 못하고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 되겠지요.

      제가 생각하는 계약수준은 8년 200M 정도였습니다. 여기에 Holliday 계약처럼 마지막 해에 일정 수준 이상의 성적을 거둘 경우 자동 실행되는 옵션을 9년차에 추가할 수 있겠죠...

  3. lecter 2011.02.23 23:49 Address Modify/Delete Reply

    Wainwright가 스프링 트레이닝 도중 팔꿈치에 통증을 느껴서 St.Louis로 돌아왔답니다. Mo가 significant한 부상이라고 하는데...TJS 스멜이 느껴집니다 ㅠㅠ

    • BlogIcon FreeRedbird 2011.02.24 09: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이거 상당히 암울한 소식인데요. 오늘 보니 검사결과를 Lewis Yokum에게 보내서 검토를 받는다고 하네요. Yokum은 James Andrews와 함께 Tommy John 수술의 양대산맥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분위기가 상당히 안좋아 보입니다.

    • skip 2011.02.24 12:22 Address Modify/Delete

      뭐 또 어떻게 로또하나 만들어보자는 심정밖에 가질 수가 없군요. 푼토 부상까지는 액땜이라고 생각했는데 이건 뭐 액땜이라기엔 너무 큰데요.

    • BlogIcon FreeRedbird 2011.02.24 13:2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6 WAR 짜리 선발투수를 잃었으니 전력손실이 엄청나게 큽니다. 대충 때우면서 누군가가 뽀록으로 잘해주길 기대하던가... Pujols가 팀을 떠날 가능성을 고려해서 마지막으로 팜을 다 털어서 올인하던가... 그정도 선택지가 있겠습니다.

  4. BOB 2011.02.24 12:30 Address Modify/Delete Reply

    던컨매직이 진짜 필요한시점이네요...밀우드가 대안이라던데

    • BlogIcon FreeRedbird 2011.02.24 13:2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Millwood로는 역부족이라고 생각되고요. 솔직히 Wainwright를 대체할 투수는 메이저리그를 통틀어도 10명이 될까 말까 합니다. 소위 "대안"에 대해 별도 포스팅하였으니 참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