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는 Quad Cities River Bandits의 차례이다.

Quad Cities River Bandits는 Midwest League(MWL)에 속해 있다. Midwest League는 Single A 레벨의 마이너리그로, 16팀이 2개의 디비전을 구성하고 있다. 전통적으로 투수친화적인 리그로 꼽히고 있으나, 최근들어 타자들의 기록이 좋아지면서 중립화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유망주에게 있어서, 이 A 레벨은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처음으로 프로무대에서 풀시즌(봄-->가을)을 뛰게 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Rookie레벨이나 Short Season A의 경우 경기 수가 70게임 정도밖에 되지 않아서 기록의 기복이 심한 편이다. 하지만 A 레벨에 오게 되면 한 시즌이 약 140게임이 되어 메이저리그와 큰 차이가 없는 긴 시즌이 되므로, 좀 더 객관적이고 냉정한 관찰이 가능해진다. 스탯이 스탯으로서의 의미를 가지게 되는 것이다.

Quad Cities River Bandits
시즌성적 83승 55패 (Western Division, 8팀 중 1위)
플레이오프 1라운드 탈락(Kane County Cougars에게 1승 2패)

이 팀에는 Cardinals 팜 최고의 블루칩 유망주인 Shelby Miller를 비롯하여, 흥미로운 유망주가 여럿 있었다. 빈번한 승격과 강등으로 인해 1년 내내 로스터의 변동이 매우 심했으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훌륭한 성적으로 지구 1위를 차지하였다. 플레이오프 1라운드에서 Shelby Miller의 7이닝 13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1차전을 승리했음에도 불구하고, 2, 3차전을 내리 패하여 탈락하고 말았다.


Batters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로스터 변동과 부상 등으로 한 시즌을 이 팀에서 풀로 뛴 타자가 많지 않았다. 그 중에서도, 1년 내내 Quad Cities에서 활약하며 타선의 중심축 역할을 한 플레이어는 바로 Matthew Adams(1B)였다. 2루타 41개, 홈런 22개, .375 wOBA는 말할 것도 없이 훌륭한 성적이다. 특히 주목할 만한 부분은 41개의 2루타인데, 21세의 어린 나이를 감안할 때 근육을 좀 더 붙이면 이중 일부를 홈런으로 바꿔서 30홈런 타자로 진화할 수도 있을 것 같다. 문제는 포지션인데, 별로 민첩한 편이 아니어서 1루 이외의 다른 포지션을 볼 수 있을 것 같지 않다는 것이다. Pujols와 재계약을 한다고 보고, 이 친구는 잘 키워서 트레이드 칩으로 활용해야 할 것 같다.

D'Marcus Ingram(CF)은 여기서 훌륭한 성적을 내고 A Adv.레벨로 승격되었으나 거기 가서는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삽질을 하였다. 그의 삽질은 다음 Palm Beach에서 다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Niko Vasquez(3B)는 작년의 울트라 삽질로 유망주 랭킹에서 아예 사라져 버렸으나, 올해 좋은 성적을 내며 부활하였다. 컨택은 여전히 문제가 있지만, 우수한 선구안을 유지하고 있다. 최근들어 팜에 Aaron Luna로 대표되는 이런 유형의 타자 유망주들이 부쩍 늘어난 느낌이다. 이 친구 역시 Palm Beach에 합류하였으므로, 다음 글에서 또 만나게 될 것이다.

반면 작년에 인상적인 프로 데뷔를 했던 Robert Stock(C)은 2년차 징크스인지, Niko Vasquez 증후군인지, 아니면 그냥 이게 원래 실력인지 모르겠으나, 1년 내내 허접한 모습을 보이다가 그대로 시즌이 끝나 버렸다. 내년이 중요한 해가 될 것 같은데, 내년에도 이런 식으로 삽질을 한다면, 구단은 그를 마운드로 보내는 것에 대해 검토하게 될 것이다.


Pitcher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팀 투수진의 이야기는 아무래도 Shelby Miller(RHP)로부터 시작할 수밖에 없을 것 같은데... 작년 시즌의 올인성 트레이드 이후 황폐해진 팜에서 유일한 블루칩 유망주로 주목받던 19세의 Miller는 12.1 K/9, 2.88 FIP, 2.60 tRA(이 스탯은 Stat Corner 참조), 4.24 K/BB의 압도적인 시즌을 보냈다. 2009년에 드래프트된 투수 유망주들 중에서 Jacob Turner와 함께 가장 훌륭한 시즌을 보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구단은 그를 과잉이 아닐까 싶을 만큼 애지중지하며 보호하고 있으므로, 내년에도 아마 Palm Beach에서 시즌의 전부 혹은 대부분을 보낼 것 같다.

Deryk Hooker(RHP)는 작년에 금지약물 양성 반응으로 50게임 출장 정지를 받았으나, 올해 아주 좋은 모습으로 복귀하였다. 그의 11.3 K/9, 2.86 FIP는 Shelby Miller와 거의 동등한 수준의 훌륭한 기록이다. 07년 드래프트 7라운드 지명으로 입단한 그는 당시에도 상당한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었는데, 가능성을 조금씩 현실로 바꿔 가고 있는 것 같다. 그는 시즌 후반 A Adv. 레벨로 승격되었는데, 거기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였다. 다음 포스팅에서 다시 한 번 그의 기록을 확인해 보자.

대학에서 주로 마무리로 뛰었던 Joe Kelly(RHP)는 주로 선발로 많이 출장하였는데, 효과적인 선발 투수가 되려면 좀 더 볼넷을 줄일 필요가 있어 보인다.

그밖에, Mike Blazek(RHP), Scott Schneider(RHP), Justin Smith(RHP) 등이 Tandem Starter 시스템(2인 1조로 짝을 지어 격주로 선발과 구원을 바꾸는 시스템. Cardinals 로우 마이너의 독특한 시스템이다)에 따라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매우 좋은 활약을 하였다. 이중 Schneider는 Palm Beach에서 다시 보게 될 것이다.

올해 드래프트된 신인 중에서는 8라운더인 Daniel Bibona(LHP)가 3.14 FIP, 1.91 ERA의 뛰어난 활약으로 팀의 막판 지구 선두 다툼에 힘을 실어 주었다. 다만,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5이닝 4실점으로 다소 부진했던 것은 아쉽다.
Posted by FreeRedbi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