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시간으로 6월 7일에서 9일까지 메이저리그의 신인 드래프트가 있었다.

일정을 무려 3일로 늘려서 잡은 것은 너무 장삿속이 보이는 짓이라고 생각한다. 이틀까지는 그래도 봐줄 만 했는데 3일씩 드래프트를 하니 너무 늘어지는 느낌이다. 하지만, 각 구단 프런트에서는 늘어난 일정으로 인해 그날의 결과를 복기하고 다음 드래프트를 준비할 시간이 생긴 셈이어서, 단장이나 스카우팅 디렉터의 성향에 따라서는 이런 포맷을 더 선호할 수도 있을 것 같다.


드래프트도 끝났고 하니 50라운드까지의 지명자 전체를 리뷰하는 포스팅을 해 볼까 한다. 작년 드래프트 리뷰는 여기를 참고.




1. (25th overall) Zack Cox, L(Bat)-R(Throw), U of Arkansas
작년에 성적이 약간(!) 좋았던 관계로, Cardinals의 첫 번째 픽은 전체 25순위가 되어서야 돌아왔다. OOTP 같은 걸 열심히 돌려 보신 분이라면 아시겠지만, 1라운드라고 해도 이정도 순위가 되면 A급 유망주는 거의 남아 있지 않다. TOP 10 혹은 15 유망주와 나머지는 아무래도 질적인 차이가 있게 마련이다.

그런데...!!! 아마도 TOP 10 안에 지명될 가능성이 있어 보이던 Zachary Cox가 25순위가 되도록 남아 있었고, 결국 Cardinals에게 지명되는 사건이 벌어졌다. 작년에도 이상하게 지명이 안 되던 Shelby Miller를 전체 19위에서 낚는 횡재를 했는데, 올해는 작년보다도 더 늦은 순위에 작년만큼이나 뛰어난 유망주를 지명하는 성과를 올렸다. 이게 다 중간에서 Cubs 같은 팀이 개성적인(!) 픽을 해 준 덕분이다.(Hendry 단장은 혹시 술을 먹고 드래프트에 참가한 것이 아닐까?) 몇몇 팀은 사인 가능성 내지는 보너스 요구액에 쫄아서 지명을 포기한 것으로 보인다.

Zack Cox는 올해 드래프트에 참가한 선수들 중 "최고의 대학 타자"로 널리 꼽혀 왔다. 부드러운 스윙으로 필드 전체에 라인드라이브를 날릴 수 있으며, 적당한 수준의 홈런 파워도 갖추고 있다. 대학 1학년 때에는 주로 파워에 치중하는 스윙을 하여 삼진을 많이 당했으나, 2학년이 되면서 타석에서의 어프로치를 대폭 수정하여 삼진을 크게 줄임으로써, 적절한 코칭을 통해 더욱 많이 발전할 수 있는 가능성 또한 높이 인정받고 있다. 포지션 또한 1루나 LF가 아닌 3루/2루여서 더욱 가치가 높다고 생각되는데, 한 마디로 수비가 약간 더 좋은 Brett Wallace라고 할 수 있는데, 드래프트 당시부터 결국 1루수가 될 것이라고 평가받았던 Wallace와 달리 Cox는 3루나 2루 수비를 계속 볼 수 있을 것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것이다.

ESPN의 Keith Law는 이 픽을 가리켜 "Steal of the Night" 이라고 표현했다. Jeff Luhnow와 Cardinals 구단 프런트는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드래프트 1라운드에서 홈런을 날린 것이다.

남은 문제는 계약인데... Cox가 2학년으로 아직 학교에 돌아갈 여지가 충분히 있기 때문에, 상당히 높은 보너스를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적어도 3M 이상은 질러야 할 것으로 생각되는데... 작년에 Shelby Miller 때에도 통 크게 질렀던 Cardinals이니 이번에도 기대해도 될 것 같다. (Cox가 6M 수준의 계약금을 원한다는 루머가 있긴 하다. -_- )

참고 : 일반적으로 대학 재학 선수는 3학년이 되면서 드래프트 지명이 가능하게 되지만, Cox와 같이 만 21세가 넘은 경우는 2학년이라도 지명이 가능하다.

1a. (1st Supplemental Round, 46th overall) Seth Blair, RHP, Arizona State
90-94마일의 패스트볼을 던지는 우완투수이다. 최고 98마일의 구속을 기록한 바 있다고 한다. 5-6개의 구질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중 패스트볼/슬라이더(혹은 커브)/체인지업 정도가 쓸 만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그의 패스트볼은 sinking action이 있어서 그라운드볼 유도에도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

파워피처로서는 약간 작은 체격(188cm, 88kg)이지만... 뭐 Lincecum은 덩치가 커서 그렇게 잘 던지는 것이 아니지 않은가? 좋은 픽이라고 본다.

1b. (1st Supplemental Round, 50th overall) Tyrell Jenkins, RHP, Henderson HS
앞의 픽에 이어 또 우완 파워피처를 지명했다. Jenkins는 90마일대 초반의 패스트볼을 가지고 있는데, 때때로 96마일까지 끌어올릴 수 있다고 한다. 또한 커브와 슬라이더를 가지고 있어, 선발도 가능한 재목으로 보인다.

그는 이번 드래프트에 참여한 투수들 중 최고의 운동 신경을 지닌 것으로 평가받고 있는데, 야구 이외에도 미식축구와 농구에서 뛰어난 재능을 보여 Baylor 대학으로부터 쿼터백 자리를 제안받은 상태이며, 여러 대학 농구팀들로부터 스카웃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심지어 육상 훈련을 전혀 받지 않고도 계주에 참가하여 400미터를 49초에 주파했다고 한다. 이러한 뛰어난 운동신경과 193cm의 큰 키 덕분에, 훈련 여하에 따라 앞으로 더욱 구속이 올라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여기까지가 첫 날의 지명이었는데, 개인적으로 아주 만족스러운 결과이다. Jenkins는 이미 Baylor 대학 쿼터백을 포기하고 야구를 택할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으므로, 유일한 문제는 Cox의 계약금이 될 것 같다.

2. Matthew Swagerty, RHP/C, Arizona State
Seth Blair에 이어 또 다시 Arizona State의 우완투수를 지명하였다. 연속으로 계속 우완투수를 지명하는 것이 작년과 아주 흡사한 분위기이다. 게다가 Swagerty는 작년의 Robert Stock처럼 포수/투수 양쪽으로 다 뛰어 온 플레이어이기도 하다. 물론 포수로 프로 생활을 시작한 Stock과 달리, Swagerty는 마운드에 서게 될 것이라는 차이가 있지만 말이다.

그의 패스트볼은 92-94마일의 구속을 가지고 있다. 이것보다도 더 주목할 것은 수직으로 내리꽂히는 그의 12-6 커브인데, 이 커브는 스카우트들로부터 20-80 스케일에서 70점을 받고 있다. 이밖에도 그럭저럭 쓸만한 체인지업을 가진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그는 ASU의 클로저로 뛰었으며, 만약 셋업맨이나 클로저로 키운다면 빠른 시일 내에 메이저리그에 입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Cardinals는 작년의 Joe Kelly와 마찬가지로, 그를 선발 로테이션에 포함시켜서 선발투수로서의 성공 여부를 먼저 확인해 볼 것이라고 한다.

3. Samuel Tuivailala, SS/P, Aragon HS
3라운드에서는 조금 덜 알려진 플레이어를 지명했다. 스카우트들은 그의 강한 어깨가 유격수보다도 3루수에 더 어울릴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그는 93마일의 패스트볼을 보유한 투수이기도 한데, 고등학교에서 투수보다는 주로 내야수로 뛰어왔기 때문에, 만약 투수로 키울 생각이라면 상당한 인내심이 필요할 것이다.

그는 Fresno State 대학에 진학하기로 되어 있는 상태여서, 역시 어느 정도 계약금을 질러야 할 것 같다. (올해 Cardinals는 드랩에서 돈을 풀기로 작정한 듯 보인다.)

4. Cody Stanley, C, UNC-Willmington
이번 픽은 스탯이 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Stanley는 그다지 인상적인 툴을 가지고 있지 않지만, 나무 배트를 사용하는 Cape Cod 리그에서 .299/.409/.443의 좋은 기록을 남겼다. 올 시즌에서는 .341/.455/.562를 기록 중인데, 도루도 13개에 달하여 포수로서는 베이스러닝이 우수한 편이다. 대박을 칠 가능성은 별로 없어 보이지만, 35BB/21K의 비율에서 보듯이 타석에서의 어프로치가 매우 좋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Cape Cod 리그 성적을 중시하는 Cardinals의 드래프트 철학에도 잘 맞는다.

5. Nick Longmire, OF, U of Pacific
앞의 Stanley와는 정반대로, 이 픽은 완전히 툴과 스카우팅에 의존한 픽으로 보인다. Longmire는 드래프트 초중반 라운드에서 종종 만나게 되는, "아직 가능성을 충분히 발현시키지 못한 미완의 툴가이" 이다. 그의 툴은 스카우트들에 의해 Chris Young(물론 투수 말고 외야수^^)과 비교되고 있다.

6. John Gast, LHP, Florida State
이미 고등학교때 Tommy John 수술을 받은 전력이 있다. (개인적으로 이런 이력의 투수들을 싫어한다. 이렇게 일찍 수술을 받게 되는 것은 거의 대부분 투구폼이 나쁘기 때문이다.) 91마일의 패스트볼과 커브가 괜찮아서 삼진을 많이 잡는 모양이지만 제구력이 나빠서 볼넷도 많이 내주는 투수이다. 올해 성적은 67.1 IP, 59 K, 26 BB.

7. Greg Garcia, SS, U of Hawaii
올해 성적은 .358/.450/.505로 31 BB/30 K의 선구안이 인상적인 유격수이다. 좋은 range를 가지고 있어 유격수로 계속 남을 수 있을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8. Daniel Bibona, LHP, U of California
어쩐지 익숙한 이름이다 싶었는데, 작년 드래프트 16라운드에서 Cards에 지명되었으나 계약을 하지 않고 대학으로 돌아갔었다. Cardinals는 그가 꽤 마음에 들었는지, 작년보다 훨씬 빠른 8라운드에서 그를 다시 지명하였다. 80마일대 후반의 패스트볼과 체인지업, 커브를 던지는데, 구속은 별로지만 무브먼트와 제구력을 무기로 90이닝에서 100 K, 15 BB의 인상적인 성적을 올렸다.

9. Tyler Lions, LHP, Oklahoma State
위의 Bibona와 비슷한 레퍼토리와 구속을 가지고 있으나, 좀 더 컨트롤이 좋지 않은 투수이다. 작년 드래프트에서 Yankees로부터 10라운드에 지명되었으나, 계약하지 않았다. 2008년에는 1라운더감으로까지 평가되었으나, 무슨 이유에서인지 구속도 떨어지고 구위도 나빠졌다고 한다. 올해 성적은 6.06 ERA, 80 K/18 BB.

10. Reginald Williams, CF, Middle Geogia College
Reggie Willams의 아들이며, 역시 "툴가이" 이다. 40게임에서 33개의 도루를 기록했으며, 타격 기록은 .327/.444/.545이다. College 리그는 약한 편이므로 기록에 큰 의미를 두기는 어렵지만, 그의 툴과 운동신경은 높은 평가를 받는 모양이다.

11. Benjamin Freeman, LHP, Lake Gibson HS
그가 속한 고교 리그의 수준은 잘 모르겠으나, 기록만큼은 정말 인상적이다. 59.2 IP, 126 K(오타아님!!), 17 BB, 0.70 ERA, .103 BAA. 스카우트들이 좋아하는 체형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12. Austin Wilson, OF, Harvard-Westlake HS
Austin Wilson은 올해 드래프트 참가 선수들 중 TOP 20에 꼽히던 유망주이다. 메이저리그 RF로서 성공할 수 있는 모든 툴을 가지고 있고, 게다가 그는 동료들과 잘 어울리며 매우 열심히 뛰기까지 한다. 이런 그가 왜 12라운드까지 지명되지 않고 남아 있었는지는 명백하다. 그는 Stanford 대학 진학이 결정되어 있고, 본인과 가족들이 Stanford 진학을 강력하게 희망하고 있기 때문이다. 즉, 계약 가능성이 별로 없다는 이야기이다.

초반 라운드를 이런 선수에게 사용하기는 부담스럽지만, 12라운드 쯤이라면 한번쯤 risk를 감수하고 질러 보는 것도 좋은 선택인 것 같다. 계약이 안 되어도 비교적 타격이 적고, 만약 계약할 수 있다면 대박이다. 작년에 Wagner Mateo에게 주려고 했던 돈을 여기서 한 번 질러 보면 어떨까?? 어쨌든 그냥 심심해서 지명한 것은 아닐 것이고... Cardinals가 드래프트에 돈을 풀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 번 보여준 픽이라고 하겠다. 지나친 기대는 금물이지만... Cox에 이어 Wilson까지 계약할 수 있다면 단번에 팜 시스템이 질적으로 크게 향상될 수 있을 것 같다.

13. Colin Walsh, 2B, Stanford
역시 Cardinals가 좋아하는 Cape Cod 리그의 strong performer이다. 2루 수비는 평균 이상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기록은 .317/.428/.493.

14. Cesar Aguilar, RHP, AB Miller HS
60.1 이닝에서 80 K를 기록. 현재 패스트볼이 80마일대 후반에 머무르고 있으나, 단단한 하체를 가지고 있어 스카우트들은 구속이 증가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15. Geoffrey Klein, C, Santa Clara
스위치 히터로 .346/.432/.525를 기록 중. 역시 29 BB:25 K의 좋은 선구안을 가지고 있다.


오늘은 여기까지.

일단 상위 15라운드의 17명에서 느껴지는 분위기는...

- 돈을 좀 풀어보겠다는 의지가 보인다.
- 스탯 픽과 툴 픽이 섞여 있다.
- 예전에 비해 고졸 유망주의 선택이 증가하는 듯 하다.
- 좌완투수 확보에 신경을 쓰고 있다.
- 타자 드래프트 시에는 볼넷을 잘 고르고 삼진을 덜 먹는 타자를 확실히 선호하는 것 같다.

대체로 좋은 드래프트 어프로치라고 본다.

Today's Music : King's X - Hurricane (Live)



King's X는 지구상에서 가장 저평가된 비운의 밴드이다. 이 곡은 숨겨진 보물 같은 명곡인데... 안타깝게도 라이브 클립의 사운드 상태는 썩 맘에 들지 않는다. 왜 이런 위대한 밴드가 인정을 못 받는 것일까??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uhars 2010.06.11 22:3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최근 몇년간 드래프트 중에서 카즈가 가장 크게 지른 드래프트가 아닌가 합니다. 맨 처음 Cox를 뽑았을때만 작년 Shelby Miller를 질렀기 때문에 크게 놀랍지는 않았습니다만... 두 번째 픽으로 Boras고객인 Seth Blair를 지명하고, 서플 마지막 픽으로 Tyler Jenkins까지 지르는걸 보고 이거 카즈도 작정하고 나왔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거기에다가 12라운드에서 계약확률 10%미만인 Willson까지 질럿으니... 물론 이것도 보스턴의 무지막지한 지름신에 의해서 빛이 바랬지만요. ㅎ

    1라운드 드래프트 이후 Jeff Luhnow의 인터뷰를 짧은 영어로나마;;; 해석해봤는데... 카즈 단장에게 1라운드 지명자 계약을 Green light 받았다고 하니 적어도 1라운드 지명자들과는 계약할 의지가 큰 것 같습니다. 그리고 최근 라틴 아메리카 유망주인 Carlos Matias에게 150만달러나 투자한 것으로 봐서 트레이드 등으로 황폐화된 팜을 복구시킬려는 의지도 큰 것 같기도 하구요. ㅎ

    드래프트 예상마다 거의 10번 픽 이내로 거론되던 밀어치기의 달인이라는ㅎ Cox가 카즈까지 떨어진 것은 Alvarez드립의 영향이 큰 것 같긴 합니다만...(물론 Lincecun을 기대하면서 찍었다는 Cubs와 무려 8번픽을 가지고도 DeShields Jr.를 지명한 휴스턴의 도움도 컷지만요. ㅎ) Cox의 가치가 40홈런 포텐셜의 Alvarez정도는 절대 아니라고 보여지고, 내년 드랩이 2005년 이후로 최고의 질이라고 하니 Cox 입장에서는 재수하는것도 좋은 선택이 아니라고 보여집니다.(적어도 올해처럼 Alvarez드립은 불가능하겠죠.) 그러니 그냥 카즈가 올해 나온 대학 최고의 타자라는 의미에서 한 350~450정도 질러서 계약한다면 좋을 것 같네요. ㅎ

    어쨌든 카즈도 지를때는 지른다는 모습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팬 입장에선는 굉장히 재미있는 드래프트였습니다.ㅎ

    • BlogIcon FreeRedbird 2010.06.18 11:1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향후 몇년간 Cards가 컨텐더의 지위를 계속 유지할 수 있다고 하면, 드래프트에서 좋은 자원을 확보하고 경쟁력 있는 팜을 유지하는 길은 돈질밖에 없습니다. Red Sox처럼 말이죠. 안그러면 Jocketty시절 꼴이 날 수밖에 없습니다.

  2. zola 2010.06.14 18:44 Address Modify/Delete Reply

    뽑을 수 있는 최고의 재능들을 잘 뽑긴 했는데 얼마나 계약을 할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잭 콕스와 오스틴 윌슨에 양키스가 노리던 젠킨스에 보라스 고객인 블레어까지... 확실히 이제 팀의 핵심 선수들이 장기로 묶이다보니 앞으로는 팜에서 선수들을 끌어올려 쓰려는 의지가 보이는 드랩이었던 것 같습니다.

    다만, 약간 아쉬운게 있다면 팀에 좌완이 부족한데 제임스 팩스톤이 독립리그에서 뛰고 있고 많이 밀렸는데 로또로 한 번 뽑아봤었으면 하는 마음이 생기네요.

    • BlogIcon FreeRedbird 2010.06.18 11:1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전통적으로 Cardinals는 드랩 선수들과의 계약에는 꽤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 왔습니다. 계약이 안 될 것 같은 선수들에게는 애초에 접근을 꺼려 왔죠. 계약률은 항상 높은 편이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이번에도 어느 정도 지를 각오를 하고 드래프트를 했다고 봅니다.

  3. BlogIcon jdzinn 2010.06.15 04: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Day 1엔 쾌재를 불렀는데 Day 2 초반 픽들은 아쉬움이 남더군요. decent한 픽이었지만 좀 더 공격적이길 바랬거든요. 하지만 하위 라운드가 맘에 들어서 전체적으론 만족합니다. 오스틴 윌슨은 먼치킨이지만 Matias와도 계약했겠다 툴가이 중에 한 놈만 터져주면 좋겠어요. zola님과 마찬가지로 팩스턴은 저도 꼭 픽 하길 바랬습니다만 건강 이슈가 있는 것 같더군요. 암만 보라스라도 독립리그 재수를 할 수는 없는 노릇인데 금액이나 사이너빌리티 문제로 4라운드까지 미끌어진 건 아닐 거예요.

    칵스는 지가 불러봤자 2.5M 내외에서 계약 가능할 것 같습니다. 올해니까 탑10급이었지 내년 이후로는 1라운드 중후반 클래스로 보여서요. 블레어와 젠킨스까지 도합 5M이면 잔돈까지 남지 싶습니다. 개인적으로 블레어를 릴리버로 보는지라 아쉬움이 남습니다만 젠킨스에게 제 2의 밥 깁슨을 노려보렵니다 ㅎㅎ

    스웨거티는 비디오상으로는 전형적인 89~91 패스트볼을 던지는 언더사이즈 투수로 보였습니다. 다만 커브가 상당히 좋았는데 빨갱이네 리크를 모델로 픽 한 게 아닌가 싶습니다. 이름모를 3라운더 아이는 일단 쫄깃해 보이는 피지컬에 스윙이 괜찮더군요. 본인이 계약 의지가 있다 하니 슬롯머니에 몇만불 얹어주면 쉬이 계약할 것 같습니다. 스탠리는 카즈 스카우터들로부터 이번 드래프트 No.2 포수였다 하고(흥... 별로), 롱마이어는 안 터지는 쪽으로 귀결될 것 같습니다 -_- 이후 15라운드 안짝에선 프리맨 정도가 눈에 띄네요.

    마지막으로, King's X 좋아하셨군요 ㅎㅎ... 흑형이 리드보컬을 맡는 마이너스 비주얼의 3인조 편성에 조금 어중간한(?) 음악 색깔이라 당시 록씬에서 대성하긴 무리였지 싶습니다. 레이블 옮기고 나서 기대에 미치지 못했던 것도 있구요. 그래도 저 노래 진짜 오랜만에 들어보네요. 완전 잊고 있었음 ㅎㅎ

    • BlogIcon FreeRedbird 2010.06.18 11:2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예산문제도 있고 드랩 내내 공격적인 어프로치를 유지하기는 조금 무리라고 생각됩니다. 이정도라면 저는 그럭저럭 만족합니다. Cards가 Red Sox는 아니니까요. ㅎㅎ

      King's X는 개인적으로 아주 좋아하는 밴드입니다. 특히 Ty Tabor는 락씬에서 제가 가장 좋아하는 기타리스트이고요. 마이너스 비주얼의 3인조라는 말에 뻥 터졌습니다. ㅎㅎㅎ 얼굴은 좀 딸리지만 Doug "Dug" Pinnick의 몸매는 60이 다된 나이에 어울리지 않게 탄탄해 보이네요. 요즘은 왜 12 string bass를 안 들고 나오는지...

      Hurricane은 "Ogre Tones" 앨범에 있는 곡인데... 이 곡을 기억하시다니 대단하십니다. 이 앨범은 마이너레이블에서 발매되었고 구하기도 힘들어서 우리나라에 50장이나 들어와 있을지조차 의문이거든요. 개인적으로는 이들의 긴 커리어에서 최고의 명반으로 꼽고 있는데... 뭐 전세계적으로도 1만장도 안 팔린 모양입니다. -_- 최근작 "XV"도 좋고... 나이를 거꾸로 먹고 있는 느낌입니다.

    • BlogIcon jdzinn 2010.06.19 04:1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야 뭐 토렌트로 편하게 다운받아 들은 거라 그렇게 비극적인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는지 몰랐네요 ㅎㅎ... 근데 1만장도 안 되는 판매량으로 용케 다음 앨범까지 냈군요. 하긴 영세한 레이블에서 1만장이면 나름 히트작일지도 모르겠습니다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