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tt Holliday 계약으로 Cardinals의 오프시즌은 거의 끝이 났다. 팀은 여전히 6-7M 정도의 자금이 있는 것 같고, 이를 통해 마이너 업그레이드는 가능할 것이나(선발투수 1명 추가 영입, 좌타 대타요원 영입 등), 큰 변화는 없을 듯 하다. Cardinals 뿐 아니라, FA시장에서 대어급 선수들이 사라지면서 오프시즌이 슬슬 지루해지려는 참이다.

WBC라도 하지 않는 이상, 1월 중순부터 3월 초까지는 야구 관련 뉴스가 거의 없다. 딱히 보도할 거리가 없다보니 우리나라 TV나 신문의 기자들은 주로 전지훈련장을 찾아가서 "XXX 선수 시즌 준비로 구슬땀" 이런 기사로 때우는 경우가 많다. 메이저리그라고 크게 다르지는 않아서, 별 내용 없는 시즌 예상("OOO 선수가 올해 뛰어난 활약을 할 것으로 생각된다" 등등)이나 유망주 랭킹 울궈먹기로 시간을 보내는 경우가 많다.

이 블로그는 Cardinals나 MLB 소식 이외에도 세이버메트릭스를 함께 다루고 있어서, 일단은 야구 비수기의 압박으로부터 조금 자유로운 편이다. 하지만, 조금 더 재미있는 오프시즌을 보내기 위해서, 꽤 오래 전부터 기획 기사를 생각해 오고 있었다. 바로 메이저리그 단장 열전이다.

각 단장들이 주어진 예산 안에서 구단을 어떻게 운영해 나가는가 하는 것은 개인적으로 무척 큰 흥미를 가지고 있는 분야이다. (아마도 미국에서 태어났다면 구단 프런트에 취직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진지하게 공부를 했을지도 모르겠다.) 돈이 많은 구단이 돈이 적은 구단보다 유리한 출발선상에 있는 것은 당연하지만, 구단 프런트의 영리한 판단과 현명한 선택에 따라 가난한 구단도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수 있는 것이 현실이기도 하다.


본격적인 시리즈 연재에 들어가기에 앞서서(아마도 1월말쯤부터가 될듯?), 이 블로그를 방문하시는 분들과 함께 그냥 편하게 이야기를 해 보고자 한다. 너무 옛날 단장들은 잘 모르겠고... 일단 90년대 후반 이후부터 보아 온 단장들만을 생각해 보았다.

오늘은 먼저... 최고의 단장 후보이다. 진지하게 조사하지 않고, 대충 생각나는 대로 10명을 꼽아 보았다.


Best GM 후보 (순서는 순위와 전혀 상관 없고, 그냥 생각나는 대로 쓴 것이다...)

1. Billy Bean (Athletics) : 머니볼. 설명이 필요 없을 듯...
2. Theo Epstein (Red Sox) : 월드시리즈 우승으로 소위 "저주"를 끝내 버렸고, 탄탄한 팜 시스템과 뛰어난 메이저리그 로스터 구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아서 Red Sox를 2000년대 가장 성공적인 구단 중 하나로 이끌었다.
3. Terry Ryan (Twins) : 상대적으로 열악한 구단 재정 상태에도 불구하고 Twins를 오랜 기간동안 컨텐더로 유지시켰다. 실력과 결과물에 비해 무척 저평가되어 있는 단장.
4. John Schuerholz (Braves) : 90년대부터 2000년대에 이르기까지 꾸준한 유망주 육성과 적절한 FA계약을 통해 NL동부를 무려 14년 동안 계속해서 제패하였다.
5. Walt Jocketty (Cardinals) : 12년의 단장 재임기간 동안 Caridnals는 지구 우승 7차례, 월드시리즈 우승(2006)을 차지하였다.
6. Pat Gillick (Blue Jays, Orioles, Mariners, Phillies) : Win-Now 모드의 달인. 그가 단장을 맡았던 4개 구단에서 모두 성공을 거두었으며, 팀을 무려 11차례나 플레이오프에 진출시켰다. 월드시리즈 우승 3회.
7. Brian Cashman (Yankees) : 돈이 많다고 무조건 우승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 않을까? (Mets를 보라...) Cashman은 현명하게 돈질을 할 줄 아는 단장이다.
8. Larry Beinfest (Marlins) : "최저 투자를 통한 최대 이윤"을 모토로 하는 구단주 때문에 항상 리그 최저수준의 페이롤을 가지고 파이어세일을 반복해야 하는 매우 어려운 처지에 놓여 있으면서도, 가능한 모든 수단(예: Rule 5 Draft에서 Uggla 발굴)을 동원하여 경쟁력 있는 로스터를 구성하고 플레이오프에 지속적으로 진출해 왔다.
9. Andrew Friedman (Rays) : 10년 가까이 꼴찌만 해온 지리멸렬한 Rays를 맡아 단 2년만에 저비용 고효율의 컨텐더로 탈바꿈시켰다. AL 동부지구가 아니라 다른 지구에 속해 있었다면 앞으로 몇 년간 단골 지구 우승 후보였을 것이다.
10. Jack Zduriencik (Mariners) : 스카우팅과 유망주 육성의 권위자로 오랜 기간 명성을 날렸으며, 이후 MLB 역사상 최초로 100억달러의 페이롤로 100패를 했을 만큼 엉망이었던 Mariners를 떠맡아 전광석화와 같은 적재적소의 전력보강으로 팬들을 열광시키고 있다.


써놓고 보니 10명 모두 정말 쟁쟁한 단장들이다. 누가 최고의 단장일까? 한 명을 꼽아 보려니 무척 힘들다...


개인적으로는 Jack Z 단장의 이번 겨울 행보에 완전히 반해버렸으나... 아직 단장으로서는 역사가 짧아서 검증이 덜 되었다고 생각한다. Terry Ryan과 Larry Beinfest 사이에서 고민을 하게 되는데... 결국 Larry Beinfest 쪽으로 마음이 기울었다. Jeffrey Loria 같은 최악의 구단주 밑에서 리그 최저수준의 페이롤을 가지고 이정도 성적을 계속 내주고 있는 것은 경이에 가깝다고 본다.

여러분께서는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90년대-2000년대 최고의 MLB 단장은 누구일까......요??? ^^

Today's Music : Manfred Mann's Earth Band - Blinded by the Light (Live)



시대를 초월한 명곡.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lecter 2010.01.11 20:4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말 하나만 꼽으라고 하면 슈어홀츠를 꼽겠네요. 14년 연속 지구 우승은 고스톱 쳐서 딴 게 아니기에...한 명 더 꼽으라면 결과물은 그의 명성에 못 미치지만, 야구의 패러다임 자체를 옮겨 놓은 빌리 빈.

    • BlogIcon FreeRedbird 2010.01.12 09:0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Schuerholtz도 정말 대단한 단장이죠... 지금 생각해보면 Atlanta Braves의 롱런도 경이적인 일이었던 것 같습니다. 좋은 단장과 좋은 감독, 좋은 투수코치 그리고 좋은 선수들까지 한데 모여서 이뤄낸 결과였죠.

  2. yuhars 2010.01.12 12:03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개인적으로 따저보자면 빈은 월시 우승이 없는게 아쉽고... 캐시맨이나 엡스타인은 너무 빅마켓이라서... 개인적으로는 감점 사유이고요.^^;;(물론 돈 많다고 다 잘하는건 아니지만요.) 자케티는 멀더 트레이드의 임팩트와 팜 관리에는 미흡했고... 쥬랜신은 올해 처음 단장이라 그 결과가 아직 확실하게 들어나지 않았다는 점에서 그리고 프리드만은 아직 기간이 짧다는 점에서 개인적으로는 감점을 줬습니다. 베인패스트는 개인적으로 회계쪽의 재능이 더 특출나지 않은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구... 플로리다 파이어세일이 늘 성공적이였던게 아니라고 보여지기에 제외했습니다.

    그럼 남은게 슈어홀츠랑 라이언, 길릭인데 슈어홀츠가 가장 오랜기간동안 성적도 냈고 월시 우승도 했으며 그 기간동안 애틀의 주축이였던 선수들 중 4명이나 명전 확정자(매덕스, 글래빈, 스몰츠, 치퍼 물론 스몰츠랑 치퍼는 100%일지는 모르겠지만요.)라는 가산점(?)도 있어서 슈어홀츠가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10.01.13 11:5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파이어세일은 원래 성공하기가 무척 어렵습니다. 검증 안된 유망주의 성공 확률이 매우 낮기 때문에... Beinfest가 이정도 하는 것만으로도 정말 대단하다고 봅니다. 뭐... Schuerholtz의 업적에는 역시 고개를 끄덕일 수밖에 없죠. ^^

  3. BlogIcon jdzinn 2010.01.12 14:1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단 한 명이라면 넘사벽 실적의 슈어홀츠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카즈 단장이었으면 했던 단장은 항상 테리 라이언이었습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10.01.13 11: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와... 제 블로그에 자주 오시는 분들께서는 단연 Schuerholtz를 꼽으시는군요...! 저도 Terry Ryan을 무척 좋아합니다. Jocketty는 메이저리그 팀의 경쟁력 유지를 위해 팜을 너무 말아먹었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젊은 선수를 키워내며 저비용으로 좋은 로스터를 유지하는 Terry Ryan의 스타일이 참 매력적이었죠. 소리없이 강한 단장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단장 열전에서는 한 명 한 명씩 다뤄볼 예정입니다. 그때도 많은 리플 부탁 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