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ria Chiefs

Midwest League (Full season A)

시즌 성적 54승 85패, 승률 .388 (Western Division, 8팀 중 8위)

563 득점, 713 실점 (득실차 -150, Pyth. W-L 55승 84패)


Midwest League는 2개의 디비전, 총 16개 팀으로 구성되어 있고, 전/후반기 Split 성적을 반영, 전/후기 1, 2위 8개 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 제도를 채택하고 있다. Peoria는 성적에서 보이듯 완전히 폭망했으며, 전반기 30승 39패, .435으로 지구 7위, 후반기 24승 46패 .343으로 전체 16개팀 중 최악의 성적을 거뒀다.


역사적으로 다소 투수친화적인 리그라 알려져 왔던 MWL은 00년대 후반 잠시 중립에 가까워진뒤 다시 투고타저로 기울었다. 오히려 예전보다 정도가 심해져 리그 평균 슬래쉬 라인 240/322/356, 평균 방어율 3.75, 평균 득점 4.28. 심지어 홈구장 Dozer Park마저 투수들에게 유리한 구장으로 분류되는지라, 봄날의 추운날씨와 겹쳐져 여러모로 숏시즌서 막 건너온 빠따들, 특히 추위에 유독 약한 중남미 선수들에게 매우 불리한 환경이다.


위와 같은 면면들을 감안하면 경기당 득점 11/16위를 기록한, 코어들 대부분이 20세 이하 중남미 선수들로 구성된 팀 타선에 어느 정도는 면죄부를 줄 수 있다. 그러나 더할 나위 없이 좋은 환경에도 불구하고 팀 방어율과 BB/9 부분서 최하위를 기록한 투수진은 문자 그대로 '절망' 그 자체다. 




BATTERS (미니멈 50 PA, wRC+순 정렬)



Ivan Herrera: Jhon Torres에 이어 또 하나의 top10 확정픽. 성적도 성적이지만, 밑의 두놈과 달리 00년생 중남미 어린이임에도 야구를 대하는 태도가 남다른 될성부른 떡잎. Midwest League에서 19세 나이로 Herrera보다 높은 wRC+를 기록한 놈은 Cubs의 Brennen Davis(18드랩 2라운더 OF), 전체 1위 유망주 Wander Franco, Dbacks의 Alek Thomas(18드랩 2라운더 OF), Dodgers의 Miguel Vargas(쿠바 출신 3B) 4명에 불과하다. 19살 포수가 이 리그에 데뷔하며 풀타임 6.6 swstr%을 찍은 것 역시 흥미롭다. 몇몇 gif보면 받쳐놓고 때리는 스윙이 아주 인상적이며, 한 관전평에 따르면 올 시즌 0-2에서 나머지 10구를 끈질기게 버텨내며 볼넷으로 출루한 적도 있다고 한다.


다만 64경기 마스크 쓰고 출장하여 에러 10개, PB 10개, 30% CS%(24/80) 수치들을 보니 수비는 지난 겨울 평가 대로 갈 길이 멀어 보인다.

 

AFL에도 리그에서 2번째로 어린 선수로 10경기 출전, 324/439/382, 5/4 BB/K 성적에 공홈과 The Athletic 등의 watch list에도 이름을 올리며 주가를 높였다. 아무리 예전 극타고투저 시절의 AFL이 아니라지만 4할도 못 넘긴 SLG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듯 올스타 게임 BP서 plus raw power 보여줬다는 평이 가장 인상적. 00년생에, 컨택/선구안이 워낙 돋보이는지라 raw power -> game power 문제는 시간이 해결해 줄 것이다. 아, AFL에서는 blocking을 비롯한 수비 측면에서도 좋은 평을 받았다. 


Delvin Perez: 개막 전에 멘탈 쓰레기를 벗어나겠다며 어쩌고 저쩌고 떠들었는데 뭐 사람 구실은 했다. 16.8% LD%는 데뷔 시즌 이후 가장 높은 수치고, 어떻게든 발로 뛰어 칠푼이 가까운 타율을 만들어 냈으며, 22개의 도루도 나쁘지 않다. 특히 홈스틸은 물론, 큼지막한 플라이에 2루에서 홈까지 광속으로 파고드는 등, gif 몇 개만 보면 raw speed는 65~70 줘도 무방할 만큼 상당히 빠르다. 좀 더 쥐어짜내 보자면 8~9월 성적 107 PA, 323/374/465, 7 SB, 3.7 BB%, 27.1 K%, .449 BABIP, 144 wRC+도 나름 좋은 쪽으로 봐줄 수 있을 것이다.


사실 임마는 당장의 성적보다는 진짜 정신을 차렸는지가 훨씬 중요하다. 입단 후 첫 겨울 정신 없이 차 사고, 명품 사고, 흥청망청 노는 트윗만 계속 올라올 때부터 느낌이 싸하긴 했지만, 지난 봄 Oquendo를 비롯 이 놈 주위 둘러싼 모든 어른들이 정신 차려야 한다고 입을 모으는 등, 좀 뒤져보니 정말 어지간한 쓰레기 수준이 아니었기 때문. 말 나온 김에 궁금해서 SNS 탐방을 해보니 1주일 전 gym에서 운동하는 사진 하나 올라와 있긴 하다.


살크업이 아닌 벌크업, Carlson의 반 만이라도 야구에 대해 진지한 자세가 갖춰진다면 그럭저럭 재미있는 결과가 튀어나올 수도 있을 것이다.


Jonathan Machado: 윗 놈이 98년 11월 생, 임마가 99년 1월 생이라 사실상 동갑이다. 둘은 상당히 비슷하다: 16년 드랩/국제계약의 헤드라이너, 야구선수라기엔 너무 비루한 몸, 유흥과 허세에 빠진 전자와 야구장 안에선 지가 스타/영웅인줄 아는 또라이인 후자. 


SC에서 16경기에 불과하지만 1:1 볼삼비, 26.6 LD%, 4.7 swstr%을 기록하며 정신을 차린건가 싶었는데, 역시 풀타임 레벨에선 힘겨웠다. 어떻게든 발로 뛰어 칠푼이가 되었다는건 긍정적이긴 하나, 임마는 Perez와 달리 뛰질 않았고, 무엇보다 포지션이 CF 고정이라 이런 어정쩡한 컨택, xx같은 주루센스, 별 볼일 없는 PD 가지고는 답이 없다. 그럼에도 이런 xx을 굳이 끄적이는건 도저히 쓸만한 놈이 없기 때문이다. 


그러고 보니 지난 리뷰 리플에 yuhars님이 국제계약 담당한 스카우트놈을 족쳐야 한다고 말씀하셨다. 당시 헤드였던 Moises Rodriguez는 17년 가을 assistant GM으로 승진해서 잘 나가고 있다. 세상은 늘 이런 식이다. 


Brendan Donovan: 노망주에 무툴이긴 하지만 이 정도 실적이면 써줘야 하는 팜이다. Marp를 가장 좋아한다더니만 실제 Marp가 09년 동 레벨에서 기록한 295/405/390, 132 wRC+와 흡사한 성적. 특유의 교과서적 스윙으로 좌우센터 정확히 33%씩 고루 타구를 보냈다. 리그에 어느 정도 적응한 후반기 대폭발(232 PA, 318/427/500, 14.2 BB%, 17.2 K%, 168 wRC+)까지 감안하면 더할 나위 없는 sleeper다. 다만 체구도 작고 이미 자기 스윙이 확고한지라 좋은 쪽이건 나쁜 쪽이건 Marp화 될 확률은 낮다고 본다. 


드랩 당시 OF로 호명됬지만, 대학 시절 포지션 없이 떠돌았기에 어디에 박히려나 궁금했는데, 풀타임 2B로 출전했다. 뭐 이것도 2B가 가장 쉬웠어요 외치는 Marp와 겹친다면 겹친다. 어깨가 약한 대신 몸놀림이 굼뜬 편은 아니라 드랩 당시부터 2B 고정 확률이 제일 높긴 했다. 


좋게 생각해 GG의 재림이라 봐두면 되겠다.


기타: Nolan Gorman과 Juan Yepez는 PB편에서 다룬다. Brady Whalen은 올스타 브레이크 전까지 242 PA, 275/347/431, 9.1 BB%, 22. K%, 124 wRC+로 잘 버티고 있었는데 이후 266 PA, 223/323/313, 12.8 BB%, 17.3 K%, 90 wRC+ 추락했다. 이젠 풀타임 1B고, 뭔가 보여줄듯 말듯 하다 결국 사그라드는 패턴 3년째라 sleeper로 꼽는 사람도 거의 없을 것이다. Leandro Cedeno는 여전히 bat speed/raw power 매력적이지만 볼삼비와 16.3 swstr%, 느린 발, .351 BABIP, 떨어지는 FB%, 수비 다 감안하면 역시 기대는 접어두는게 정신건강에 좋다.




PITCHERS (미니멈 10 이닝, FIP순 정렬)



Tony Locey: 올 드랩 3라운더. 소개는 여기있다. 얼마 되지도 않는 표본이지만 16.8 K/9, 16.9 swstr% 무시무시한 성적을 찍었다. 물론 대학에서와 마찬가지로 볼질(6.0 BB/9) 만만치 않았으나 출전 자체가 워크로드 문제로 맛보기로 운영됬으니 너무 진지하게 받아들일 필요는 없다. 지난 오프시즌 투수 코치의 집중 관리 이후 다른 투수가 된지라 제구 및 세컨더리 운용이 얼마나 더 발전할 수 있을지 기대 반 걱정 반.


수치에서 보이는 것 처럼 자기 자신도 자부심을 가지고 있는 fastball은 진퉁인 것 같으니, 망해도 빠르게 발전중인 slider와 맞물려 쓸만한 셋업맨으로 써먹을 순 있을 것이다.


Logan Gragg: 올 드랩 8라운더. 소개는 위 링크와 같다. Locey와 달리 대학에서 릴리버로 42 IP만 던지고 입단, 여유가 있는지라 대부분을 선발(전부 3~5이닝 소화에 그치긴 했다)로 나왔는데, 15.7 swstr%로 훌륭했다. Locey에 비해 공은 느리지만 꽤나 묵직하며, slider도 좋은 평을 받고 있다. 


다시 이것저것 뒤지다 보니 드랩 후 Oklahoma State 팬 블로그가 이런 Gragg을 두고 훌륭한 middle reliever가 될 수 있을거라 끄적인걸 발견했다. 정확한 평가다.


Connor Thomas: 올 드랩 5라운더. 소개는 위와 동일하다. 프로필이 이래저래 다를뿐이지 다 똑같은 놈들이다. 언더사이즈 좌완 똥볼러지만 60 command와 괜찮은 2가지 보조구질 프로필, 딱 4년 전 6라운드에 뽑았던 Jacob Evans의 재림이다. 뭐, Evans는 대학에서 부터 선발 불가 판정 받았던 놈이고 Thomas는 2년간 빡쌘 ACC서 최고 수준 선발투수로 군림했으니 후자가 비교우위에 있을지도 모르겠다.


잘 풀리면 5년 뒤 쯤 크보에서 볼 수 있겠다.


Alvaro Seijas: 올해 드랩한 투수들만 끄적이고 끝내기엔 너무 비참해서 억지로 넣어본다. Seijas의 스탯은 이제 법사를 벗어날 길이 없어 보이긴 하나, 커브(지난 겨울부터 슬라이더에서 커브로 변경)가 나름 좋아졌다는 평이 눈에 들어온다. 물론 이게 wipeout pitch라기엔 12.1% swstr%이 전혀 뒷받침해주지 못하고 있다는게 함정. 대충 구속도 max 95mph까진 나오는듯 하고, 달리 터지길 빌어볼만한 카드도 없으니까 얘로 찍고 기도나 하자.


기타: Colin Schmid는 Connor Thomas와 비슷한 프로필의 똥볼 좌완이다. 선발로 100이닝 넘게 먹으면서 15%에 육박하는 swstr%을 찍었으니 재수 좋으면 마찬가지로 크보에서 돈 좀 만질 것이다. Edgar Escobar, 18년 5월 사인한 쿠바 불펜 투수인데 기록이 나쁘지 않다. Mid 90s fastball에 curve, changeup 구사하며, 여기서 13.4 swstr%, PB 올라가서 14.4 swstr%로 역시 나쁘지 않았다. 

Posted by skip5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tyles 2019.11.14 00:1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 팀 망주는 실적 플러스 툴이죠
    실적은 기본이어야 빛을 봅니다
    제가 족치라면 이 팀 메디컬과 분석팀을 조지겠습니다
    모든 망주가 반짝한다 다친다 슬럼프 후 망한다
    이 패턴이죠 왜 다들 반짝 후 나락으로 갈까요

  2. yuhars 2019.11.14 06:0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에레라는 수비만 되면 좋을텐데 아직 구단에서 요구하는 정도의 수비력을 갖추진 못해서 좀 더 보수적으로 지켜봐야겠습니다. 그래도 타격 능력은 확실히 좋네요. 파워만 터지면 다른 포지션으로도 충분히 활용 가능할것 같습니다.

    페마 듀오는 마이너에서 OPS .950이상 찍지 않는이상 제 눈에서는 아웃입니다. ㅋㅋㅋ

    도노반은 A레벨에서도 타율이 낮아서 메이저에서 얼굴 보기 힘들겠죠.

    로세이는 불펜으로 100마일 나온다던데 제구만 잡으면 그래도 자체생산 불펜은 될수 있을것 같긴 합니다만 제구라는게 말처럼 쉽게 잡히는게 아니라 걱정이네요.

    그러고 보면 올해 드래프티들 중에서 톰슨 말고는 대부분이 불펜 망주들이네요. K/9좋은건 마음에 듭니다만 과연 몇명이나 얼굴 볼수 있으려나요? ㅎㅎㅎ

  3. PB 2019.11.14 08:2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생각해보면 이 팀 출신 야수들은 크보에 많이 오는데 투수 출신들은 한 명도 본 적이 없는것 같네요 어지간한 애들은 다 올려써보고 그것도 못한 애들은 크보조차 뛸 상태가 아닌건지 -ㅁ-

  4. khd 2019.11.14 08:29 Address Modify/Delete Reply

    플래허티 사이영 4위네요 내년엔 사이영먹자

  5. BlogIcon lecter 2019.11.14 08:4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야디가 올해 이후로 더 뛰고 싶다는 거 보니, 야디 후계자는 키즈너가 아니라 헤레라가 될 가능성이 높아 보이네요 ㅋㅋ

  6. BlogIcon ㅇㅇㅇ 2019.11.14 09:25 Address Modify/Delete Reply

    플래허티가 3점차로 아쉽게 4위를 했군요 ㅠㅠ
    그러고보니 웨노인 콩먹던 시절 이후에 이팀 투수가 순위에 올라본지가 한참되긴 했네요

    https://www.yahoo.com/entertainment/report-red-sox-manager-alex-cora-mets-carlos-beltran-implicated-in-astros-signstealing-scheme-055319318.html
    아... 뜨란옹 진짜진짜 실망입니다...

  7. Waino 2019.11.14 22:0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잘 읽었습니다.

    델빈이와 짭차도는 제가 이 블로그에서 3년동안 줄창 까이는것만 봣는데 아직도 98 99년생 핏덩이군요 ㅋㅋㅋㅋ이렇게 꼬라박아도 올해 드랩됀 대딩보다 어리다니 나이 툴이 참 대단하긴 하네요. 뭐 그래봣자 at best 전자는 남미 멘탈리티를 가진 코즈마요 후자는 수비못하는 시에라가 아닐지 ㅋㅋㅋ

    로씨는 체격이랑 얼굴에서 랜스린 느낌이 물씬 나네요. 어짜피 피오리아 팜비치에서 실적 잘내는 법사형 똥볼러들 한트럭 올라가봤자 스프링필드 관문을 못넘더군요. 이번 드랩때 뽑은 놈들 대부분 삼진은 잘잡고 공도 좀 씨게 던지는듯 한데 괜찮은 선발로 하나만 더 커줬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8. styles 2019.11.15 08:4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주나형이 퀄파를 거부했군요 ㅋㅋㅋ
    그냥 시장 나가라

  9. Unknom 2019.11.15 15:34 Address Modify/Delete Reply

    휴스턴의 과거 행적이 속속 드러나면서
    우리의 너드 타격코치가 내세우는 애스트로스 시절 실적이 카디널스로 이어지지 않는 이유가 혹 저게 아닌가 싶습니다. 그게 맞으면 MO는 그냥 속임수빨로 실적 올린 너드를 팀 타격을 맡긴건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