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FA 선수들이 30개 구단 모두와 자유롭게 계약 협상을 할 수 있게 되었다.

작년에는 이 기간이 도래하기 전에, Kyle Lohse와 아주 일찌감치 장기계약을 맺은 바 있었다. (정확히 말하면 정규시즌이 끝나고 딱 하루 뒤였다.) 그 결과는 썩 좋지 않았고... Mozeliak 단장은 올해에는 그렇게 서둘러 계약을 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그간의 성향을 미루어 볼 때, Mozeliak은 한없이 기다리는 스타일이 아니므로, 이번에도 때가 되었다 싶으면 과감한 행동에 나설 것이다.

다음은 현재의 40인 로스터 및 페이롤이다. Cot's Baseball Contracts의 자료를 바탕으로 직접 만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이저리그 4-6년차로 Arbitration 대상이 되는 플레이어는 Ryan Ludwick, Skip Schumaker, Josh Kinney 세 명이다. 보통 FA시장에서 받을 수 있는 금액에 비하여 연봉 조정 1년차는 40%, 2년차는 60%, 3년차는 80% 정도를 예상하게 되는데... 2년차인 Ludwick은 리그 평균 플레이어로서 5~6M이 예상된다. (올해 FA시장 시세를 알 수 없으나 2008년 기준으로 4.5M=1 WAR라고 보고 추정한 것이다.) Schumaker는 포지션 변경으로 인해 예상이 좀 어려운데... 그래도 1.5M은 받지 않을까 싶다. Josh Kinney는 Arbitration 대상이긴 하지만... 팀이 연봉 조정 신청을 하기만 하면 다행일 것이다. 원래는 Non-Tender(팀이 연봉조정 신청을 포기하여 FA가 됨) 감이지만 너무나도 얇아진 RH 릴리버 depth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계약하는 모습이 예상된다. 그의 연봉이 오를 일은 없을 것이다.

어쨌거나... 현재 페이롤은 70M 조금 안되는 선으로 예상된다. 내년 페이롤은 90-100M 사이에 위치할 것 같은데... 일단 95M이라고 가정하면 대략 26M 정도의 여유자금이 있으므로, 이를 기준으로 전력보강을 생각하면 될 것이다. 물론 내년만 생각할 것이 아니라... 앞으로 Albert Pujols와의 장기계약이라는 아주 어려운 과제가 남아 있다는 것도 감안할 필요가 있다. 재계약을 할 경우 Pujols의 연봉은 적어도 연간 25M 이상으로 뛰게 될 것이다.

FA 리스트는 여기를 참고.

노란색은 오늘 시즌이 개막될 경우의 예상 25인 로스터인데.. 일단 선발진이 불안하다. Carpenter가 내년 시즌 내내 부상을 피할 수 있을 것이라고는 그다지 기대되지 않는 상황에서, 4-5선발을 Garcia와 Boggs에게 맡기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아 보인다. 베테랑 선발투수를 영입하는 것이 좋겠다. 2009시즌에 올인하는 바람에 마땅한 트레이드 카드가 별로 없으니, 아무래도 FA계약을 생각해야 할 것 같은데.. Lackey는 너무 비쌀 것 같고, 그밖에는 성적과 내구성을 동시에 갖춘 투수가 별로 안보인다. Injury Prone 3인방(Erik Bedard, Ben Sheets, Rich Harden) 중 하나에게 모험을 걸어 보아야 할 듯 하다. 내 추천은 Harden이다.

다음은 RH 릴리버(클로저 포함)이다. 플레이오프에서도 고스란히 노출되었듯이... 믿고 의지할 만한 우완 릴리버가 없다. Franklin이 올해와 같이 활약하는 일은 앞으로 보기 어려울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너무나 얇은 RH 릴리버 층을 고려하면 연장계약이 필요하긴 했던 것 같다.) 제구력과 탈삼진 능력을 보유한 우완 릴리버를 데려와야 한다. FA리스트에 끌리는 이름이 많지 않다는 게 역시 문제이다. 박찬호는 선발을 원하므로 문제가 있고... Smoltz와 1년 계약을 해서 클로저로 삼고 Franklin을 셋업으로 돌리면 어떨까? Smoltz는 유사시 선발로 돌릴 수도 있어서 아주 유용하다.

LaRue가 FA가 되면서 백업 포수가 없어졌다. 일단 Pagnozzi가 백업포수로 되어 있지만... 진짜로 Pagnozzi를 25인 로스터에 포함시킨다면 완전히 절망할 것이다. Pagnozzi의 마이너리그 7년 통산 OPS는 .577에 불과하여, 40인 로스터에 들어있는 것조차 신기할 정도이다. 그렇다고 Bryan Anderson을 백업으로 쓰기도 아직은 좀 그렇다. 그는 부상으로 지난 시즌을 날리다시피 했으므로, AAA에서 보다 많은 출장기회를 주는 것이 좋을 것 같다. 그렇다면... FA시장에서 백업포수를 계약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으로 보인다. Ramon Castro와 1M 이하에서 계약이 가능하다면 괜찮을 듯 한데... 가능할 지 모르겠다. 백업포수이면서도 작년에 Mets에서 무려 2.6M의 어이없는 연봉을 받았었기 때문에...

내야진은 다른 분야에 비하면 안정이 되어 있는 편이다. 3루수가 약간 문제인데... Freese와 Craig에게 기회를 줘 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FA를 데려오고자 한다면 Adrian Beltre 외에는 땡기는 이름이 별로 없다. Figgins는 Type A 인데다 몸값이 매우 비쌀 것으로 예상된다.

외야는 말할 것도 없이 Holliday의 공백이 매우 크다. Holliday와 재계약을 하면 좋겠지만... 이번 오프시즌 FA시장의 최대어인 데다, Red Sox와 Mets 등을 상대로 경쟁을 해야 하는 상황이어서 재계약 가능성은 상당히 낮아 보인다. Jason Bay는 수비가 안좋은데다 역시 너무 몸값이 비싸다. 그리고 나머지 FA들은... 그저 그렇다. Mike Cameron은 좋은 선수이지만 Cardinals에는 Colby Rasmus가 있으므로... 아마 중견수 자리가 비어있는 팀을 선호할 것이다. Xavier Nady는 1년 반짝했을 뿐, 리그 평균 수준의 플레이어이지만, 그보다 훨씬 높은 연봉을 원할 것이다.

Holliday를 잡지 못한다면 마땅한 대안이 없으므로, 어렵지만 트레이드를 추진해 보아야 할 것이다. 좌타 외야수를 하나 구해서 Craig와 플래툰 시키는 방안을 생각할 수 있겠다. 마침 Royals가 David DeJesus를 트레이드 시장에 내놓았다는 설이 있는데, 사실이라면 적극 추진할 필요가 있다. DeJesus는 저평가된 플레이어인 데다, Royals의 단장인 Dayton Moore는 멍청하기 때문에 트레이드 파트너로 아주 적합하다. DeJesus는 내년에 4.7M의 낮은 연봉에 계약이 되어 있고, 2011년에는 6M짜리 옵션(0.5M buyout)이 걸려있다.

만약 Holliday를 잡는다면... 페이롤 문제로 Ryan Ludwick은 트레이드해야 할 것 같다. 이렇게 되면 RF 자리는 역시 좌타 외야수를 하나 구해서 Craig와 플래툰 시켜야 할 것이다. Holliday의 1년 연봉은 아마도 Harden+Smoltz+DeJesus와 맞먹을 것이므로... 이 경우 특히 투수진의 약화는 어쩔 도리가 없어 보인다.



Today's Music : The Who - Baba O'Riley (ft. Nigel Kennedy)



개인적으로 전체 대중음악 역사에서 TOP 5 안에 꼽고 싶은 명곡이다.

이 버전의 영상은 유튜브에서 찾을 수 없었는데 최근에 업로드가 된 것 같다. 저작권 문제 때문에 업로드가 안된 것 같은데.. 아마 이 영상도 곧 삭제되지 않을까 싶다. 2000년 Royal Albert Hall에서의 공연 실황으로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Nigel Kennedy가 참여하여 협연을 해 주고 있다. Pete Townshend(guitar)가 1945년생, Roger Daltry(vocal)와 John Entwistle(bass)가 1944년생이므로, 공연 당시 이들은 이미 50대 중후반이었다. Daltry의 목소리는 어쩔 수 없는 세월을 느끼게 하지만, 이들의 폭발적인 에너지는 여전하다.

혹 며칠 안에 삭제되어 버리는 불상사가 일어날 지 모르므로... 다른 영상을 하나 더 붙여 본다. 대부분의 경우 바이올리니스트를 따로 데리고 다니지 않았으므로, 후반부의 바이올린은 Daltry의 하모니카 연주로 대체하곤 했다. 하지만... 대신 광기가 흐르는 오리지널 드러머 Keith Moon을 비롯하여 젊은 시절의 팔팔한 멤버들을 볼 수 있다. 어느 버전이 더 좋냐고 묻는다면... 무척 고민하게 될 것 같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lecter 2009.11.22 09:3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외야 한 자리가 필요한데, 정말 쓸래야 쓸 선수가 없네요. 말씀하신 드헤수스를 트레이드 해오거나 FA 중에서는 랜디 윈 정도가 쓸 만할 걸로 보입니다.

    아, 그리고 Baba O'Reily는 언제 들어도 정말 최곱니다 ㅠ

    • BlogIcon FreeRedbird 2009.11.22 22: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andy Winn은 지난 몇 년 동안 저평가된 선수의 대명사 중 하나였는데요.. 이번 시즌에 타격 능력이 너무 형편없이 추락을 해서 좀 우려됩니다. OPS .671에 wOBA는 .302에 불과했죠. 이제 나이가 35세로 적지 않기도 하고... 슬슬 풀타임 메이저리거에서 파트타이머로 전락해 가는 시기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Baba O'Riley... 언제 들어도 멋진 곡이죠. The Who는 정말 위대한 밴드인데 국내에서 별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2. BlogIcon jdzinn 2009.11.25 04:5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크... 이런 곳이 있었군요. 바다에서 닉네임 뵀던 기억이 납니다. 렉터님도 여기저기 잘 다니시는군요 ㅎㅎ

    올해 초만 하더라도 RH 릴리버와 외야 뎁스만큼은 남부럽지 않았는데 지금은 어째 미들인필드 뎁스만도 못한 것 같습니다.
    적정가에 잡을 수 있는 FA 외야수가 흉년인지라 모가 여기저기 찔러볼 것 같긴 한데... 정 하다하다 안 되면 미친 척하고 떨이로 팻더뱃 로또 한 번 긁어봐도 재미날 듯 싶네요.(응?;;;)

    아 그리고 조선 땅에선 스톤즈도 듣보잡에 수렴할텐데 더 후는 쫌 무리겠지요 ㅎㅎ

    • BlogIcon FreeRedbird 2009.11.25 14:0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1년사이에 정말 depth라는 것 자체가 거의 증발해 버렸죠... 올인은 무서운 것 같습니다.

      워낙 쓸만한 좌익수가 없다보니 Cubs에서 Milton Bradley를 데려와 보면 어떨까 싶기도 합니다. Pat the Bat은 내년에 올해보다는 좋은 성적을 낼 것 같은데 역시 수비가 걸리네요. Dunn이나 Burrell, Bard Hawpe처럼 방망이로 벌은 점수 수비로 다 까먹는 선수들은 싫습니다. ㅎㅎ

    • BlogIcon lecter 2009.11.26 01:12 Address Modify/Delete

      엇, jdzinn님은 누구신지 ㅎㅎ

    • BlogIcon jdzinn 2009.11.26 03:1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 빅맥이욤 핫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