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Daylife)
박찬호가 Type B FA가 되었다. 다행히 Type A가 아니어서... Phillies든 새로운 팀이든 간에 별 어려움 없이 계약할 수 있을 것이다.


Elias Sports Bureau
에서 메이저리그 플레이어들에 대한 공식 랭킹을 발표하었다.

이 랭킹에 대해서는 이전 포스팅을 통해 한 번 설명한 바 있으나... 주요 내용을 다시 한 번 살펴보면,

1. 메이저리그 선수들을 포지션에 따라 5개의 그룹으로 나눠서 그룹별로 점수를 매긴다.
그룹 1 : 1B, OF, DH
그룹 2 : 2B, 3B, SS
그룹 3 : C
그룹 4 : Starters
그룹 5 : Relievers

2. 점수 계산에는 지난 2년간의 시즌 기록에 대하여, 주로 석기시대의 스탯들을 사용한다. 그것도 이해할 수 없는 방법으로 계산한다.
1B/OF/DH : PA, AVG, OBP, HR, RBI
2B/3B/SS : PA, AVG, OBP, HR, RBI, Fielding Percentage, Total Chances
C : PA, AVG, OBP, HR, RBI, Fielding Percentage, Assists
SP : Total Games (Total Starts + 0.5*Total Relief Appearances), IP, Wins, W-L Percentage, ERA, Strikeouts
RP : Total Games (Total Relief Appearances + 2*Total Starts), IP, Wins + Saves, IP/H ratio, K/BB, ERA

이전 포스팅에서도 언급했지만, 장타력의 측정 지표로 HR만을 사용하여 2루타와 3루타를 완전히 무시하고 있으며, 타자의 RBI나 투수의 승수 및 승률이 계산에 포함되어 좋은 팀에서 좋은 동료들과 뛰는 선수들이 좋은 점수를 받게 되어 있다.

3. 각 그룹 별로 점수가 상위 20%에 해당하는 경우 Type A, 상위 21-40%에 해당하는 경우 Type B로 분류된다. 이 Type이 FA 계약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게 된다.

Type A FA가 다른 팀과 계약하는 경우, 원 소속 팀은 해당 FA와 새로 계약한 팀의 내년도 드래프트 1 Round 지명권을 보상으로 받고, 덤으로 1st Supplemental Round 지명권도 한 장 얻게 된다. Type B FA의 경우, 원 소속 팀은 1st Supplemental Round 지명권만 한 장 얻게 된다.

여기에서... 1라운드 지명권에 대해 약간의 예외 상황들이 있다. 우선, 보상을 받고 싶으면 원 소속팀은 반드시 연봉 조정 신청을 해야 한다. 단, 새로 계약하는 팀이 11월 이내에 일찌감치 계약하는 경우, 원 소속팀은 무조건 보상을 받을 수 있다.

다음으로, 새로 계약한 팀이 올 시즌 MLB 전체에서 승률로 16~30위에 해당하는 하위 팀인 경우, 1라운드 지명권을 무조건 보호 받게 된다. 이 경우 원 소속 팀은 대신 2라운드 지명권을 가져가게 된다. 원 소속 팀에게는 상당한 손실이다.

게다가... 작년 FA시장처럼 Type A FA들을 특정 팀이 싹쓸이하는 경우... 더욱 황당한 일도 생길 수 있다. 지난 겨울에 Yankees는 Mark Teixeira, CC Sabathia, A.J. Burnett과 모두 계약했는데, 이들은 모두 Type A FA였다. 이런 경우, Elias Bureau가 매긴 점수의 절대 순위에 따라 지명권을 차례로 갖게 된다. 점수는 Teixeira - Sabathia - Burnett 순이었으므로, Burnett의 원 소속팀인 Toronto Blue Jays는 Type A FA를 잃고도 고작 3라운드 지명권밖에 받지 못하는 우울한 사태를 맞이할 수밖에 없었다.


설명은 여기까지...
보다 자세한 내용은 MLB Trade Rumors를 참고하시고...

아래는 막 발표된 따끈따끈한 올해의 Type A/B FA 리스트이다. (원본 링크)
박찬호가 Type B로 분류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이탤릭체는 옵션이 걸려 있는 경우이다.

그룹 1 : 1B/OF/DH
Type A - Jason Bay, Johnny Damon, Matt Holliday, Manny Ramirez, Jermaine Dye
Type B - Carlos Delgado, Nick Johnson, Adam LaRoche, Fernando Tatis, Garrett Anderson, Marlon Byrd, Randy Winn, Mike Cameron, Brian Giles, Vladimir Guerrero, Xavier Nady

그룹 2 : 2B/3B/SS
Type A - Orlando Hudson, Placido Polanco, Orlando Cabrera(계약에 의해 연봉조정신청 불가), Marco Scutaro, Miguel Tejada, Chone Figgins
Type B - Ronnie Belliard, Mark DeRosa, Felipe Lopez, Adrian Beltre, Troy Glaus, Melvin Mora

그룹 3 : C
Type A - Bengie Molina
Type B - Miguel Olivo, Ivan Rodriguez, Yorvit Torrealba, Gregg Zaun, Jason Kendall, Ramon Hernandez, Jason Baritek

그룹 4 : Starters
Type A - John Lackey, Randy Wolf
Type B - Erik Bedard, Doug Davis, Justin Duchscherer, Jon Garland, Rich Harden, Randy Johnson, Jason Marquis, Vicente Padilla, Carl Pavano, Andy Pettitte, Joel Pineiro, Braden Looper

그룹 5 : Relievers
Type A - Mike Gonzalez, Kevin Gregg, Rafael Soriano, Jose Valverde, Billy Wagner, Rafael Betancourt, Octavio Dotel, LaTroy Hawkins, John Grabow, Darren Oliver
Type B - 박찬호, Fernando Rodney, Doug Brocail, Kiko Calero, Bob Howry, Brandon Lyon, Guillermo Mota, Russ Springer, David Weathers, Joe Beimel, Scott Eyre, Will Ohman, Brian Shouse


어이없는 이름들이 몇몇 눈에 띈다. 올 시즌 OPS .679에 빛나는 Melvin Mora가 어떻게 해서 Type B가 될 수 있었을까? 올 시즌 ERA 5.22, FIP 5.74로 -0.9 WAR를 기록한 Braden Looper가 Type B라고?? (WAR가 음수라는 것은 Replacement Level Player보다도 못한 성적을 냈다는 것으로... 연봉을 받아야 할 게 아니라 거꾸로 구단에 돈을 물어줘야 마땅한 성적이라는 의미이다.)

어쨌거나... 이전에도 동일한 이야기를 했던 것 같은데... 이 랭킹제도의 최대 피해자들은 애매한 실력의 Type A FA들, 특히 구원투수들일 것이다. 최근 구단들은 점점 더 드래프트 지명권의 가치를 높게 평가하는 분위기이다. 누가 Kevin Gregg이나 LaTroy Hawkins, Octavio Dotel과 같은 선수와 계약하기 위해 드래프트 1라운드 지명권을 포기하겠는가?? 원 소속 팀이 드래프트 지명권 보상을 받기 위해 연봉 조정 신청을 하게 된다면, 이들은 꽤나 우울한 겨울을 보내게 될 것이다.


이번 오프시즌의 전체 FA 리스트는 여기를 참고.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