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ition Players

C: Audry Perez

1B: Xavier Scruggs

2B: Starlin Rodriguez

3B: Ruben Gotay

SS: Jake Lemmerman

RF: Tommy Pham (Chris Swauger)

CF: Adam Melker

LF: Mike O'Neill

Bench: Travis Tartamella (C), Vance Albitz(IF), Neal Pritchard(IF), Chris Swauger(OF)


  (포수로서 재능은 있으나 아직 뇌가 없다)

먼저 포수. Audry Perez는 AAA 승격에 대한 말도 많이 나왔으나 결국 AA 재수로 결정되었습니다. 스캠 돌아가는 걸 보니 작년 풀 시즌 소화한 포수들 중 프런트가 가장 기대하고 있는 녀석이 Perez인 것 같은데요. 극도로 공격적인 approach는 그렇다 치더라도, 뜬금없이 한방씩 터지는 장타력 회복과 가끔 수비에서 기가 막힐 정도로 어이없는 실수하는(집중력 부족) 점은 올해 꼭 고쳐야겠지요. 백업 포수 자리는 Cody Stanley 또는 Tyler Tartamella가 맡게 될텐데, Stanley를 뜨문뜨문 백업으로 출장시키진 않을테니, 마이너에서 2할치기도 힘들어 하는 Tartamella가 백업으로 주저앉을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뭐 Tartamella가 방출되고 Stanley와 Perez가 플래툰을 이룰 가능성도 없진 않습니다만.

Xavier Scruggs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AA 1루를 책임집니다. prospect 라기 보다는 organization player에 가깝지요. 어짜피 Craig과 Adams의 존재로 인해 어중간히 잘해준다 쳐도 자리 없습니다. 한편, 몇일 전 Springfield 측에서 3B 자리를 minor league FA로 알아본다 하더니만, 어제 Ruben Gotay와 계약을 체결하였더군요. Piscotty가 외야로 전향하며 3B 자리 역시 Wisdom이 올라올 때 까지 빈 상황인지라 Gotay가 filler 역할을 수행할 것입니다. Gotay는 2010년에 똑같은 역할로 Memphis에서 풀 타임을 소화하였는데, 3년이 지난 현재 Springfield에서 같은 역할을 맡게 되었네요.


(우수한 성적으로 Duke를 졸업한 Lemmerman)

S-ROD의 2B 입성은 더 말할 가치도 없고, Skip의 트레이드 대상이었던 Jake Lemmerman이 AA 주전 유격수로 낙점되었습니다. 트레이드 당시 Skip을 주고 유격수 버젼 어린 Skip을 얻어왔단 농담에서 엿볼 수 있듯, 별 거 없는 재능에 센스와 hustle and grit으로 무장한 선수로, 더 포장할 것도 없이 Ramsey와 굉장히 비슷한 캐릭터죠. 역시 비슷한 캐릭터인(...) Vance Albitz는 내야 유틸리티로 뛰게 됩니다.

John Vuch는 겨울부터 Lemmerman 딜을  Freese <-> Edmonds 딜과 두어번 비교하며 Skip을 Dodgers에 덤핑한게 아니라 좋은 유망주와 교환한, 좋은 딜이라 다소 강력하게 밝힌 바 있습니다. 과연?

 

Mike O'Neill will be one to watch in 2013.

 (OBP Machine, Mike O'Neill)

Memphis와 마찬가지로 외야는 참 예측이 쉽네요. Mike O'Neill과 작년 후반기 3할 이상의 맹타를 휘두르며 Wellman 타격코치에게 크게 호평을 산 바 있는 Adam Melker가 주전으로 나서게 됩니다. 나머지 한 자리는 거의 마지막 기회를 잡게 될 Tommy Pham과 작년 Springfield 라커룸 리더 중 한명이자 AA 레벨'에선' 쏠쏠한 파워를 갖춘 Chris Swauger가 경쟁하게 되겠지요. 마침 마이너 스캠에서 Pham이 좋은 모습 보이고 있긴 합니다.


예상타선

 1

Mike O'Neill (LF)

 2

 Ruben Gotay (3B)

 3

 Starlin Rodriguez (2B)

 4

 Xavier Scruggs (1B)

 5

Tommy Pham (RF)

or

Chris Swauger (RF)

 6

 Adam Melker (CF)

 7

 Audry Perez (C)

 8

Jake Lemmerman (SS)



Pitchers

SP: Carlos Martiez, Boone Whiting, Scott Gorgen, Richard Castillo, Scott McGregor, Anthony Ferrara

RP: Michael Blazek, Kevin Siegrist, Justin Wright, Kevin Thomas, Dean Kiekhefer, Corrigan? Lucas?


      (어쩌다 보니 2선발 자리까지, Scott Gorgen)

Carlos Martinez는 오늘 드디어 비자가 발급되었습니다. 팀 프런트는 다음주 중 CMART의 합류를 전망하고 있고, EST에서 몇 주 컨디션을 끌어올린 뒤 4월 중후반에 Springfield로 재배치 될 것 같군요. Wacha도 AAA로 바로 올라가느라 없고... 슈퍼 원투펀치가 기대되던 Springfield 선발진은 이제 Boone Whiting과 Scott Gorgen이 투톱을 이룹니다. Whiting의 마이너 스캠 성적이 상당히 두드러지는데다, Gorgen도 TJS 2년차로 그럭저럭 기대를 해볼만 합니다만... 다른 선발 후보로 예상되는 Richard Castillo나 Scott McGregor, Anthony Ferrara는 답이 안 나오네요. 과연 이들이 Texas League와 Hammons Field를 얼마나 견딜 수 있을지.

Jordan Swagerty는 5월 중 Springfield에 합류할 듯 한데, 선발일지 불펜일지는 아직도 결정나지 않았습니다. 일단 선발등판을 목표로 막바지 재활일정을 소화중이라 하더군요.

Carlos Martinez - Michael Wacha - Jordan Swagerty - Boone Whiting - Kevin Siegrist의 아주 화려한 선발진이 갖춰질 수도 있었것만, CMART와 Swagerty가 합류하기 전 까지 Boone Whiting - Scott Gorgen - Richard Castillo - Scott McGregor - Anthony Ferrara로 버텨야만 합니다. 지난 3년간 맡은 팀마다 모두 지구 우승을 일꿔오고 있는 Mike Shildt 감독은 하소연도 못하고 아주 죽을 맛이겠네요.


          (2013년은 불펜투수로, Kevin Siegrist)

불펜도 Butler와 Fornataro가 올라갔지만 이들만큼 확실한 카드가 올라오질 못하면서 좀 썰렁해졌죠. 먼저, 불펜 전향 후 좋은 모습 보여준 Michael Blazek이 다시 한번 AA에서 가치를 증명 할 것이구요.

무엇보다 주목할 만한 점은 Kevin Siegrist가 불펜으로 전향했다는 점입니다. 완전히 허접한 선발진을 보고 있으면 왜 Siegrist를 불펜으로 이렇게 일찍 돌리나 싶은데, 지난 윈터미팅에서 Vuch가 밝힌 것 처럼, 프런트는 Siegrist를 확실한 빅리그 불펜투수 감으로 점찍고 일찍부터 준비시켜 둘 작정인 것 같습니다. 그닥 현명한 무브 같진 않습니다만, 뭐...

아울러 전반기 부진 후 mechanic을 손본 뒤 후반기 확실히 반등하는 모습(7월 2.94 FIP, 8/9월 2.77 FIP, 전반기 SwStr 60%에서 후반기 75%까지 끌어올림)을 보여준 좌완 Justin Wright도 다시 AA에서 재수하게 되었습니다. 작년 Palm Beach에서 가장 좋은 모습을 보여준 불펜투수, 좌완 Dean Kiekhefer(low three quarter, 86-89mph, good sinker and changup, 좌타상대 .227/.244/.267, 60.1이닝동안 4개의 볼넷 허용)도 몸에 문제가 없다면 한 자리 맡아 놓은 것 같네요.

나머지 3-4자리는,

Eric Fornataro나 Joe Kelly보다 Sinker 구위 하나는 낫다는 평가받는(그 이외엔 아무 것도 없는) 86년생 싱커볼러 Kevin Thomas

   (선수들이 선정한 가장 유쾌한 선수, 그러나...)

한때 팀 top10 유망주로도 손꼽혔지만 끊이지 않는 부상과 마운드 위에서 산만한 모습으로 가치를 잃어가고 있는 Deryk Hooker,

그리고 작년 Palm Beach에서 퍼펙트 게임을 기록한 Chris Corrigan, 90mph 초반대의 직구와 curve를 구사하는 Aidan Lucas, 좌완으로 빠른 low 90s fastball을 던지지만 컨트롤이 완전 똥망인 Iden Nazario 등이 경합할 것 같습니다. 확실하게 이럴 것이다 저럴 것이다 예측하기가 영 까다롭군요.

하나만 찝어서, 작년 Fornataro가 별볼일 없는 선발에서 불펜으로 전환해 대박 터트린 것 처럼, Corrigan의 불펜전향 후 대박 한번 밀어보렵니다. 제가 Corrigan, Lucas, Nazario 등에 대한 정보는 손에 별로 쥐고 있질 않아 딱히 더 주절주절 늘어놓기도 좀 그렇네요.

'Cardinals > Prospec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rdinals Farm Report  (10) 2013.04.25
Cardinals Farm Report  (19) 2013.04.16
Team Preview: Springfield Cardinals  (9) 2013.03.27
Team Preview: Memphis Redbirds  (14) 2013.03.26
몇가지 팜/빅리그 뉴스들  (12) 2013.02.20
Cardinals 유망주 리스트: Baseball Prospect TOP 10 by Jason Parks  (5) 2013.02.02
Posted by skip55

간단히 Memphis 팀 프리뷰를 한번 끄적여 봤습니다.

로스터가 아직 확실하게 발표나진 않았습니다만, 여러 소스를 통해 얼추 8-90% 정도 맞아들어가게 잡아 봤구요. 밑의 로스터에서 야수/투수 각각 1-2명 정도의 변동이 예상됩니다.


Position Players

C: Rob Johnson

1B: Brock Peterson

2B: Kolten Wong

3B: Jermaine Curtis

SS: Greg Garica

RF: Justin Chrisitan

CF: Oscar Taveras

LF: Adron Chambers

Backup: J.R. Towles(C), Ryan Jackson(IF), Jamie Romak(IF-OF), Chad Hoffman(OF)


(AAA 투수들에게 큰힘이 될 형님)

하나씩 까 봅시다. AAA 투수들을 위한 배려일까요? 두 베테랑 포수가 어린 투수들의 공을 받아주게 되었네요. Mariners 마이너 시절부터 투수리드에 정평이 나 있던 Rob Johnson이 주전으로, 그리고 Busch III에만 오면 불빠따를 휘두르던, 한때 잘나가던 유망주 J.R. Towles가 백업으로 나섭니다. MM과 Mo는 스캠 초반부터 두 선수에게 빅리그 백업 자리는 Tony Cruz라 공표했고, 두 선수 이에 별 불만 없이 캠프 소화했기에 기회를 요구하며 나가거나 하진 않을 듯 싶습니다.

한편, Adams의 승격으로 공백이 된 1B 자리는, 지난시즌 AA에서 풀 타임을 소화한 Xavier Scruggs가 승격하는 것과 minor leauge FA로 stop-gap 역할을 할 Brock Peterson이 1B로 자리잡는 것, 2가지 안이 꼽히고 있었는데, 후자로 결정되는 분위깁니다. 83년생 Peterson은 올해로 4번째 AAA 시즌을 보내게 되었네요.


   (쓸만한 수비로 눈도장을 찍은 Garcia)

Kolten Wong은 Mcarp의 성공적인 2B 안착에 힘입어 다소 여유있게(?) AAA에서 승격을 준비할 수 있게 되었구요.

지난 겨울부터 Derrick Goold와 John Vuch가 꾸준히 확인시켜 주었듯, Greg Garcia가 Memphis Redbirds의 주전 유격수 입니다. Garcia는 스캠에서 공수에 걸쳐 많은 프런트와 코칭 스탭들의 눈을 사로잡으며 상당한 기대를 심어주고 있는데요. 특히, 모두가 반신반의하던 Garcia의 유격수 수비에 대해 팀 내부 인사들은 충분히 reliable한 수준이라 결론지으며 사뭇 고무적이었다는 말이 전해지는군요.

제 2의 Bryan Anderson이 될 위기에 놓인 Ryan Jackson도 SS/3B/2B 세 포지션에서 섭섭치 않게 출장시간을 보장받을 것입니다.

내야 마지막 한 자리인 3B는, Jermaine Curtis가 AAA Rule 5로 합류한 경쟁자 Matt Cerda에 비해 훨씬 쓸만한 지난시즌 성적과, 지나치게 좌타편향적인 Memphis의 타선을 감안할 때 확실한 edge(Cerda는 좌타자, Curtis는 우타자)를 받아 주전으로 낙점되었습니다. 사실 Curtis는 2루 전향 말고는 도저히 빅리그에 도전할 껀덕지가 없는 선수인데, 뭐 이런 식으로 Memphis 우승을 위해 힘써주는 것도 나쁘지 않겠...지요.


       (한때는 이름조차 없던 청년 Taveras)

외야는 Taveras와 Chambers의 2자리는 확실합니다. 남은 한 자리에 마이너 스캠에서 좋은 모습 보여주고 있는 Tommy Pham을 예상하고 있었는데, AA에서 시작할 것 같더군요. 따라서 Memphis 우승에 크게 일조할 Justin Christian이 꿰차게 되겠지요? 만약 Christian이 더 나은 기회를 잡기위해 방출 될 경우 Jamie Romak이나 Chad Hoffman, 두 minor league FA들에게 기회가 돌아갈 것입니다.


예상타선

 1

Kolten Wong (2B)

 2

 Jermaine Curtis (3B)

 3

 Oscar Taveras (CF)

 4

 Brock Peterson (1B)

 5

Justin Christian (RF)

 6

 Greg Garcia (SS)

 7

Adron Chambers (LF)

 8

Rob Johnson (C)



Pitchers

SP: Michael Wacha, Seth Maness, John Gast, Tyler Lyons, Nick Additon

RP: Maikel Cleto, Eduardo Sanchez, Jorge Rondon,  Keith Butler, Eric Fornataro, Victor Marte, Sam Freeman, Barrett Browning, Nick Greenwood


     (Next Adam Wainwright, Michael Wacha)

Shelby Miller, Trevor Rosenthal, Joe Kelly가 모두 빅리그 로스터에 등재되며 자칫 썰렁해질 수 있었던 Memphis 로테이션. Michael Wacha가 AA를 건너뛰고 AAA에서 시즌을 시작하며 공백을 메웁니다. 스캠에서 최고 97mph의 직구와 구속보다 돋보인 직구구위, 최고급 changeup, 그리고 확실한 제구까지 동시 다발적으로 뽐내며 주가를 폭발적으로 끌어올렸죠. 이쯤되면 과감히 팀내 NO.2 유망주로 Wacha를 등재시켰던 Marc Hulet의 혜안인가 싶네요.


            (Minor League의 Greg Maddux, Seth Maness)

나머지 선발자리는 예상과 같습니다. Seth Maness는 Wacha만큼 주목받진 못했지만 MM과 Mo에게 영리하고 똑똑한, 타자를 상대할 줄 아는 투수라는 긍정적 인상을 심어주었다죠. 몇일 전 스캠에서 무사 만루 등판하여 1점도 안 주고 내려가던 모습도 기억납니다. Gast와 Lyons가 뒤를 잇구요. Tyler Lyons는 선발이지만 빅리그 좌완계투 진에 문제가 생길 시 1순위로 승격될 것이라 전해지더군요. 수준급의 curve도 curve거니와, Freeman이 AFL에 이어 어깨 똑같은 부위에 또 통증을 느껴 나가떨어지며 불안감을 주고 있기 때문입니다.


   (몸도 100%, 덩달아 딜리버리도 안정된 Sanchez)

불펜 역시 예상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만, 교통정리가 좀 필요한데요. 중남미 파이어볼러 3인방 Sanchez, Cleto, Rondon을 필두로 Victor Marte, Barrett Browning, Nick Greenwood와 같은 organization player들, 작년 Texas League 세이브 1위 Keith Butler와 홀드 1위 Eric Fortanaro 콤비, 마지막으로 TJS 후 94-95MPH 까지 직구를 뿜어대고 있는 Sam Freeman 까지 총 9명이 로스터에 등재될 예정입니다. 자리는 많아야 8 자리 일테니, 한두명은 AA로 내려가던가 팀을 떠나던가 해야되겠죠.

이들 중 스캠을 거치며 두 선수가 특히 인상적인데, 먼저 Eduardo Sanchez. 마이너 스캠 내려가서도 쭉 괜찮습니다. 본인 말대로 몸도 100%에, delivery와 release point도 잘 다잡은거 같아요. 또한 지난주 Goold발 소스에 따르면 Eric Fornataro에 대한 팀 내부의 평가가 상당히 괜찮다고 하죠. Sanchez나 Cleto보다 부상자가 생겼을때 먼저 call-up되도 놀랄 일이 아니라는군요. 역시 마이너 스캠에서도 좋은 활약 이어가고 있습니다. 두 선수, 주목해 볼 만 합니다. 

참고로 기록만 보면 Rondon은 제구가 들쑥날쑥 한 것이 아직 시간이 좀 필요해 보입니다.

Posted by skip55

Walt Jocketty Years(13)

Transactions of 2006-07 Offseason, 2007 Season

2007 Season: 78승 84패, NL Central 3위

(Baseball-Reference 2007 시즌 페이지)


그렇게 마법 같았던 WS 우승이 지나가고, 다시 오프시즌이 되었다. 늘 그렇듯이, 많은 선수들이 FA가 되었고, Jocketty는 또다시 바쁜 나날을 보내게 된다. 문제가 있다면, WS 우승 기념 파티를 너무 오래, 찐하게 했다는 것이다.


2006/11/01  Jim Edmonds(CF) 재계약 (2yr/19M)   Terrible

우승 기념 파티 1호. Edmonds는 그때나 지금이나 주인장이 가장 좋아하는 선수이기에, 이런 평가를 내리는 것이 참 씁쓸하다. 하지만, 그만큼 이 재계약 이후 Edmonds는 좋지 않았다. 2007년 0.8 WAR로 최악의 시즌을 보낸 Edmonds는 결국 다음 오프시즌에 Mozeliak에 의해 David Freese와 트레이드 되고 만다.


2006/11/16  Scott Spiezio(UT) 재계약 (2yr/4.5M)   Terrible

우승 기념 파티 2호. Spiezio가 2006 시즌에 많은 공헌을 한 것은 사실이지만, 사실 그 이전의 2004, 2005 2년간 Spiezio는 replacement player였다. 계약 후, Spiezio는 다시 replacement level로 돌아갔고, 여기에 덧붙여 약물 남용으로 한 달간 치료를 받기도 했다. 다음 오프시즌에는 음주 뺑소니 및 폭행 등으로 체포되었고, 결국 Mozeliak은 그를 방출하였다.


2006/11/28  FA Kip Wells(RHP) 계약 (1yr/4M)    Bad

Jocketty는 FA가 된 Jeff Weaver 대신 Kip Wells와 계약했는데, Wells는 2007 시즌 5.70 ERA로 팬들에게 두통을 선사하였다. 이 ERA는 낮은 LOB%에 의해 다소 부풀려진 부분이 있긴 했으나, 4.86 FIP, 4.68 xFIP도 그다지 칭찬해줄 만한 성적은 아니었다.

(Kip Wells. 원래 그냥 그런 투수이긴 했지만 이렇게 못할 줄은 몰랐다.)


2006/11/28  FA Adam Kennedy(2B) 계약 (3yr/10M)    Terrible

이 계약은 조금은 운이 없었다고 생각되는데... 2006 시즌에 Kennedy가 맛이 가긴 했지만 2002-2005 4년간 평균 3.3 WAR를 해줬던 전례가 있었기에, 리바운드 할 것이라고 기대할 수 있었다고 본다. 가격도 저렴한 편이었고, 당시에는 드디어 2루가 안정되는구나 하고 좋아했던 기억이 있다. 그러나... 계약 첫 해 Kennedy는 타석에서 완전히 무너지며 -0.8 WAR을 기록했고, 우리는 또다시 Aaron Miles를 2루에서 잔뜩 봐야만 했다. 둘째 해인 2008년에는 조금 반등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그때는 이미 TLR과 사이가 멀어진 뒤였다. 티격태격하던 둘 사이는 결국 2008 시즌 후 Mozeliak이 Kennedy를 방출하여 정리되었다.


2006/11/28  Gary Bennett(C) 재계약 (1yr/900K)    Bad

파티 3호. Bennett은 그냥 똑같이 허접했다. 이제 이 말 하는 것도 지겹다. 이게 최선입니까?


2006/12/01  FA Ryan Ludwick(OF) 계약 (마이너)    Outstanding

Ludwick은 AAA에서 10할이 넘는 OPS를 찍다가 콜업되었고, 콜업 이후에는 Encarnacion과 Duncan을 대신하여 LF, RF에 종종 모습을 비치다가 Encarnacion의 눈 부상 이후에는 아예 주전 RF로 자리를 잡았다. 이후 2009년까지 3시즌이 좀 안되는 기간 동안 10.1 WAR을 기록했으며, 특히 2008년에는 올스타로 선정되기도 했다. 실력이나 인성도 괜찮았지만 위트있는 인터뷰도 참 좋았던 선수.

(Ryan Ludwick)


2006/12/08  FA Russ Springer(RHP) 계약 (1yr/1.75M)   Excellent

Springer는 2003년에 삽질한 기억이 있어서 별로 인상이 좋지 않았으나, 이번 시즌에는 미들 릴리버로는 매우 뛰어난 1.2 WAR을 기록할 만큼 좋은 모습을 보였고, 불펜에서 베테랑으로서 리더쉽도 발휘해 주었다.


2007/01/01  Randy Flores(LHP) 재계약 (2yr/1.8M)   Good

Flores는 2007 시즌까지도 괜찮았으나, 2008 시즌이 되자 갑자기 K/BB 비율이 1 아래로 추락하면서 확 맛이 갔다. 연봉이 워낙 저렴했기에, 한 시즌을 망치긴 했어도 가성비는 괜찮았다.


2007/01/10  Mark Mulder(LHP) 재계약 (2yr/13M+11.5M 옵션)    Atrocious

Mulder는 2006년 9월에 Rotator Cuff 수술을 받고 시즌아웃 되었는데, 이런 투수에게 무려 13M이나 되는 돈을 보장해 준 것이 놀랍다. Jocketty로서는 아쉬움도 컸을 것이고, 어깨 수술을 한 Carpenter를 잡아서 대박을 터뜨린 경험도 있었으니, Mulder에게 한 번 더 걸어 보고 싶었을 것이다. 그런 심리는 이해하지만, 아무리 그래도 1년 3-4M 정도에서 참았어야지... 어떻게 이런 거액의 계약을 안겨 줄 생각을 했는지 모르겠다. Mulder는 이후 2년간 총 12.2이닝을 던지는 데 그쳤고, 그 12.2이닝에서 무려 19실점을 했다.

(이거 이 재계약 발표할 당시의 모습으로 기억하는데....아아...)


2007/01/22  FA Ryan Franklin(RHP) 계약 (1yr/1M)    Good

Franklin은 1.24 BB/9의 훌륭한 제구력으로 80이닝에서 3.04 ERA, 3.96 FIP의 준수한 활약을 해 주었다.


2007/02/01  Preston Wilson(OF) 재계약 (1yr/1M)    Bad

Wilson은 68 PA에서 51 wRC+의 허접한 성적을 남기고 사라졌다.


2007/05/15  웨이버 클레임: Royals에서 웨이버 공시된 Todd Wellemeyer(RHP)를 데려옴    Good

Wellemeyer는 Royals에서 배팅볼을 던지다가 방출되었는데, 거의 밑져야 본전 식의 영입이었으나 결과적으로는 나쁘지 않았다. 이적 후 Wellemeyer는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3.11 ERA, 4.53 FIP를 기록했다. 2008년에는 아예 선발 로테이션에 자리를 잡고 리그 평균에 가까운 활약을 해 주기도 했다. 비록 2009년에는 완전히 맛이 갔지만...


2007/06/08  FA Troy Percival(RHP) 계약 (마이너)    Good

Percival은 엉덩이와 오른팔의 부상으로 인해 2005년에 고작 25이닝밖에 던지지 못했고, 2006년에는 아예 마운드를 떠나 Tigers의 스카우트로 일했다. 2007년에는 Angels와 pitching coordinator로 계약했으나, 현역 복귀를 결심하고는 시즌 중에 코치직을 그만두고 Cards와 마이너 계약을 맺었다. 그는 6월 29일에 메이저리그에 올라왔고, 이후 메이저 불펜에 머무르며 40이닝에서 1.80 ERA, 3.16 FIP로 아직 녹슬지 않은 기량을 보였다.

(Troy Percival)


2007/06/22  트레이드: Tigers에 PTBNL(Chris Lambert, RHP)을 보내고 Mike Maroth(LHP)를 받음   Terrible

로테이션이 엉망진창이다보니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Maroth를 영입했지만, Maroth는 7번의 선발 등판을 포함하여 14번의 등판에서 10점대의 ERA를 찍으며 투수진의 상태를 더욱 악화시켰다.


2007/07/05  Ryan Franklin 연장계약 (2yr/5M)   Good

Franklin은 2008년 부상으로 맛이 간 Izzy를 대신하여 클로저가 되었고, 이후 2010년까지 무난하게 그 역할을 수행하였다. 구위가 썩 좋지 않다 보니 그렇게 믿음이 가는 클로저는 아니었지만, 그래도 좋은 제구력을 바탕으로 자기 몫은 했다.


2007/07/31  트레이드: Red Sox에 Sean Danielson(OF)을 보내고 Joel Pineiro(RHP)를 받음    Good

망해버린 Maroth와 달리 Pineiro는 장기인 그라운드볼 유도를 통해 제 몫을 해 주었다.


2007/08/31  트레이드: Phillies에 PTBNL?을 보내고 Russell Branyan(3B)을 받음     Bad

이 딜은 PTBNL을 보내 주기로 한 것으로 되어 있는데, 누가 갔는지 확인이 되지 않았다. 그냥 현금을 줬을 수도 있을 듯. 어쨌거나, DL을 들락거리던 Rolen 대신 3루에 기용하기 위해 영입한 Branyan이었지만, 39 PA에 나와 .614 OPS, 74 wRC+로 부진하여 아무 도움이 되지 않았다.



총평. 


이 시즌은 소위 "World Series Hangover"가 잘 나타난 시즌이었다. 2006 시즌에 그다지 좋은 전력이 아니었으나 우승을 했고, Jocketty는 그 우승팀 멤버들과 대부분 재계약했다. 그 결과, 더욱 나이를 먹은 선수들은 부상과 부진으로 제 몫을 하지 못했고, 팀은 5할 승률 아래로 떨어졌다. 특히 이 시즌의 로테이션은 경기를 보는 것 자체를 고역으로 만들었던 기억이 난다. 예를 들어 다음 3연전의 선발투수가 Kip Wells, Braden Looper, Anthony Reyes라고 하면, 도대체 무엇을 기대할 수 있겠는가?


로테이션은 Carp가 1경기 던지고 시즌아웃 된 것도 문제였지만, Kip Wells나 Anthony Reyes는 그냥 배팅볼 투수였고, 선발로 전환한 Braden Looper도 그저 간신히 이닝을 소화해 주는 정도였다. Mulder는 말할 것도 없고... 중간에 땜빵선발로 뛰었던 Brad Thompson이 Wells, Reyes, Looper, Mulder보다 믿음직할 정도였으니 말 다 했다. 타선에서도 Rolen과 Edmonds가 똑같이 91 wRC+로 부진했고, Kennedy는 5할대의 OPS를 기록했다. 500 PA를 넘긴 타자가 Pujols 단 한 명에 불과했을 만큼, 모든 주전들이 부상과 부진으로 점철된 시즌을 보냈다. 그나마 위안거리라면 Waino가 선발 전환을 성공적으로 마쳤다는 것, 그리고 타자로 전향한 Ankiel이 메이저리에 올라와 장타력을 뽐내며 팬들을 기쁘게 했던 정도인 것 같다.



시즌이 끝난 뒤, 구단주 Bill DeWitt Jr.는 Jocketty를 해고했고, 이렇게 해서 Jocketty의 단장 재임도 만 13년 만에 막을 내렸다. 그동안 정말 귀신같은 트레이드 실력을 뽐내며 팀을 NL의 강팀으로 군림할 수 있도록 했던 그였지만, 2006, 2007 두 시즌의 무브를 보면 슬럼프에 빠진 모습이기도 했다. 이 두 시즌에 체결된 가성비 나쁜 계약들은 이후 후계자인 Mozeliak의 초기 로스터 구성에 적잖은 부담을 지워 주었다.


지나고 나서 보면, 2007 시즌을 마치고 Jocketty가 Cards와 결별한 것은 양쪽 모두에게 윈-윈이었던 것 같다. Cards는 이후 Mozeliak이 단장이 되어, 초기에는 다소 삽질이 있었으나 이후 구단 내 갈등을 성공적으로 봉합하고, 2011년에는 월드시리즈를 우승하는 등 다시 NL의 강팀으로 우뚝 섰다. 이제는 ESPN이 Future Ranking에서 30개구단 중 1위를 줄 만큼 외부에서도 인정받는 상태가 되었다. 한편, Jocketty 역시 Reds의 단장으로 새출발을 하여 2010 시즌에는 15년 만에 Reds를 플레이오프에 진출시켰고, 작년에도 지구 우승을 차지하는 등 성공적으로 팀을 이끌고 있다. 현재 NL 중부지구의 최대 라이벌이 된 두 팀이 앞으로 어떻게 경쟁을 해 나갈지, 두 단장이 어떻게 팀을 구성하고 유지해 나가는지 지켜보는 것도 무척 흥미로울 것이다.




이로서 Walt Jocketty Years 시리즈를 마치고자 한다. 시즌 개막 전에 어떻게든 마무리하는 데 성공했다. Jocketty는 재임기간도 길었지만, 매번 트레이드와 FA에 많이 의존하는 스타일이다보니 무브가 워낙 많아서 정리하기가 만만치 않았다. 다음 오프시즌엔 좀 덜 빡센 시리즈를 구상해 볼까 한다. ㅎㅎㅎ

Posted by FreeRedbird